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6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금융노사, 임금 1.8% 인상 합의…"상승분 전액 반납"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와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가 28일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을 마무리했다. 임금 1.8%를 인상하는 조건으로 임금인상분 전액을 근로조건 개선, 취약계층 지원에 사용하기로 뜻을 모았다. 금융노조와 사용자협의회는 ... 용역·파견 근로자 등의 근로조건 개선 지원, 취약계층 지원, 실업대책을 위한 근로복지진흥기금 기부 등에 사용한다. 임금수준이 낮은 저임금직군은 기관별 상황에 따라 기준인상률 이상으로 정하도록 했다. 노조가 요구한 정년 65세 연장은 ...

    한국경제 | 2020.09.28 16:40 | 윤진우

  • thumbnail
    금융노사, 임금 1.8% 인상 합의…정년연장 논의 노사공동TF 운영

    인상분 절반 비정규직 등 연대임금·취약계층 지원에 사용 금융업권 노사가 올해 임금을 1.8%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또 정년 65세 점진적 연장과 임금체계 개편을 논의하기 위한 노사 공동 태스크포스(TF)도 운영하기로 했다. ... 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점진적 주 35시간 노동 정착 등을 주요 요구안으로 내걸고 올해 산별 교섭을 진행해왔다. 올해 임금인상률은 사용자협의회는 임금 동결, 노조는 3.3% 인상안을 제시해 접점 찾기에 어려움을 겪었다. 금융노조는 은행과 금융공기업 ...

    한국경제 | 2020.09.28 16:10 | YONHAP

  • 금융노사, 임금 1.8% 올리기로…인상분 절반은 취약계층 지원

    금융업권 노사가 올해 임금 인상률 1.8%에 합의했다. 노조 측은 인상분 절반을 취약 계층을 위해 내놓기로 했다. 나머지 절반도 지역화폐와 온누리상품권 등으로 받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통받는 지역 경제를 ...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산하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과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는 이날 올해 임금을 1.8% 인상하는 안에 잠정 합의했다. 금융노조는 은행과 금융공기업 등 37개 지부로 구성돼 있다. 조합원 수는 ...

    한국경제 | 2020.09.27 17:33 | 김대훈

  • thumbnail
    한경연 "대기업 임금인상률 작년보다 낮아질 듯"

    ... 원만하다는 답은 15.0%였다. 이번 조사는 8월 3∼9월 1일에 매출액 상위 600대 비금융기업을 대상으로 했으며, 응답기업은 120개사다. 임금협상을 끝낸 46개사는 임금인상률(호봉승급분을 반영한 기본급 임금 인상률)이 평균 1.9%였다. 임금협상을 진행 또는 완료한 86개사에서 노조가 요구한 인상률은 평균 4.4%다. 작년에는 노조 요구안은 6.3%였고, 최종 타결된 수치는 3.1%였다. 올해 경영실적 전망이 `작년보다 악화`라는 응답은 54.1%로 ...

    한국경제TV | 2020.09.21 12:47

  • thumbnail
    "대기업 임금인상률, 작년보다 더 낮아질 것"

    ... 임금인상률이 낮아지는 추세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1일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서 단체교섭 현황과 노동현안을 조사한 결과 임금협상을 끝낸 46개사의 임금인상률(호봉승급분을 반영한 기본급 임금 인상률)이 평균 1.9%였다. 임금협상을 진행 또는 완료한 86개사에서 노조가 요구한 인상률은 평균 4.4%다. 지난해 최종 타결된 수치는 3.1%, 노조 요구안은 6.3%였다. 임단협 교섭도 순탄치 않았다. 올해 임단협 교섭이 작년보다 ...

    한국경제 | 2020.09.21 07:25 | 이송렬

  • thumbnail
    한경연 "대기업 임금인상률 작년보다 낮아질 듯"

    ... 답은 15.0%였다. 이번 조사는 8월 3∼9월 1일에 매출액 상위 600대 비금융기업을 대상으로 했으며, 응답기업은 120개사다. 임금협상을 끝낸 46개사는 임금인상률(호봉승급분을 반영한 기본급 임금 인상률)이 평균 1.9%였다. 임금협상을 진행 또는 완료한 86개사에서 노조가 요구한 인상률은 평균 4.4%다. 작년에는 노조 요구안은 6.3%였고 최종 타결된 수치는 3.1%였다. 올해 경영실적 전망이 '작년보다 악화'라는 ...

    한국경제 | 2020.09.21 06:00 | YONHAP

  • thumbnail
    부산시 2021년 생활임금 시급 1만341원…1.5% 인상

    부산시가 2021년 생활임금을 시급 1만341원으로 확정했다. 올해 생활임금 1만186원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상승률과 동일한 1.5%(155원) 올린 금액이다. 부산시 생활임금제는 시 소속 노동자와 산하 공공기관 무기계약직, ... 민간위탁사무 수행 노동자에게 적용된다. 시는 이들 가운데 생활임금 미만 급여를 받는 노동자 2천300여 명이 생활임금을 적용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부산시 생활 임금위원회는 전국 3인 가구 중위소득과 최저임금 인상률을 비롯한 시의 ...

    한국경제 | 2020.09.17 10:58 | YONHAP

  • 서울시 내년 생활임금, 1.7% 오른 1만702원

    서울시는 내년 생활임금을 시간당 1만702원으로 확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1만523원)보다 1.7% 오른 수치다. 정부가 고시한 내년 최저임금 시급(8720원)보다 1982원 많다. 내년 서울형 생활임금 적용 대상자는 법정 ... 있는 수준의 임금으로, 지역 물가를 반영해 책정된다. 2015년 서울시가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도입했다. 내년도 생활임금은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률(1.5%)과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경제 여건, 도시노동자 3인 가구의 가계지출 등을 고려해 ...

    한국경제 | 2020.09.16 17:40 | 박종관

  • 서울시 내년도 생활임금 1만702원…1.7% 상승

    서울시는 내년도 생활임금을 시간당 1만702원으로 확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1만523원)보다 1.7% 오른 수치다. 정부가 지난달 고시한 내년도 최저임금 시급(8720원)보다는 1982원 더 많다. 내년 서울형 생활임금 ... 있는 수준의 임금으로, 지역 물가를 반영해 책정한다. 2015년 서울시가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도입했다. 내년도 생활임금은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률(1.5%)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경제 여건, 도시노동자 3인 ...

    한국경제 | 2020.09.16 09:56 | 박종관

  • thumbnail
    서울시 내년 생활임금 시급 1만702원…1.7% 인상

    서울시는 내년 생활임금을 시간당 1만702원으로 확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올해 생활임금 1만523원보다 1.7% 오른 수준이다. 정부가 지난달 고시한 내년도 최저임금 시급 8천720원보다는 1천982원 더 많다. 이에 ... 수 있는 수준의 임금으로, 지역 물가를 반영한다. 2015년 서울시가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도입했다. 이번 생활임금 결정에는 정부의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1.5%)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경제 여건, ...

    한국경제TV | 2020.09.16 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