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계에 '코로나 대응법' 한 수 가르친 정은경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는 보고를 받았다. 다음날 서울시와 질병관리본부, 경기도, 인천시가 참여한 합동대응팀이 꾸려졌다. 건물을 즉각 봉쇄하고 역학조사를 했다. 방역당국은 수도권 대규모 지역감염으로 이어질 ... 공격적 조치 대신 추적, 검사, 치료 전략을 택했다”며 “첨단 IT 시스템을 광범위하게 활용해 의심 환자와 접촉자를 추적한 것은 확진자와 사망자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런 기틀이 마련된 ...

    한경헬스 | 2020.04.26 17:31 | 이지현

  • thumbnail
    "우한폐렴 의심" 병원 신고에…보건당국 "中 여행 안했다" 검사 거부

    ... 고열·기침 증상이 시작됐고 여러 병원을 갔지만 ‘원인을 모른다’는 답만 들었다. 환자는 18일 삼성서울병원을 찾았고, 이 병원 의사는 보건소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의심 환자가 왔다”고 ... 의심환자’라는 소견서를 써 전남대병원 선별진료소로 환자를 보냈다. 전남대병원도 관할 보건소에 전화했지만 이 환자는 검사를 받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해당 병원들에서 의심 환자로 ...

    한국경제 | 2020.02.05 16:34 | 이지현

  • thumbnail
    '3번·17번 확진자 입원' 명지병원 이사장 "국내 환자들 1주일 만에 폐렴 진행"

    ... 상황에서도 실제 환자 체온은 38.3도 정도로 크게 오르지 않았다"고 했다. 증상이 심하지 않더라도 폐렴을 의심해봐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환자 사례는 중국, 독일 등에서도 보고됐다. 논란이 되고 있는 무증상 감염 이야기가 나오는 ... 애쓰는 의료진을 격려하기 위해 이름을 공개해달라는 질문에 명지병원은 이들의 이름을 공개할 수 없다고 했다. 감염병 환자를 치료한 의료진이라는 이유로 환자들이 치료를 꺼린다는 이유에서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는 환자를 치료하는 ...

    한국경제 | 2020.02.05 13:56 | 이지현

  • thumbnail
    우한 폐렴에…모델하우스·조합 총회 '불똥'

    ... 불확실하다.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이달 전국에서 분양을 계획하던 단지는 2만3296가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첫 환자가 나온 인천에선 ‘힐스테이트송도더스카이’와 ‘힐스테이트부평’ 등 2개 ... 총회를 열어야 하지만 많게는 수천 명이 한 곳에 운집하다보니 자칫 병이 확산되는 자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가 유행하던 2015년에는 서울 강남의 한 재건축 총회에 감염자가 참석하면서 조합이 발칵 뒤집힌 ...

    한국경제 | 2020.02.04 17:17 | 전형진

  • thumbnail
    '신종 코로나' 부동산 시장까지 덮쳤다…분양시장도 '개점휴업'

    ... 모델하우스 문을 열지 않기로 했다. 수원시에서는 장안구 천천동 다가구주택에 거주하는 40대 남성이 15번째 확진 환자로 판정됐다. 수원의 배우자 또한 AK플라자 수원점에 근무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백화점은 휴점한 상태다. 수원시는 ... 대형·중견 건설사들이 이달 분양할 예정이던 새 아파트는 7개 단지 8700여 가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첫 환자가 나온 인천에선 ‘힐스테이트송도더스카이’와 ‘힐스테이트부평’ 등 2개 ...

    한국경제 | 2020.02.03 18:04 | 전형진

  • thumbnail
    3번이 '슈퍼 전파자' 되나…같이 밥 먹은 친구→아내·아들 '3차 감염'

    ...1)으로 지난 23일 오후 10시20분 한국에 입국했다. 26일부터 기침 등의 증상을 호소했고 29일부터 37.7도 이상의 발열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 심해졌다. 환자가 직접 보건소로 신고해 의심환자로 분류됐고, 30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서울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환자 접촉자 두 명은 자가격리 상태다. 8번 환자는 7번 환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23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62세 여성 한국인이다. 31일 오후 8번 환자로 확진 ...

    한국경제 | 2020.01.31 17:31 | 이지현/전예진

  • thumbnail
    5년 前 메르스 때와 달라진 게 없다

    ... 사태 당시엔 환자 상당수가 정신건강의학과 진료를 받았다. 인터넷 악플 때문이었다. 극심한 스트레스로 증상이 심해진 환자도 있었다. 의사들이 나서서 “메르스 환자도 피해자”라고 호소했을 정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 갖춰졌다. 의료기관들은 응급실 앞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 감염 의심 환자가 먼저 이곳에서 진찰받도록 해 다른 환자들에게 전염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하지만 정부 대응에는 여전히 허점이 많다는 평가다. 메르스 사태 때의 실수도 ...

    한국경제 | 2020.01.29 17:32 | 이지현/서민준

  • thumbnail
    "동선공개" 요구 빗발치는데 또 뒷북…네 번째 환자 170여명 접촉

    ... 질병관리본부가 이 병원의 이름을 발표한 것은 하루가 지난 28일 오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비슷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등은 모두 병원 내 감염 환자가 많았다.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병원 ...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하다”고 했다. 국내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네 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는 모두 안정적인 상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의심환자로 분류돼 바이러스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국내 환자는 ...

    한국경제 | 2020.01.28 17:17 | 이지현

  • thumbnail
    '잠복기' 입국자에 속수무책…방역망 뚫려 2차 감염 우려 커졌다

    ... ‘단순 발열’ ‘잠복기 입국’에 놓친 환자들 설 연휴에 추가된 우한 폐렴 한국인 환자는 세 명이다. 모두 중국 우한에서 감염된 50대 남성 환자다. 중국인 여성인 첫 환자인천공항 검역 단계에서 걸러진 ... 같은 의료기관을 찾았다. 환자가 처음 병원을 찾았던 21일 의료기관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를 통해 우한 방문 환자라는 알람이 떴지만 해당 의료기관은 감염 의심 환자로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팝업창이 뜨는 게 불편하다는 ...

    한국경제 | 2020.01.27 17:00 | 이지현

  • thumbnail
    정세균 총리 "'우한폐렴' 확산 엄중 인식…선제적 강력 대응"

    ... 국내에서는 지난 20일 첫 확진자가 나왔고, 이날까지 모두 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정 총리는 "특히 과거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와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의 경험으로 선제적으로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한다는 정부와 지자체의 ... 관찰을 받고 있다. 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전 0시부터 24시까지 사망자 수는 전일보다 24명 늘었다. 확진환자는 769명 늘었다. 의심환자는 3806명 증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7 1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