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7,4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종영 '오케이 광자매' 해피엔딩…홍은희·전혜빈·고원희, 딸 출산→윤주상♥이미영 결혼 [종합]

    ... 걸어 "오늘부터 별이 아웃"이라며 "세상에서 이광식이 제일 좋다"고 고백했다. 광자매와 남편들은 이철수와 김영희(이미영 분)의 결혼식을 준비했다. 이철수는 결혼식을 앞두고 광자매들과 함께 일기장을 태웠다. 결혼식 날 광자매는 부친 이철수의 이름으로 어린이 도서관 설립 계획을 밝혔다. 한예슬은 "한예슬, 이광식 후계자 6주 됐음을 보고드린다"며 이광식의 임신 소식을 알려 모두를 기쁘게 했다. 이철수는 "자식들 ...

    텐아시아 | 2021.09.19 08:05 | 김지원

  • thumbnail
    [사진톡톡] "내 가슴의 심장 동원아" 무쇠팔 최동원 모친의 아들 사랑

    ... 어린이 등 많은 분이 오셔서 세월이 많이 흘렀지만, 여전히 가슴속에 우리 동원이를 품고 있는 사람들이 많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 너무나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여사는 최동원 10주기를 맞아 아들의 이야기를 담은 일기와 메모를 엮은 책 출간을 앞두고 있습니다. 책 제목은 '내 가슴의 심장 동원아'입니다. 아들이 몸담았던 롯데자이언츠에 대한 사랑도 잊지 않았습니다. 김정자 여사는 하루도 빠지지 않고 아들 후배들의 경기를 중계방송으로 ...

    한국경제 | 2021.09.19 08:01 | YONHAP

  • thumbnail
    은청색으로 포장된 파리 개선문…설치미술가 크리스토 유작 공개

    ... 꿈이 크리스토의 조카 블라디미르 자바체프의 도움으로 60년만에 이뤄지는 순간이었다. 1985년 파리 퐁네프 다리, 1995년 독일 베를린 국회의사당 등을 포장하며 세상을 놀라게 한 크리스토는 지난해 5월 31일 미국 뉴욕에서 84세를 일기로 영면에 들었다. 이날 오전부터 교통 통제가 이뤄진 샹젤리제 거리는 은청빛이 도는 2만5천㎡ 크기의 천으로 뒤덮이고 3천m 길이의 빨간색 밧줄로 묶인 개선문을 보려는 사람들로 붐볐다. 파리시민들과 관광객들은 태어나서 단 한 번 적도 ...

    한국경제 | 2021.09.19 00:09 | YONHAP

  • thumbnail
    일본 차기 총리 후보 기시다 "위안부 문제 해결의 공은 한국에"

    ... 한국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경제 보복 조치로 아베 내각이 반도체 핵심소재의 한국 수출을 규제한 조치가 결과적으로 일본 반도체 관련 기업을 어렵게 만들었다는 지적과 관련, 양국 간 문제들이 1965년의 한일기본조약에 반하는 취지의 한국 사법부 판단에서 비롯됐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그는 이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국 정부가 제대로 대응하는 것이 대원칙이라고 전제한 뒤 양국이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9.18 19:21 | YONHAP

  • thumbnail
    '만주사변 90주년' 중일관계 악화 속 중국 내 반일정서 고조

    ... 2018년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야스쿠니(靖國)신사에서 찍은 사진이 뒤늦게 논란이 됐고 지난달 20편 넘는 광고가 끊기고 연예계에서 퇴출당했다. 최근 공식 석상에서 사라진 유명 여배우 자오웨이(趙薇)도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의 복장을 하고 2001년 촬영했던 사진이 다시 유포되면서 비난을 받았다. 지난달 푸젠성 샤먼(厦門)에서는 일식당 종업원이 일본 전통 복장인 기모노 차림으로 코로나19 핵산 검사를 받으러 갔다가 '옷을 갈아입고 오라'며 검사를 ...

    한국경제 | 2021.09.18 12:43 | YONHAP

  • thumbnail
    태풍 `찬투` 제주→남해 먼바다로…경남권 해안 많은 비

    ... 점차 풍랑이나 강풍특보로 변경될 예정이다. 경남권 해안은 낮사이 시간당 30㎜ 이상의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니 피해가 없도록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 해상에서는 이날까지 바람이 시속 45∼95㎞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8.0m로 매우 높게 일기 때문에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9.17 14:20

  • thumbnail
    태풍 '찬투' 오후 남해 동부 먼바다 지나…경남권 해안 강한 비

    ... 남해안에 태풍특보가 발효돼 있다. 태풍의 중심과 멀어지는 제주도 해상과 남해안, 남해상의 서쪽은 점차 풍랑이나 강풍특보로 변경될 예정이다. 경남권 해안은 낮사이 시간당 30㎜ 이상의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니 피해가 없도록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 해상에서는 이날까지 바람이 시속 45∼95㎞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8.0m로 매우 높게 일기 때문에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7 13:56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 포장된 프랑스 개선문…예술? 낭비? 갑론을박

    ... 사방이 감싸져 은청색으로 빛날 개선문은 18일(현지시간) 공개돼 10월 3일까지 대중을 만난다. 1985년 파리 퐁네프 다리, 1995년 독일 베를린 국회의사당 등을 포장했던 크리스토는 지난해 5월 31일 미국 뉴욕에서 84세를 일기로 영면에 들었다. 개선문을 포장하겠다는 원대한 꿈은 크리스토와 2009년 먼저 세상을 떠난 그의 아내 잔 클로드가 1961년부터 함께 꿈꿔왔던 것이다. 1천400만 유로(약 193억원)가 들어가는 개선문 포장 작업은 크리스토의 ...

    한국경제 | 2021.09.17 07:57 | YONHAP

  • thumbnail
    "오지호가 처음"…초콜릿 주던 허이재, 좋은 연기 대신 던진 먹잇감 [TEN 스타필드]

    ≪우빈의 연중일기≫ 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매주 금요일, 연예인의 일기를 다시 씁니다. 상자 속에 간직했던 일기장을 꺼내 읽듯 그날을 되짚고 오늘의 이야기를 더해 최근의 기록으로 남깁니다. 배우 허이재의 한 마디가 연예계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남자 배우의 성관계 요구와 알반지를 끼고 뺨을 때리는 장면을 찍은 중견 배우 등 허이재의 이니셜 폭로는 일주일이 넘게 화제를 모으고 있다. 허이재의 폭로도 폭로지만, 영화와 드라마를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예전과 ...

    텐아시아 | 2021.09.17 07:00 | 우빈

  • thumbnail
    [책마을] 여행자들은 왜 '나치 독일' 눈치채지 못했나

    ... 근원을 찾고자 하는 열망은 뿌리가 깊었다. 《히틀러 시대의 여행자들》은 1차 세계대전 종결부터 2차대전 발발까지의 전간기(戰間期) 독일을 둘러봤던 여행자의 시선으로 재구성한 히틀러 시대의 ‘초상화’다. 당시 여행자의 일기와 편지, 언론 기사 등을 파헤친 이 책은 2017년 출간 이후 영미권 주요 언론에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는 등 높은 관심을 받았다. 나치의 광기가 하루가 다르게 심해지던 시기, 독일의 실체와 관광객이 받은 인상에는 ...

    한국경제 | 2021.09.16 18:08 | 김동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