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9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섯 달 만에 하락세로 돌아선 '소비심리'

    ... 지수’는 7포인트 하락한 92를, 앞으로 취업 가능성이 얼마나 높을지를 보여주는 ‘취업기회전망 지수’는 12포인트 빠진 60을 나타냈다. 향후 1년 동안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보여주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전달보다 0.1%포인트 상승한 1.9%였다. 5~7월 1.7%를 유지하다 8월 1.8%로 높아진 데 이어 이달에도 소폭 오름세를 이어갔다. 농·수산물 가격이 최근 상승한 영향을 받았다. 1년 후 집값 전망을 나타내는 ...

    한국경제 | 2020.09.25 17:22 | 김익환

  • 한투증권, 퍼스트센티어와 손잡고 재간접펀드 출시

    ... 146조원 규모의 자산을 운용 중이다. 한투증권은 2016년부터 웰링턴매니지먼트, 스테이트스트리트글로벌어드바이저, 레그메이슨 등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해외 펀드를 발굴해 선보였다. 김성환 한투증권 개인고객그룹장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부분적 헤지(위험 회피)를 제공하는 글로벌 인프라 기업은 여전히 매력적인 투자처”라며 “각국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경기부양책을 내놓음에 따라 수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형주 기자 oh...

    한국경제 | 2020.09.25 17:15 | 오형주

  • thumbnail
    소비심리 5개월만에 움츠러들어…주택지수도 하락

    ... 지수는 전달 대비 12포인트 하락한 42를 기록했다. 향후 씀씀이를 얼마나 늘릴지를 보여주는 ‘소비지출전망’ 지수는 7포인트 하락한 92를 나타냈다. 향후 1년 동안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을 보여주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전달보다 0.1%포인트 상승한 1.9%를 기록했다. 앞으로 1년 후 집값 전망을 나타내는 주택가격전망지수는 117로 전달에 비해 8포인트 내렸다. 지난 4월 이후 5개월 만에 하락세다. 이 지수가 100보다 클수록 1년 후 ...

    한국경제 | 2020.09.25 11:53 | 김익환

  • thumbnail
    거리두기 강화로 소비심리 5개월만에 위축…집값 전망도↓

    ...8)는 나란히 4포인트씩 빠졌다. 소비자심리지수 항목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주택가격전망지수(117)는 주택시장 안정 대책 등의 영향으로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오름세가 둔화하면서 8포인트 내렸다. 취업기회전망지수(60)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제 활동이 위축되면서 12포인트 하락했다. 각각 1년 전과 1년 후의 소비자물가상승률에 대한 평가를 나타내는 물가인식과 기대인플레이션율은 1.9%로, 한 달 전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5 06:0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재확산에 9월 소비자심리지수 하락전환

    ... 소비지출전망CSI(92)는 지난달 보다 각각 4p, 7p 줄었다. 취업기회전망CSI(60)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활동이 위축되면서 12p 하락했다. 주택가격전망CSI(117)는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 대책 등의 영향으로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오름세가 둔화되면서 8p 하락 물가인식과 기대인플레이션율은 모두 1.9%로 지난달과 비교해 0.1%p 상승했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0.09.25 06:00

  • 세계 첫 '물 선물거래소' 생긴다

    ... 나올 수도 있다. 랜스 쿠건 벨레스워터 최고경영자(CEO)는 “이미 물을 제외한 모든 주요 원자재는 선물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다”며 “물은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상품이라 선물 투자에 나서려는 사람도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물 선물이 인플레이션과 기후 변화에 대비하는 장기 투자 자산으로 떠오를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4 17:34 | 선한결

  • thumbnail
    "이젠 물값 변동에 베팅"…세계 최초 '물 선물' 시장 열린다

    ... 나올 수도 있다. 랜스 쿠건 벨레스워터 최고경영자(CEO)는 “이미 물을 제외한 모든 주요 원자재는 선물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다”며 “물은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상품이라 선물 투자에 나서려는 이들도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물 선물이 인플레이션이나 기후변화에 대비하는 장기투자 자산으로 떠오를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4 15:41 | 선한결

  • thumbnail
    주식시장 '광기' 논쟁…경제 향방은

    ... 비전통적 통화정책을 정상화시키는 출구전략이 제대로 추진되지 못해 물가를 감안한 실질금리가 마이너스 수준으로 떨어져 유동성 함정에 처해 있기 때문이다. Fed가 통화정책의 최단기 시차인 9개월도 안 되는 시점에서 나타나고 있는 디스인플레이션 현상에 곤혹스러워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디스인플레이션이란 물가상승률이 계속 오르기는 하지만 그 상승률이 둔화되는 현상을 말한다. 경기 순환 면에서 이 현상을 오랫동안 방치할 경우 성장률과 물가가 동시에 마이너스 국면으로 떨어져 ...

    Money | 2020.09.23 14:52

  • thumbnail
    홍준표 "이재명, 민주당서 주목받자 어깨 으쓱해진 모양"

    ... "퍼주지 못해 환장한 정부 같다. 자기 돈이라면 저렇게 하겠나"라고 일갈했다. 이 지사는 이에 "대한민국은 세계에서 가장 가계부채가 많은 대신 세계에서 가장 나랏빚이 적다"라며 "대외 신용과 인플레이션 등 부작용을 최소화해 국가 경제와 국민에게 도움이 된다면 국가부채를 늘려서라도 가계부채를 줄여야 한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가계부채와 국가부채의 연결지점이 바로 국가의 소득지원(이전소득)인데, 우리나라는 이전소득이 ...

    한국경제 | 2020.09.23 13:43 | 이미나

  • 노르웨이 연기금, 美 투자 비중 확대

    ... 국내총생산(GDP)의 약 세 배에 달한다. 중국투자공사(CIC)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투자청이 운영하는 펀드보다 자산 규모가 더 크다. 주로 해외 주식과 채권 등에 투자하고 있으며 해외 투자를 통해 환율을 적극 방어하고 자국 인플레이션을 조절하는 역할도 하고 있다. FT는 “노르웨이 오일펀드는 원래 유럽과 무역 관계가 깊은 노르웨이 경제 흐름을 관리하기 위해 설립됐다”며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유럽을 넘어 북미 등 다른 시장에 ...

    한국경제 | 2020.09.22 17:39 | 안정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