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계에 '코로나 대응법' 한 수 가르친 정은경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는 보고를 받았다. 다음날 서울시와 질병관리본부, 경기도, 인천시가 참여한 합동대응팀이 꾸려졌다. 건물을 즉각 봉쇄하고 역학조사를 했다. 방역당국은 수도권 대규모 지역감염으로 이어질 ... 공격적 조치 대신 추적, 검사, 치료 전략을 택했다”며 “첨단 IT 시스템을 광범위하게 활용해 의심 환자와 접촉자를 추적한 것은 확진자와 사망자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런 기틀이 마련된 ...

    한경헬스 | 2020.04.26 17:31 | 이지현

  • thumbnail
    "우한폐렴 의심" 병원 신고에…보건당국 "中 여행 안했다" 검사 거부

    ... 고열·기침 증상이 시작됐고 여러 병원을 갔지만 ‘원인을 모른다’는 답만 들었다. 환자는 18일 삼성서울병원을 찾았고, 이 병원 의사는 보건소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의심 환자가 왔다”고 ... 2차 감염자 발생 여부 촉각 메르스 사태 당시 삼성서울병원에서 대규모 2차 감염 사태의 원인이 됐던 것은 14번 환자다. 1번 환자와 평택성모병원에서 함께 입원 치료를 받았지만 의심 환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환자를 치료했던 삼성서울병원조차 ...

    한국경제 | 2020.02.05 16:34 | 이지현

  • thumbnail
    '3번·17번 확진자 입원' 명지병원 이사장 "국내 환자들 1주일 만에 폐렴 진행"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를 보니 증상 발생 1주일 후부터 폐렴이 시작돼 이후 5일 간 심해집니다. 증상이 시작된 지 10일 정도에 가장 심한 상태로 발전하죠. 치료 환자 대부분 비슷한 경과입니다." ... 상황에서도 실제 환자 체온은 38.3도 정도로 크게 오르지 않았다"고 했다. 증상이 심하지 않더라도 폐렴을 의심해봐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환자 사례는 중국, 독일 등에서도 보고됐다. 논란이 되고 있는 무증상 감염 이야기가 나오는 ...

    한국경제 | 2020.02.05 13:56 | 이지현

  • thumbnail
    3번이 '슈퍼 전파자' 되나…같이 밥 먹은 친구→아내·아들 '3차 감염'

    ... 직접 보건소로 신고해 의심환자로 분류됐고, 30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서울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환자 접촉자 두 명은 자가격리 상태다. 8번 환자는 7번 환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23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62세 ...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도 문제다.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도 병원 내 2차, 3차 감염자가 늘면서 환자가 급격히 불어났다. 끝까지 누구로부터 감염됐는지 추적하지 못한 환자발생했다. 하지만 정부는 국민이 불안해할 정도가 ...

    한국경제 | 2020.01.31 17:31 | 이지현/전예진

  • thumbnail
    5년 前 메르스 때와 달라진 게 없다

    ... 도로를 막고 “우한 교민 못 받는다”며 반대 집회를 열었다. 정부의 신중하지 못한 대응은 메르스 사태 때와 닮았다. 박근혜 정부는 첫 환자발생한 뒤 20일 넘게 환자가 방문한 병원 이름을 공개하지 않다가 뒤늦게 ... 갖춰졌다. 의료기관들은 응급실 앞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 감염 의심 환자가 먼저 이곳에서 진찰받도록 해 다른 환자들에게 전염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하지만 정부 대응에는 여전히 허점이 많다는 평가다. 메르스 사태 때의 실수도 ...

    한국경제 | 2020.01.29 17:32 | 이지현/서민준

  • thumbnail
    "동선공개" 요구 빗발치는데 또 뒷북…네 번째 환자 170여명 접촉

    국내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55·남)는 경기 평택 등에서 172명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중 추가 환자발생하지 않았다. 보건당국은 중국 우한공항 폐쇄 전까지 우한에서 입국한 한국인과 ...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하다”고 했다. 국내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네 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는 모두 안정적인 상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의심환자로 분류돼 바이러스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국내 환자는 ...

    한국경제 | 2020.01.28 17:17 | 이지현

  • thumbnail
    '잠복기' 입국자에 속수무책…방역망 뚫려 2차 감염 우려 커졌다

    ... 격리기준에 해당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정부 검역기준이 지나치게 느슨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2018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발생했을 때도 설사 증상을 호소해 휠체어를 타고 입국한 환자를 집으로 보내 논란을 키웠다. ... 같은 의료기관을 찾았다. 환자가 처음 병원을 찾았던 21일 의료기관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를 통해 우한 방문 환자라는 알람이 떴지만 해당 의료기관은 감염 의심 환자로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팝업창이 뜨는 게 불편하다는 ...

    한국경제 | 2020.01.27 17:00 | 이지현

  • thumbnail
    정세균 총리 "'우한폐렴' 확산 엄중 인식…선제적 강력 대응"

    ... 전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20일 첫 확진자가 나왔고, 이날까지 모두 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정 총리는 "특히 과거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와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의 경험으로 선제적으로 ... 관찰을 받고 있다. 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전 0시부터 24시까지 사망자 수는 전일보다 24명 늘었다. 확진환자는 769명 늘었다. 의심환자는 3806명 증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7 13:12

  • thumbnail
    [속보] 국내 4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 발생 …중국 사망자 하루 만에 24명 늘어

    ...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우한시에 방문했다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우한 폐렴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네 번째 환자는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했다. 25일 38도의 고열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을 재방문했고, 보건소에 ... 받고 있다. 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전 0시부터 24시까지 사망자 수는 전일보다 24명 늘었으며, 확진환자는 769명 늘었다. 의심환자는 3806명 증가했다. 매일 사망자가 두 자릿수 단위로 늘어나는 상황에서 '우한 ...

    한국경제 | 2020.01.27 11:48 | 이미나

  • thumbnail
    외교부, 中 우한에 '여행자제' 경보…직항 항공기 전면 중단

    ... 대한항공 4회, 티웨이항공 2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20일 국내에서 처음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사흘째 추가 환자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설 연휴를 맞아 대규모 귀성 행렬이 시작되면서 보건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환자 21명은 모두 바이러스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들 중 절반 정도는 독감에 걸려 기침 발열 등의 ...

    한국경제 | 2020.01.23 16:00 | 이지현/이미아/강준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