전체뉴스 1-10 / 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19 1호 환자 치료 병원장 "이런 세상 상상 못 해"

    ... 버티고 있다"고 소회를 전했다. 다음은 조 원장과의 일문일답. -- 국내 1호 환자를 맞이했을 때 치료에 부담은 없었나. ▲ 코로나19 사태 초기에는 정보가 많지 않아 치료법을 선택하기가 쉽진 않았다. 하지만 인천의료원은 인천공항에서 가장 가까운 국가 지정 격리 병상이기 때문에 사스·에볼라·메르스 등 해외 감염병의 '1호 의심 환자' 치료 경험이 많다. 병원 내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아 치료법을 택하며 의연하게 대처할 수 있었다. -- ...

    한국경제 | 2021.01.16 07:0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유행 다시 커지나…클럽발 N차감염에 지역사회 '흔들'(종합2보)

    ... 9명으로 한 자릿수를 유지했으나 전날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3명이 추가 확진되고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면서 20명대로 껑충 뛰었다. 방역당국은 무엇보다 빅5 병원에서 첫 의료진(간호사) 감염이 발생하면서 자칫 2015년 메르스 사태 때처럼 병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것은 아닌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간호사가 환자나 다른 의료진과의 접촉이 가장 빈번한 직업군인 데다 병원의 폐쇄적인 특성상 감염자가 한 명만 나와도 쉽게 번질 수 있기 ...

    한국경제 | 2020.05.20 16:15 | YONHAP

  • thumbnail
    잦아들던 코로나19 재확산…병원감염·클럽발 'N차감염' 지속(종합)

    ... 9명으로 한 자릿수를 유지했으나 전날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3명이 추가 확진되고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면서 20명대로 껑충 뛰었다. 방역당국은 무엇보다 빅5 병원에서 첫 의료진(간호사) 감염이 발생하면서 자칫 2015년 메르스 사태 때처럼 병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것은 아닌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간호사가 환자나 다른 의료진과의 접촉이 가장 빈번한 직업군인 데다 병원의 폐쇄적인 특성상 감염자가 한 명만 나와도 쉽게 번질 수 있기 ...

    한국경제 | 2020.05.20 11:46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겨우 잡히나 했는데…병원감염·클럽발 'N차감염' 지속

    ... 5명, 18일 9명으로 한 자릿수를 유지했으나 이미 전날 오전에만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12명, 삼성서울병원 관련자 3명이 각각 추가로 확인됐다. 무엇보다 빅5 병원에서 첫 의료진(간호사) 감염이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은 자칫 2015년 메르스 사태 때처럼 병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것은 아닌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간호사가 환자나 다른 의료진과의 접촉이 가장 빈번한 직업군인데다 병원의 폐쇄적인 특성상 감염자가 한 명만 나와도 쉽게 번질 수 있기 ...

    한국경제 | 2020.05.20 06:00 | YONHAP

  • thumbnail
    세계에 '코로나 대응법' 한 수 가르친 정은경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는 보고를 받았다. 다음날 서울시와 질병관리본부, 경기도, 인천시가 참여한 합동대응팀이 꾸려졌다. 건물을 즉각 봉쇄하고 역학조사를 했다. 방역당국은 수도권 대규모 지역감염으로 이어질 ... 공격적 조치 대신 추적, 검사, 치료 전략을 택했다”며 “첨단 IT 시스템을 광범위하게 활용해 의심 환자와 접촉자를 추적한 것은 확진자와 사망자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런 기틀이 마련된 ...

    바이오인사이트 | 2020.04.26 17:31 | 이지현

  • thumbnail
    "우한폐렴 의심" 병원 신고에…보건당국 "中 여행 안했다" 검사 거부

    ... 고열·기침 증상이 시작됐고 여러 병원을 갔지만 ‘원인을 모른다’는 답만 들었다. 환자는 18일 삼성서울병원을 찾았고, 이 병원 의사는 보건소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의심 환자가 왔다”고 ... 2차 감염자 발생 여부 촉각 메르스 사태 당시 삼성서울병원에서 대규모 2차 감염 사태의 원인이 됐던 것은 14번 환자다. 1번 환자와 평택성모병원에서 함께 입원 치료를 받았지만 의심 환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환자를 치료했던 삼성서울병원조차 ...

    한국경제 | 2020.02.05 16:34 | 이지현

  • thumbnail
    '3번·17번 확진자 입원' 명지병원 이사장 "국내 환자들 1주일 만에 폐렴 진행"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를 보니 증상 발생 1주일 후부터 폐렴이 시작돼 이후 5일 간 심해집니다. 증상이 시작된 지 10일 정도에 가장 심한 상태로 발전하죠. 치료 환자 대부분 비슷한 경과입니다." ... 상황에서도 실제 환자 체온은 38.3도 정도로 크게 오르지 않았다"고 했다. 증상이 심하지 않더라도 폐렴을 의심해봐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환자 사례는 중국, 독일 등에서도 보고됐다. 논란이 되고 있는 무증상 감염 이야기가 나오는 ...

    한국경제 | 2020.02.05 13:56 | 이지현

  • thumbnail
    사흘간 신종코로나 확진 8명…"방역 대응, 지금부터가 중요"

    ... 4명(1월 31일), 1명(2월 1일)….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두 자릿수를 넘어서면서 환자 발생 속도가 빨라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달 30일부터 사흘간 확진자 ... 2명이다. 국내 첫 확진자는 지난달 19일 중국 우한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중국 국적의 여성(35)이다. 이 환자는 공항 입국장에서 발열 등 증상을 보여 격리됐으며 현재 인천의료원에서 치료 중이다. 1번 환자발생한 지 나흘 ...

    한국경제 | 2020.02.02 06:05 | YONHAP

  • thumbnail
    3번이 '슈퍼 전파자' 되나…같이 밥 먹은 친구→아내·아들 '3차 감염'

    ... 직접 보건소로 신고해 의심환자로 분류됐고, 30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서울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환자 접촉자 두 명은 자가격리 상태다. 8번 환자는 7번 환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23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62세 ...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도 문제다.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도 병원 내 2차, 3차 감염자가 늘면서 환자가 급격히 불어났다. 끝까지 누구로부터 감염됐는지 추적하지 못한 환자발생했다. 하지만 정부는 국민이 불안해할 정도가 ...

    한국경제 | 2020.01.31 17:31 | 이지현/전예진

  • thumbnail
    5년 前 메르스 때와 달라진 게 없다

    ... 도로를 막고 “우한 교민 못 받는다”며 반대 집회를 열었다. 정부의 신중하지 못한 대응은 메르스 사태 때와 닮았다. 박근혜 정부는 첫 환자발생한 뒤 20일 넘게 환자가 방문한 병원 이름을 공개하지 않다가 뒤늦게 ... 갖춰졌다. 의료기관들은 응급실 앞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 감염 의심 환자가 먼저 이곳에서 진찰받도록 해 다른 환자들에게 전염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하지만 정부 대응에는 여전히 허점이 많다는 평가다. 메르스 사태 때의 실수도 ...

    한국경제 | 2020.01.29 17:32 | 이지현/서민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