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4,9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수마 할퀴고 간 전북, 장마 소강상태에 복구작업 본격화

    ... 뒤덮인 주택 안의 집기와 물품 등을 물로 씻어내고 폐기물을 치우며 구슬땀을 흘렸다. 남원시는 이재민 구호를 위해 임시 주거시설을 운영하고 식사와 생수, 비상약품, 옷가지 등을 지원하고 있다. 발 빠른 복구작업 덕분에 상수도 공급이 ... 공무원 800여명을 긴급 투입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순창군 자율방재단원 500여명도 중장비를 동원해 유실된 도로를 복구하고 제방을 보수하느라 종일 분주했다. 군산시와 익산시, 장수군 등 나머지 자치단체들도 재난안전대책본부 등을 ...

    한국경제 | 2020.08.09 15:36 | YONHAP

  • thumbnail
    용담댐 방류로 충북 영동서 200여명 이틀째 이재민 생활

    ... 181㏊ 침수, 일부 마을 정전도 전북 진안군 용담댐 방류로 긴급 대피했던 충북 영동군과 옥천군의 이재민 500여명 중 200여명은 여전히 임시숙소를 떠나지 못하고 있다. 9일 충북도에 따르면 용담댐 방류로 영동·옥천에서는 주택 66채가 침수됐고, 농경지 181.4㏊가 물에 잠겼다. 도로도 10곳이 침수되면서 교통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 용담댐 방류가 시작되면서 전날 밤 영동군 양산·양강·심천면의 11개 ...

    한국경제 | 2020.08.09 15:24 | YONHAP

  • thumbnail
    전북 집어삼킨 '수마'…544㎜ 폭우로 사망 2명·이재민 1702명

    산사태로 주택·도로·교량 파손 잇따라…농경지 7천883.7㏊ 침수 수확 앞둔 농작물·가축도 피해…소·돼지·닭·뱀장어 치어 등 ... 둑이 무너지면서 마을 여러 곳이 물에 잠겼다. 한순간에 보금자리를 잃은 이재민들은 마을회관과 초등학교 강당 등 임시 쉼터에 머물며 안타까운 마음을 다독이고 있다. 도로와 다리 여러 곳이 파손되고 애써 키운 농작물과 가축들도 막대한 ...

    한국경제 | 2020.08.09 14:43 | YONHAP

  • thumbnail
    광주·전남 사흘간 물폭탄에 사망 10명·이재민 3천174명(종합)

    주택·농경지 침수, 제방·철도·도로 파손 등 시설물 피해 속출 항공기·철도·도로 통제…태풍 영향 11일까지 최고 300㎜ '비상' 광주와 전남 지역에 7∼9일 사흘간 집중호우가 쏟아져 10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홍수와 ... 1천199명이며 구례 971명·담양 338명·화순 191명 등이다. 광주는 7명, 전남은 149명이 복귀했으나, 나머지는 임시 대피소가 마련된 초등학교, 교회, 마을회관 등에 대피 중이다. ◇ 주택 1천481채·농경지 6천836㏊ 침수…축사·양식장도 ...

    한국경제 | 2020.08.09 13:39 | YONHAP

  • thumbnail
    충북 이재민·임시대피 1천75명…피해 복구 총력

    ... 741명의 이재민이 생겼다. 이 가운데 279가구 548명이 아직 귀가하지 못했다. 또 이날 현재 397가구 527명이 임시대피 시설에서 생활하는 등 이재민과 임시대피 주민이 676가구 1천75명으로 집계됐다. 민간·공공시설의 피해도 늘고 있다. 8일 금강 상류의 용담댐이 방류량 확대 등이 겹치면서 영동군의 일부 지방도로와 농로, 교량이 침수되면서 교통이 통제됐고, 한국 전력 설비가 침수돼 양산면 송호리·봉곡리, 양강면 구강리·두평리 전기가 끊기기도 ...

    한국경제 | 2020.08.09 09:07 | YONHAP

  • thumbnail
    광주·전남 밤새 호우 소강…강 인근 침수 지역 물 안 빠져

    태풍 상륙 전 피해 임시 복구 촉박…광주공항 이착륙 재개 광주·전남에 물 폭탄을 쏟았던 폭우는 비구름대가 북상하면서 밤새 소강상태를 보였다. 하지만 섬진강 영산강 인근 침수 지역의 수위가 내려가지 않은 ... 피해도 잇따라 광주 412명, 전남 2천427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농경지 5천793㏊, 축사 7만㎡, 237개의 도로 등 공공시설, 556개의 주택 등 사유시설이 피해를 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특히 섬진강이나 영산강 등 강 유역 ...

    한국경제 | 2020.08.09 09:07 | YONHAP

  • thumbnail
    '다시들 수백㏊가 대형 호수로'…영산강 문평천 제방 일부 유실

    ...t;죽산·동당리 등 5개 마을에 대해 주민대피령을 내리고 다시·문평 초등학교에 마련된 임시 시설로 대피하도록 했다. 영산강 중류 구간인 나주지역은 쏟아진 폭우와 불어난 강물이 만나면서 범람 위기를 맞고 ... 585가구·농경지 369㏊가 추가로 침수하고, 1천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할 것으로 나주시는 보고 있다. 도로와 교량 침수로 영산포를 오가는 차량 통행도 금지돼 광주와 영암 방면으로 이동하기 위해서는 다른 도로로 우회해야 한다. ...

    한국경제 | 2020.08.08 15:25 | YONHAP

  • thumbnail
    광주 '물폭탄'…8개 마을 400여명 이재민 발생

    ... 물난리가 난 광주광역시의 8개 마을에서 4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광주광역시청은 8일 오전 10시30분을 기준으로 8개 마을에서 412명의 이재민이 발생해 인근 임시주거시설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또 일부 침수된 양동 복개상가에 주민대피령을 발령해 1000여명이 대피했다. 광산구 임곡동에서는 인근 황룡강이 범람하면서 도로가 침수돼 4개 마을에서 주민 100여명이 고립된 상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8 14:06 | 이보배

  • thumbnail
    [르포] "쿵쾅 소리뒤 바위 와르르"…새벽 산사태에 남원 마을 '폭삭'

    ... 산기슭은 푸르른 나무 대신 황토와 바위로 가득했다. 놀란 주민 20여명은 인근 산동면사무소로 긴급 대피했다. 도로와 집 등을 쓸고 간 폭우는 마을 앞 하천을 순식간에 시뻘겋게 만들어 놓았다. 피해를 본 주택은 집채만 한 바위, ... 주택 벽면에는 진흙이 잔뜩 쌓여 있는 등 토사가 밀려든 지 8시간이 지났지만, 복구가 끝나기는 멀어 보였다. 임시 대피소인 면사무소에는 주민 20여명이 모여 앉아 지친 표정으로 속절없이 내리는 장대비를 바라보며 하늘을 원망했다. ...

    한국경제 | 2020.08.08 13:59 | YONHAP

  • thumbnail
    "어, 집까지 떠내려가네"…물폭탄에 쑥대밭 된 전라도 [영상]

    ...피해 불어날 듯 광주와 전남에선 도심과 외곽 할 것 없이 전역이 물바다로 변했다. 아파트 지하 주차장, 천변 도로, 상가, 주택, 농경지 모두 물에 잠기며 폭우를 실감했다. 이틀간 광주에서만 583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 우려가 있는 곳에서는 위험지구로 지정되지 않았어도 사전대피를 철저히 하고, 급류 발생 지역에서는 과하다 싶을 정도로 사전조치를 해 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재민 불편이 없도록 임시 주거시설과 구호 물품을 신속히 지원하고, 신종 ...

    한국경제 | 2020.08.08 13:15 | 채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