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4,9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수마 상처 딛고 일어서" 모처럼 갠 하늘 강원 수해복구 구슬땀

    ... 예방 수칙에 따라 착용한 마스크 너머로 가쁜 숨을 삼켰다. 폭우에 삶의 터전을 잃은 채 마을회관이나 경로당 등 임시 수용 시설에서 머물던 이재민들도 지친 몸을 이끌고 나와 물에 잠겨 엉망이 된 집 안 가재도구를 정리하는 등 재기의 ... 군사시설 123곳도 피해를 봤다. 태백선(영월 입석∼쌍용)과 영동선(영주∼동해)은 토사 유입으로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폭우로 유실된 도로와 하천 등 공공시설 188곳 중 89%인 167건의 응급복구가 마무리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8 11:10 | YONHAP

  • thumbnail
    충북 도로·하천·농경지 등 2천184곳 수해…복구 총력

    ... 1천274곳과 사유시설 910곳이 피해를 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8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번 폭우로 하천과 도로 등 공공시설 1천274곳과 5천790 농가, 농경지 2천627㏊가 침수하거나 유실하는 등 사유시설 910곳이 피해를 ... 복구됐다. 사유시설 복구가 상대적으로 더디다. 346가구 692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129가구 306명은 대피해 임시 생활 시설에서 생활했다. 이재민 가운데 232가구 482명, 일시 대피자 66가구 130명이 여전히 귀가하지 못하고 ...

    한국경제 | 2020.08.08 08:45 | YONHAP

  • thumbnail
    중국 황허 유역 3호 홍수…교량·도로 피해 이어져

    ... 창장(長江·양쯔강) 유역 홍수가 최근 한고비를 넘겼지만, 북부 황허(黃河) 유역에서는 올해 들어 3번째 홍수가 발생해 도로·교량 등의 피해가 이어졌다. 7일 중국중앙(CC)TV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수리부 황허수리위원회는 "4~6일 내린 ... 금지됐다. 중국에서 2번째로 큰 폭포인 산시(山西)성 후커우(壺口) 폭포 관광지는 안전상의 이유로 지난 5일 오후 임시로 문을 닫는 등 관광시설 폐쇄도 이어졌다. 산둥성에는 7~8일에도 100~150mm의 많은 비가 예보돼 당국이 ...

    한국경제 | 2020.08.07 22:23 | YONHAP

  • thumbnail
    강원 이재민 755명 피해 '눈덩이'…엎친데 덮친격 150㎜ 더 내려(종합)

    ... 755명으로 늘었다. 이 중 267가구 555명은 귀가했으나 141가구 200명은 마을회관이나 경로당, 친인척집 등 임시수용 시설에서 수일째 불편한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하천 범람 우려 등으로 몸만 겨우 빠져나온 10개 시군 531가구 ... 봤다. 태백선(영월 입석∼쌍용)과 영동선(영주∼동해)은 토사 유입으로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폭우로 유실된 도로와 하천 등 공공시설 146곳 중 53%인 78건의 응급복구가 마무리됐다. 화천 마현리와 인제 서화리·천도리, 양구 ...

    한국경제 | 2020.08.07 18:48 | YONHAP

  • thumbnail
    "치워도 치워도 비가 또 쏟아지니"…충남 수해 복구 난항(종합)

    ... 민관군 2천100여명·장비 154대 투입해 응급조치 중 피해시설 응급복구율 80.5%…이재민 183명 여전히 임시거처서 생활 지난 3일 폭우로 큰 피해를 본 충남지역에 7일 또 비가 내리면서 실종자 수색과 복구 작업이 난항을 ... 농경지와 비닐하우스에서는 농민들이 진흙과 부유물을 걷어내며 비지땀을 흘렸다. 현장에 투입된 중장비도 끊어진 도로를 복구하고 무너진 제방을 다시 쌓느라 쉬지 않고 움직이고 있다. 강풍으로 어선이 뒤집히고 도로가 유실되는 등 피해를 ...

    한국경제 | 2020.08.07 15:03 | YONHAP

  • thumbnail
    강원 이재민 628명 피해 '눈덩이'…엎친데 덮친격 300㎜ 더 내려

    ... 628명으로 늘었다. 이 중 194가구 416명은 귀가했으나 145가구 212명은 마을회관이나 경로당, 친인척집 등 임시수용 시설에서 수일째 불편한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하천 범람 우려 등으로 몸만 겨우 빠져나온 6개 시군 538가구 ... 태백선(영월 입석∼쌍용)과 영동선(영주∼동해)은 토사 유입으로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국도 16곳과 지방도 등 도로 73곳에서 토사 유출과 침수 피해가 나 한때 통제됐으나, 대부분 응급복구를 통해 속속 재개되고 있다. 제방과 호안 ...

    한국경제 | 2020.08.07 10:12 | YONHAP

  • thumbnail
    충북 폭우 피해 농경지 2천575㏊…여의도 면적 9배

    ... 군인, 경찰, 소방, 자원봉사자 등 인력 2천542명과 장비 646대를 투입할 계획이다. 아직도 하천, 저수지, 도로, 상·하수도 등 353개 공공시설과 상가·축사 등 239개 사유시설이 응급 복구를 기다리고 있다. 특히 철도 피해 ... 충북선 충주∼제천 구간은 이달 말까지 정상화가 어려워 보인다. 이재민 221가구 463명은 집에 돌아가지 못한 채 임시 거주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제천 111가구 239명, 단양 49가구 95명, 음성 34가구 73명, ...

    한국경제 | 2020.08.07 09:58 | YONHAP

  • thumbnail
    학원에 지친 아동 '놀 권리' 보장해 공동체 회복한다

    ... 기획행정위원회 김영진(창원3) 의원이 대표 발의한 '경상남도 아동의 놀 권리 보장 조례안'이 최근 열린 제377회 임시회에서 통과됐다고 7일 밝혔다. 이 조례는 아동이 적합한 놀이를 자유롭게 즐기며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놀이기반 ... 우울증도 늘어났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런 문제의식을 느꼈던 영국 브리스톨 지역의 부모들이 1주일에 한 번 정도 도로를 막아 아이들이 '밖에서 놀기(플레잉 아웃)'를 하도록 해 아이와 어른이 소통함으로써 공동체 회복을 위한 활력을 ...

    한국경제 | 2020.08.07 07:35 | YONHAP

  • thumbnail
    [르포] "물 먹은 가재도구 녹슬고 썩는데…야속한 비 언제까지"

    ... 모르는 비를 보며 하늘을 원망했다. 수마가 증촌마을을 덮친 지 벌써 닷새가 지났지만, 계속되는 비 때문에 복구는 거북이걸음이다. 도로만 간신히 연결했을 뿐, 집과 농경지 등에는 아직 수마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다. 그는 이번 폭우로 집과 논밭 등 생계터전을 잃은 뒤 2.6㎞ 떨어진 면 소재지 교회를 임시거처로 정했다. 하루빨리 보금자리로 돌아와야 하지만, 궂은 날씨 탓에 복구는 기약 없이 늦춰지고 있다. 그의 안내를 받아 확인한 집의 거실과 ...

    한국경제 | 2020.08.07 07:29 | YONHAP

  • thumbnail
    집중호우로 서울서 이재민 29명 발생

    ... 주택 파손 2건, 담장 파손 1건, 보도 침하 1건 등 피해가 발생했으며 나무가 쓰러진 사례가 29건 있었다. 도로 포트홀 발생은 시 전역에서 2302건에 이르렀다. 서울 전철1호선에서는 신이문역 위를 지나는 이문고가차도의 유도배수관(길이 ... 10분께부터 정오께까지 1호선 광운대역∼청량리역 구간의 운행이 중단되기도 했다. 시는 일단 해당 배수관에 임시조치를 취해 둔 상태다. 서울시는 취약 지역의 침수를 막기 위해 현재 23개 빗물펌프장에서 펌프 27대를 가동해 ...

    한국경제 | 2020.08.06 20:11 | 안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