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5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정원장 박지원·국가안보실장 서훈·통일장관 이인영 내정

    ... 내정자는 북측과의 물밑 접촉을 통해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대표적인 '대북통'으로 통하는 인물이다. 그는 2000년과 20007년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기까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2년엔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이 청와대 특보 자격으로 방북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날 때 함께 자리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프로필 ▲1954년 ▲서울 ▲서울대 교육학과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석사 ▲동국대 정치학 ...

    조세일보 | 2020.07.03 15:51

  • [이우탁의 탁견] 2002년 여름, 볼턴은 왜 서울에 왔을까

    ... 많은 얘기가 오가면서 잊히지 않는 과거의 일이 떠올랐습니다. 그래서 북핵 취재 노트인 졸저 '오바마와 김정일의 생존게임'(2009, 창해)을 다시 들여다봤습니다. 2002년 봄부터 한반도 정세는 매우 분주했습니다. 그해 4월 한국의 임동원 대통령 특사가 방북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납니다. 잠시 냉각기를 가졌던 남북 관계를 다시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임동원은 회고록 '피스메이커'(2008년, 창비)에서 그때 김정일이 서울 답방 대신 러시아 ...

    한국경제 | 2020.07.02 16:22 | YONHAP

  • thumbnail
    166개 시민사회단체 "분단 70년으로 충분…시민이 평화 이끌자"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 제안…임동원·이종석 비롯 종교계·학계·예술계도 참여 참여연대, 민주노총 등 전국 166개 시민사회단체는 6·25전쟁 발발 70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에 모여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참석자들은 "평화 정착과 분단 극복을 향한 온 겨레의 간절한 꿈이 다시금 불신의 덫에 걸리고 대결의 악순환에 휘말려 스러질 위기에 처했다"며 "70년이면 충분하다. 이제 ...

    한국경제 | 2020.06.24 15:55 | YONHAP

  • thumbnail
    [허원순의 관점] 대기업일수록 경영 투명한데…규제 무작정 늘리는 巨與

    ... 전무 국세청 업무를 비롯해 세무행정도 회계투명성을 강조하는 쪽으로 가고 있다. 회계투명성이 제고되면 기업 이익이 줄어들 수 있지만, 기업은 회계상 ‘이익 조정’보다 세액 감면이나 공제를 노릴 것이다. ○임동원 한국경제연구원 연구위원 올해 경제성장률이 -1.2%로 예측된다. 정부 지출은 확대되는 데 비해 법인세수는 6년 만에 감소세로 반전했다. 회계투명성 제고가 기업 성과를 향상시키고 세원 확충에도 긍정적이면 기업 부담이 줄도록 회계제도를 ...

    한국경제 | 2020.06.23 17:21 | 허원순

  • thumbnail
    문대통령, 김여정 담화에 "국민이 더 큰 충격" 우려

    ... 국민이 받을 충격을 걱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17일 낮 청와대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등 외교안보 원로들을 만나 오찬을 함께하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전했다. 오찬에는 고유환 통일연구원장, 임동원·박재규·정세현·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박지원 전 의원 등도 함께했다. 한 참석자는 "문 대통령이 김 부부장의 담화에 충격을 많이 받은 것 같았다"며 "'국민이 ...

    한국경제 | 2020.06.17 23:38 | YONHAP

  • thumbnail
    문대통령, 김여정 담화에 "국민이 더 큰 충격" 우려(종합)

    ... 국민이 받을 충격을 걱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17일 낮 청와대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등 외교안보 원로들을 만나 오찬을 함께하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전했다. 오찬에는 고유환 통일연구원장, 임동원·박재규·정세현·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박지원 전 의원 등도 함께했다. 한 참석자는 "문 대통령이 김 부부장의 담화에 충격을 많이 받은 것 같았다"며 "'국민이 더 큰 충격을 받지 않았겠는가'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

    한국경제 | 2020.06.17 21:01 | YONHAP

  • thumbnail
    文대통령 "김여정 담화 국민이 더 큰 충격" 우려

    ... 국민이 받을 충격을 걱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17일 낮 청와대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등 외교안보 원로들을 만나 오찬을 함께하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전했다. 오찬에는 고유환 통일연구원장, 임동원·박재규·정세현·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박지원 전 의원 등도 함께했다. 한 참석자는 "문 대통령이 김 부부장의 담화에 충격을 많이 받은 것 같았다"면서 "'국민이 ...

    한국경제 | 2020.06.17 19:27 | 조아라

  • thumbnail
    문 대통령 "모든 노력 물거품될 위기…굉장히 실망스럽다"

    ... 남북 관계가 계속 긴장 상태로 흐르자 모임을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12시부터 14시까지 원로들과 오찬을 하며 최근 남북관계에 대한 고견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고유환 통일연구원장, 임동원·박재규·정세현·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박지원 전 의원 등이 참석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17 19:26 | 강영연

  • thumbnail
    문대통령, 김여정 담화에 "국민이 더 큰 충격" 우려

    ... 국민이 받을 충격을 걱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17일 낮 청와대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등 외교안보 원로들을 만나 오찬을 함께하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전했다. 오찬에는 고유환 통일연구원장, 임동원·박재규·정세현·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박지원 전 의원 등도 함께했다. 한 참석자는 "문 대통령이 김 부부장의 담화에 충격을 많이 받은 것 같았다"면서 "'국민이 ...

    한국경제 | 2020.06.17 18:49 | YONHAP

  • thumbnail
    北 '서울 불바다'까지 거론…靑 "향후 모든 사태 北이 책임져야"

    ... 수석·보좌관회의 발언과 6·15선언 20주년 행사 영상 메시지를 두고 “자기변명과 책임 회피, 뿌리 깊은 사대주의로 점철됐다”고 평가절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문정인 통일외교안보특보, 임동원 전 국정원장 등 원로들과의 오찬 회동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되고 이후에 전개되는 과정을 보니 굉장히 실망스럽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측 특사파견 제안까지 폭로 김여정 밑에서 대남사업 업무를 ...

    한국경제 | 2020.06.17 17:28 | 이정호/강영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