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5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MB·朴 정부 '불법사찰' 20만건…황교안도 보고받은 듯" [종합]

    ... 그는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도 불법사찰이 이뤄졌다는 야당의 주장과 관련해선 "일단 국정원에서는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 이런 사찰 지시는 없었다는 것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대중 정부 당시 임동원, 신건 전 국정원장이 불법 도청으로 사법처리 된 것과 관련해선 "그것은 앞 정부에서부터 진행되던 게 발각돼 처벌을 받은 것"이라며 "원장이 주도적으로 지시한 게 아니라고 감경사유에 명시돼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02.23 14:46 | 김명일

  • thumbnail
    김경협 "국정원 불법사찰 20만건·대상자 2만명 이상 추정"

    ... 추정한 것"이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도 불법사찰이 이뤄졌다는 야당의 주장과 관련해선 "일단 국정원에서는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 이런 사찰 지시는 없었다는 것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대중 정부 당시 임동원, 신건 전 국정원장이 불법 도청으로 사법처리 된 것과 관련해선 "그것은 앞 정부에서부터 진행되던 게 발각돼 처벌을 받은 것"이라며 "원장이 주도적으로 지시한 것이 아니라고 감경사유에 명시돼 있다"고 설명했다. 향후 정보위 일정과 ...

    한국경제 | 2021.02.23 13:53 | YONHAP

  • thumbnail
    野 "DJ정부, 가장 조직적 불법도청…박지원, 與하수인인가"

    ... 있다고 맹비난했다. 박민식 부산시장 경선 후보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대중(DJ) 정부 때 역대 국정원 사상 가장 조직적으로 불법 도청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2004년 불법 도청을 방관한 혐의로 DJ정부의 임동원·신건 전 국정원장을 구속기소한 주임 검사였다. 박 후보는 "당시 국정원은 수십억원을 들여 감청장비를 활용해 여야 정치인, 기업인, 언론인 등 약 1천800명의 통화를 무차별 도청했다"면서 "박지원 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의 하수인인가"라고 ...

    한국경제 | 2021.02.18 12:20 | YONHAP

  • thumbnail
    박민식 "DJ시절 국정원도 불법사찰…박지원, 정치 행위 말라"

    ... 직원들이 무차별 감청을 했다"며 "조직 체계 속에서 대규모로 이뤄진 게 다른 정부 때의 국정원 감찰과는 비교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특수수사 1부 주임검사 시절 신건·임동원 전 국정원장과 김은성 전 국정원 차장을 각각 구속기소를 한 바 있다"며 "법원에서 모두 유죄 판결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런 객관적인 사실을 왜곡하고 국정원장은 새빨간 거짓말을 하면서 12년전 ...

    한국경제 | 2021.02.18 11:28 | 조준혁

  • thumbnail
    野, MB 불법사찰 논란에 DJ·盧 일제조사 맞불(종합)

    ... 반응이 터져나왔다. 권성동 의원은 통화에서 "여권으로선 보선 분위기를 반전시킬 마땅한 카드가 없는 상황"이라며 "실제 그런 문건이 존재했다면 DJ정부를 계승했다는 노무현 정부는 해도 더 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DJ정부 임동원·신건 전 국정원장의 2004년 불법감청 사건을 겨냥한 것이다. 박민식 부산시장 경선후보는 18일 국회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공교롭게도 그는 불법감청 사건 당시 수사 주임검사로, 두 전직 국정원장을 기소해 나란히 재판에 넘겼다. ...

    한국경제 | 2021.02.17 18:02 | YONHAP

  • thumbnail
    여야,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 두고 '티격태격'

    ... 문제는 폐기하려면 적법 정보와 불법 정보를 분리해야해 내용을 볼 수밖에 없고 본 사람이 공개할 여지가 있어 특별법이 필요하다"며 "정보위 소속 야당 의원들과 상의했는데 특별법 필요성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그러면서 과거 임동원 국정원장이 도청 문제로 유죄판결을 받는 등 김대중 노무현 정부에서도 불법 사찰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국정원 설립 이후 불법사찰 기록을 모두 살펴보게 되면 MB 정부 뿐 아니라 김대중 노무현 등 진보 정부에서의 불법 사찰이 드러날 ...

    한국경제 | 2021.02.16 18:46 | YONHAP

  • thumbnail
    "北, 코로나 백신 기술탈취 시도…MB정부 불법사찰 확인"[종합]

    ... 정부의 이전 정부에서는 불법사찰이 없었냐는 야당 측 질의에 "MB 정부 이전, 특히 DJ(김대중)·노무현 정부 때는 없었다"고 답했다. 그러자 야당 의원들은 DJ 정부 시절 국정원장들이었던 임동원 전 원장과 신건 전 원장이 1800명을 상시 불법도청해 재판을 받은 사실을 거론하며 반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지원 원장은 MB 정부 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 "국회 정보위가 재적위원 3분의 2 이상 의결로 (요구)하면 ...

    한국경제 | 2021.02.16 18:06 | 김명일

  • thumbnail
    한미 대북협상 주역들 "정확한 북한 정보가 중요" 한목소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주최 회의서 임동원·페리 등 강조 과거 북한과 협상한 경험이 있는 한국과 미국의 전직 당국자들은 정확한 대북정보와 이를 분석하는 능력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서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미국 클린턴 행정부 시절 '페리 프로세스'를 입안한 윌리엄 페리 전 국방장관과 2000년 6·15 남북공동선언의 주역인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 등은 2일 열린 국가안보전략연구원 국제 콘퍼런스 화상회의에서 대북정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임 전 ...

    한국경제 | 2020.12.02 19:50 | YONHAP

  • thumbnail
    '북 비핵화 가능할까'…대북 협상 주역들도 의견 갈려(종합)

    페리 "비핵화는 '미션 임파서블'"·디트라니 "시간 걸리겠지만 CVID 가능"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콘퍼런스…갈루치·임동원 등 대북협상 조언 과거 북핵 협상의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여 북한을 상대해본 경험을 공유하고 성공적인 협상을 위한 조언을 제시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2일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북한의 이해 - 대북협상과 교류경험 공유'라는 주제의 국제 콘퍼런스를 화상으로 개최했다. 먼저 북미관계를 해빙기로 이끌었던 미 클린턴 행정부의 ...

    한국경제 | 2020.12.02 15:29 | YONHAP

  • thumbnail
    '북 비핵화 가능할까'…대북 협상 주역들도 의견 갈려

    페리 "비핵화는 '미션 임파서블'"·디트라니 "시간 걸리겠지만 CVID 가능"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콘퍼런스…갈루치·임동원 등 대북협상 조언 과거 북핵 협상의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여 북한을 상대해본 경험을 공유하고 성공적인 협상을 위한 조언을 제시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2일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북한의 이해 - 대북협상과 교류경험 공유'라는 주제의 국제 콘퍼런스를 화상으로 개최했다. 먼저 북미관계를 해빙기로 이끌었던 미 클린턴 행정부의 ...

    한국경제 | 2020.12.02 12: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