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3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GS 오너 4세' 허서홍, 지주사로 이동…허태수 회장 첫 인사

    GS그룹 오너일가 4세인 허서홍(43) GS에너지 전무가 지주사인 ㈜GS로 자리를 옮겼다. ㈜GS는 29일 공시를 통해 "허 전무가 비등기 임원으로 신규 선임됐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는 올해 초 허태수 GS그룹 회장 취임 후 고위 임원 인사로는 처음이다. 허 전무는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날 회장의 장남이자 허 회장의 5촌 조카로, ㈜GS 지분 1.97%를 보유하고 있다. 허 전무는 ㈜GS에서 신사업 발굴 등의 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허 전무는 ...

    한국경제 | 2020.09.29 18:45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절세의 기술…1,111억원 내고 853억원 환급

    ... 살펴보는 감사에 착수했으나 10년이 다 돼가도록 결과를 내놓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세금을 적게 낼 수 있었던 것은 기본적으로 소유 기업들이 적자를 내고 있다고 신고한 `덕분`이다. 그런데 그 기간에도 트럼프 대통령 일가는 호화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영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개인과 가족의 지출을 상당 부분 회사 사업비용으로 처리한 덕분이다. 부동산업을 가업으로 하는 만큼 거주지와 골프를 회사 비용으로 해결한 것은 물론 개인 전용기와 이발 ...

    한국경제TV | 2020.09.29 06:36

  • thumbnail
    베일벗은 트럼프 '절세의 기술'…1111억원 내고 853억원 환급

    ... 개인·가족 지출도 전부 '회사 비용' 트럼프 대통령이 세금을 적게 낼 수 있었던 것은 기본적으로 소유 기업들이 적자를 내고 있다고 신고한 '덕분'이다. 그런데 그 기간에도 트럼프 대통령 일가는 호화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영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개인과 가족의 지출을 상당 부분 회사 사업비용으로 처리한 덕분이다. 부동산업을 가업으로 하는 만큼 거주지와 골프를 회사 비용으로 해결한 것은 물론 개인 전용기와 이발 ...

    한국경제 | 2020.09.29 01:33 | YONHAP

  • thumbnail
    김석수 동서식품 회장 "한국 짊어질 인재육성…직원도 기부 함께 하죠"

    ... 생활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27년간 약 40억원의 장학금을 줬다. 동서식품 직원들은 2015년부터 네이버 해피빈과 협업해 기부하고 있다. 직원이 직접 수혜처를 선택해 기부하면 회사가 같은 금액을 기부하는 전사적 활동이다. 이를 통해 누적 6억5000만원을 기부했다. 동서식품 관계자는 “김 회장 등 오너 일가의 솔선수범으로 임직원 모두 기부활동에 동참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8 18:07 | 김보라

  • thumbnail
    나영석, 상반기에만 10억1900만원 벌었다…이명한 12억1600만원

    ... 등 총 12억 1600만 원을 수령했다.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연출한 신원호 PD는 급여 1억 3900만 원과 상여 6억 3500만 원 등 상반기에만 7억 7400만 원을 받았다. 한편, CJ 오너 일가인 이재현 회장의 급여 8억 3100만 원, 상여 6900만 원 등 상반기에 9억을 수령했다. 이미경 부회장은 급여 9억 2300만 원과 상여 7700만 원 등 10억 원을 받았다. CJ ENM 측은 "사업 부문의 매출과 ...

    텐아시아 | 2020.09.28 17:53 | 최지예

  • thumbnail
    [이슈+] 나영석 PD 연봉, CJ 그룹 회장보다 높은 이유

    ... 10억 원 이상을 받은 것. 나영석 PD보다 더 많은 보수를 받은 이는 이명한 상무다. 이명한 상무는 1억5200만 원과 상여 10억6400만 원 등 총12억 1600만 원을 받았다. 나영석 PD와 이명한 상무의 보수는 CJ 오너 일가인 이재현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을 뛰어넘는다. 같은 기간 이재현 CJ 회장 급여는 8억3100만 원, 이미경 부회장은 급여 9억2300만 원과 상여 7700만 원 등 10억 원을 받았다. CJ ENM 측은 상여금 규모에 대해 "사업 ...

    연예 | 2020.09.28 14:49 | 김소연

  • thumbnail
    긴 추석 연휴 밥상은 어쩌나…장바구니 물가 '껑충'

    ... 유치원에서 홈페이지 올리는 식단표를 참고해 식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그는 "어른들은 덜 먹고 덜 쓰면 그만이지만, 손자들 입에 들어가는 먹거리 지출을 줄이는 건 큰 결심이 필요하다"며 울상을 지었다. 그나마 사회적 거리두기로 일가친척이 모이지 않으면서 많은 양의 음식을 마련하지 않아도 된다는 게 다행으로 여길 정도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장마와 태풍을 거치면서 과일과 채소 등 출하량이 급격히 줄었고, '명절 특수'를 노리는 상술도 겹쳐 소비자 부담이 ...

    한국경제 | 2020.09.28 14:34 | YONHAP

  • thumbnail
    "총수일가와 무관한 315社도 잡겠다"…정권 바뀌자 돌변한 공정위

    앞으로 총수일가 지분율이 0%인 기업도 계열사와 거래하면 ‘총수일가에 부당이익을 제공했다’며 제재를 받는 황당한 일이 벌어질 전망이다. 정부·여당이 총수일가 지분율이 20% 이상인 기업의 자회사라면 직접 보유 지분이 없더라도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에 넣는 방안을 추진 중이기 때문이다. 학계와 법조계에선 기업을 범법집단 취급하는 ‘과잉 규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의 ...

    한국경제 | 2020.09.27 17:47 | 황정수

  • 총수 지분 '0%'인데…사익편취 도구라는 정부

    앞으로 총수일가 지분율이 0%인 기업도 계열사와 거래하면 ‘총수일가에 부당이익을 제공했다’며 제재를 받는 황당한 일이 벌어질 전망이다. 정부·여당이 총수일가 지분율이 20% 이상인 기업의 자회사라면 직접 보유 지분이 없더라도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에 넣는 방안을 추진 중이기 때문이다. 학계와 법조계에선 기업을 범법집단 취급하는 ‘과잉 규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의 ...

    한국경제 | 2020.09.27 17:44 | 황정수

  • thumbnail
    왜곡된 개천절…하늘을 두려워 않는다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 권리와 부를 모든 동포(一切同胞)에게 베풀며 ~사해인류(四海人類)를 포용(度)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단군신화의 논리와 홍익인간의 사상이 그러했기 때문이다. 임시정부가 건국강령으로 채택한 조소앙의 삼균주의 등은 완전한 균등과 사해일가를 이룩하는 사상이었다. 둘째, 이 시대의 독립운동은 주체의 대부분이 대종교인들이었고, 대종교의 조직을 최대한 활용했다. 서간도에는 1911년에 고구려의 첫수도로 알려진 환인에 대종교인 윤세복 형제가 동창학교를 세우고 독립군을 양성했다. ...

    한국경제 | 2020.09.27 08:00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