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1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靑 개편 맞물린 與 전당대회…'당 주도권 강화' 주목

    ... 세우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많다. 한 여권 인사는 "대표가 현안에서 치고 나갈 수는 있지만, 친문을 안고 가려면 전면적으로 청와대와 대립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 당직자는 "부동산 입법을 밀어붙인 7월 임시국회와 달리, 새 대표 체제에서 맞이할 9월 정기국회에서 여당이 방어 입장으로 바뀌는 것도 지켜봐야 한다"며 "대표는 물론 청와대 참모가 어떤 인사로 교체될지에 따라 당청 기류가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9 05:15 | YONHAP

  • thumbnail
    김태년, 주호영에 "부동산법 미안…앞으로 안 그럴 것" 사과

    ... 회동에서 주 원내대표에게 이 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부동산 가격이 폭등하는데, 7월 임시국회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 급해서 부득이하게 그렇게 됐다"며 "여러 절차적으로 미안하다. 앞으로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앞서 민주당은 국회에서 통합당과의 충분한 토론과 논의 없이 전월세상한제 계약갱신청구권 등 임대차3법과 종합부동산세법 등 부동산세 3법을 국회에서 강행 ...

    한국경제 | 2020.08.07 20:49

  • thumbnail
    주호영 "김태년, 부동산법 미안했고 앞으로 안 그런다더라"

    여야 원내대표, 전날 만찬회동…정기국회 협치 모색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부동산 입법 강행과 관련,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미안하다"며 양해를 구한 것으로 7일 알려졌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여야 원내대표단 ... 회동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주 원내대표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부동산 가격이 폭등하는데, 7월 임시국회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 급해서 부득이하게 그렇게 됐다"며 "여러 절차적으로 미안하다. 앞으로 그런 일이 없도록 ...

    한국경제 | 2020.08.07 20:32 | YONHAP

  • 주호영 "김태년, 부동산法 급했다며 앞으로는 그렇게 처리 않겠다더라"

    오는 18일부터 시작될 결산 국회를 앞두고 여야 원내대표가 만찬 회동을 했다. 부동산 관련 법률안을 여당이 강행 처리하면서 경색된 여야 관계가 풀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 주목을 끄는 이유는 민주당이 부동산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후속 법률안을 야당과 논의 없이 밀어붙이는 과정에서 7월 임시국회가 파행적으로 운영됐기 때문이다. 지난달 28일 박병석 국회의장 중재로 예정됐던 원내대표 만찬 회동도 막판에 취소됐다. ...

    한국경제 | 2020.08.07 18:50 | 좌동욱

  • thumbnail
    고민정이 왜 거기서 나와?…'불륜 가짜영상' 강력 대응

    ... 시의원과 이름이 한 글자 차이로 비슷해 가짜영상에 시달리고 있다. 고 의원실에 따르면, 해당 영상에는 '좌파 국회의원 고민정 국회에서 개망신' 등 자막이 붙어있다. 고 의원은 "'고민정 동영상'이라며 ... 불륜을 고백한 유진우 시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의결했다. 이어 유 시의원과 스캔들에 휘말린 고 시의원에 대한 제명안도 지난달 22일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7 09:25 | 조준혁

  • thumbnail
    부동산법 총대 멘 윤호중 "다음은 경제민주화법"

    "부동산법 처리는 비상대응…앞으로는 여야 머리 맞대야"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은 6일 향후 입법 과제로서 경제민주화법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의원은 연합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집단소송제 등 ... 민주당은 전자투표제와 집중투표제 의무화, 감사위원 분리선출, 다중대표소송제 도입을 주요 입법과제로 꼽고 있다. 7월 임시국회에서 윤 의원은 법사위원장으로서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을 도입하는 '임대차 2법' 등 법사위 소관 법률을 포함해 ...

    한국경제 | 2020.08.06 14:43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소수당 저항 한계…무력해 보여도 토의만이 방법"

    ...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소수 의석을 차지한 당으로서 다수에 대한 저항이라는 건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다"고 7월 임시국회가 끝난 소회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 뒤 기자들을 만나 "통합당이 야당으로서 무력하게 보일지라도 ... 대해 "너무나 급조된 상황이기 때문에 과연 제대로 집행될 수 있을지 없을지 두고 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국회의원 한 지역구 4선 금지'가 당 정강정책으로 논의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정강정책 안에 의원의 임기 제한 같은 게 ...

    한국경제 | 2020.08.06 11:39 | YONHAP

  • thumbnail
    안철수 "아르바이트 추경 아닌 재해 추경 편성하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 )는 6일 지난 7월 임시국회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였다고 규정하며 "'당이 결심하면 우리는 한다'는 조선노동당의 구호를 연상시키는 행태"라고 ... "아르바이트 추가경정예산(추경)이 아닌 재해 추경에 나서자"고 제안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의회의 본분을 망각하고, 정당의 책임을 방기한 채 오직 대통령 명에 따라 ...

    한국경제 | 2020.08.06 11:04 | 조준혁

  • thumbnail
    안철수 "7월국회는 민주당 의총…北노동당의 행태"

    "부동산정책 우왕좌왕…정권 내 투기꾼 퇴출부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6일 7월 임시국회를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였다고 규정하며 "'당이 결심하면 우리는 한다'는 조선노동당의 구호를 연상시키는 행태"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의회의 본분을 망각하고, 정당의 책임을 방기한 채 오직 대통령 명에 따라 세금 폭탄 폭격기, 증세 돌격대장, 행정부 꼭두각시가 되지 말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

    한국경제 | 2020.08.06 10:45 | YONHAP

  • thumbnail
    [박형수 의원]폐기물 보관하는 원전에 '지역자원시설세' 부과

    방사성폐기물을 보관하고 있는 원자력발전소 사업자에게 '지역자원시설세'를 부과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6일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 따르면, 미래통합당 박형수 의원 (사진) 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방세기본법 일부개정안'을 국회에 ... 있다는 사유 등으로 방사성폐기물이 전용처리시설로 인도 되지 않고, 원자력발전소·핵연료제조 시설 등 원자력이용시설 내 임시 저장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방사성폐기물 관리의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이 날로 커지고 ...

    조세일보 | 2020.08.06 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