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6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떡볶이 배달 왔어요"…'배달의민족' 베트남서도 질주

    ... 사용할 수 있는 공유주방 ‘배민키친’도 호찌민 시내 두 곳에 문을 열었다. 한국식 배달 플랫폼과 공유주방 비즈니스 모델이 베트남 현지에서 결합해 성공 스토리를 쓰고 있다는 설명이다. 최신 설비를 갖춘 주방, 현지인 입맛에 맞는 메뉴 개발, 식자재 현지 조달에서부터 배달 문제까지 일거에 해결됐다는 것. 배민은 죠스푸드와 비슷한 시기에 호찌민에 진출했고, 배민의 제안으로 죠스푸드가 배민키친에 들어와 협업하게 됐다. 배민키친은 올해 호찌민에 두 곳, ...

    한국경제 | 2020.07.06 17:42 | 박종필

  • thumbnail
    '세뼘 가방'의 힘…배민 'B급 감성' 베트남도 먹혔다

    ... 1호의 주인공은 국내에서 죠스떡볶이 바르다 김선생을 운영 중인 죠스푸드다. 죠스푸드는 우아한형제들과 손잡고 현지화 전략에 성공해 하루 평균 주문 수 150~300건을 기록할 정도로 성장 중이다. 최신 설비를 갖춘 주방부터 현지인 입맛에 맞는 메뉴 개발, 식자재 현지 조달, 현지인 채용, 매장 홍보 등 배민의 적극적인 지원이 주효했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아티제도 배민키친에 입점하며 현지 매출이 늘고 있다"며 "해외에 ...

    한국경제 | 2020.07.06 15:59 | 채선희

  • thumbnail
    던킨, 매콤한 맛 살린 핫볼 & 핫샌드위치 신제품 출시

    ◆…핫볼 & 핫샌드위치 신제품 사진-던킨 제공 SPC그룹 던킨이 핫볼과 핫샌드위치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신제품 '까르보 불닭 핫볼'과 '멕시칸 치킨 포켓'은 매콤한 맛을 선호하는 국내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춰 출시한 던킨의 스낵 메뉴다. '까르보 불닭 핫볼'은 브리또 볼 형태의 메뉴로, 현미밥, 컬리플라워 다이스(꽃양배추를 잘게 다져 밥알처럼 만든 재료), 피망, 양파 등의 야채 위에 까르보 불닭 소스를 올려 맛있게 매운 맛이 ...

    조세일보 | 2020.07.06 14:52

  • thumbnail
    대상 청정원 '라이틀리'...'곤약면' 3종 출시

    ... 소스가 면에 충분히 배어들도록 했다. 수용성 식이섬유 소재인 '화이바솔-2L'을 첨가해 맛은 물론 영양까지 간편하게 챙길 수 있다. 시원하고 깔끔한 '곤약 물냉면'은 '면이 된 곤약'과 냉면 육수로 구성돼 있으며 매콤한 맛이 입맛을 돋우는 '곤약 매콤비빔면'에는 '면이 된 곤약'과 매콤 비빔소스, 김참깨 후레이크 등이 동봉돼 있다. 열량은 개당 85kcal(곤약 물냉면 기준)로 삶은 달걀이나 닭가슴살을 곁들이면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안성맞춤이다. '면이 ...

    조세일보 | 2020.07.06 11:07

  • thumbnail
    CJ제일제당, '스팸 마일드' 리뉴얼 출시 & 소비자 체험 이벤트

    ... 마일드(Mild)'를 리뉴얼해 '나트륨 25% 라이트하게 낮춘 스팸 마일드'로 새롭게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최근 나트륨, 당 등 특정 성분을 줄인 '로우푸드(Low Food)' 트렌드에 부합하는 제품인 만큼 세분화된 소비자 입맛을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나트륨 25% 라이트하게 낮춘 스팸 마일드'는 100g당 나트륨 함량이 510mg으로 캔햄 시장 점유율 상위 3개 제품의 평균 나트륨 함량(867mg)보다 25% 이상 낮은 수준이다. 나트륨이 적게 들어가면 ...

    조세일보 | 2020.07.06 10:32

  • thumbnail
    하이트진로, 중국 상반기 소주 수출 58%↑…"올해 2천500만병"

    ... 지난해까지 4년간 연평균 98.6%씩 가파르게 성장했다. 이 덕에 과일리큐르 판매 비중은 2016년 6%에서 지난해 36%까지 늘어났다. 하이트진로는 "중국에 수출한 '자목에이슬' 등 과일리큐르 4종을 20·30세대 소비자의 입맛에 맞는 '과일 맛이 나는 맛있는 술'로 차별화한 점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하이트진로는 현지 시장 공략을 위해 중국 내 3만3천여개 마트와 편의점에 입점하는 한편, '알리바바'·'징동' 등 온라인 채널에서도 제품을 팔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7.06 10:10 | YONHAP

  • thumbnail
    주호영, 박지원 내정 비판…"국정원 망치는 잘못된 인사"

    ... 원내대표가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이 국정원장에 내정된 것에 대해 국정원을 망치는 잘못된 인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5일 기자들과 오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국정원을 사설 정보기관과 같은 식으로 하면 정보가 입맛에 맞게 가공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도 이 자리에서 "내가 만약 외교통일위원이라면 이인영 후보자 청문회에 역대 전대협(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의장들을 증인으로 부르겠다"며 "(초대 ...

    한국경제 | 2020.07.05 19:20 | 차은지

  • thumbnail
    트럼프와 달리…'더 강해지는' 시진핑·푸틴

    ... 주석은 중국이 초강대국으로 부상하는 데 트럼프 대통령이 실존하는 위협이 될 것이라 판단하는 대신 같은 목표를 가진 적수라고 분석한 것으로 보인다"며 그런 판단 속에서 홍콩보안법을 밀어붙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역사학자들은 트럼프가 대통령이 된 것이 과연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의 결정에 영향을 미쳤느냐가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의 망상으로 세계가 얼마나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의 입맛에 맞게 바뀌었는지가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5 18:52 | YONHAP

  • thumbnail
    주호영 "박지원 내정, 국정원 망치는 잘못된 인사"

    ... 보인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오찬 간담회에서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이 국정원장에 내정된 것에 대해 "국정원을 망치는 잘못된 인사"라면서 "국정원을 사설 정보기관과 같은 식으로 하면 정보가 입맛에 맞게 가공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도 이 자리에서 "내가 만약 외교통일위원이라면 이인영 후보자 청문회에 역대 전대협(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의장들을 증인으로 부르겠다"며 "(초대 ...

    한국경제 | 2020.07.05 18:26 | YONHAP

  • 민간 전문가 뽑겠다던 '산업부 PD'…말 잘 듣는 국책연구원으로 채웠다

    ... 줄었다”며 “PD 역할은 여전히 필요해 국책 연구기관을 중심으로 채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산업부 바깥의 설명은 다르다. 한 민간 전문가는 “면접에서부터 전문성 이상으로 정부와의 협업이 중요한 자리라며 입맛에 맞는 사람만 뽑겠다는 것으로 이해했다”며 “높은 연봉을 주고 PD 제도를 계속 유지할 필요가 있나 싶다”고 지적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5 17:05 | 노경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