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6,5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블랙독' 서현진의 평범해서 더 특별한 성장기, 마지막까지 빛나고 뭉클했다

    ... 다른 가치관이 부딪히고, 교사들 간의 보이지 않는 서열이 존재하는 곳. 그 속에서 각자의 방식으로 치열하게 고민하고 성장하는 보통의 선생님들은 여느 직장인들과 다르지 않았다. 살아남기 위한 라인타기와 눈치싸움, 해마다 달라지는 입시와의 전쟁 등 뭐 하나 쉬운 게 없는 롤러코스터 같은 학교의 현실은 폭넓은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블랙독’만의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했다. #진정한 선생님이란? 새내기 교사 고하늘의 성장기로 짚어낸 교사의 의(義), 의미 있는 ...

    스타엔 | 2020.02.05 08:12

  • thumbnail
    '블랙독' 담임 서현진, 제자 정택현의 선택 인정했다…앞날에 응원

    ... 여기에 공부를 못한다고 생활기록부를 대충 써줬다는 3학년 부장 송영태(박지환 분)의 행동은 불을 지폈다. 차별 논란이 커지자, 박성순은 교감 문수호(정해균 분)에게 심화반 폐지를 제안했다. 그 대신 수준별 수업과 융합 수업으로 학생들의 입시에 도움을 주자는 것. 결국 심화반은 폐지됐고, 대치고에는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한편 성과급 결과가 발표되자 선생님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학생지도와 수업, 그 외 업무들을 어떤 기준으로 평가하냐는 목소리도 나왔다. 교육 방송과 학교 수업을 ...

    스타엔 | 2020.02.04 08:18

  • thumbnail
    블랙독, 최고 시청률 4.5%로 동시간대 1위 수성

    ... 여기에 공부를 못한다고 생활기록부를 대충 써줬다는 3학년 부장 송영태(박지환 분)의 행동은 불을 지폈다. 차별 논란이 커지자, 박성순은 교감 문수호(정해균 분)에게 심화반 폐지를 제안했다. 그 대신 수준별 수업과 융합 수업으로 학생들의 입시에 도움을 주자는 것. 결국 심화반은 폐지됐고, 대치고에는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한편, 성과급 결과가 발표되자 선생님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학생지도와 수업, 그 외 업무들을 어떤 기준으로 평가하냐는 목소리도 나왔다. 교육 방송과 ...

    텐아시아 | 2020.02.04 08:13

  • thumbnail
    [한경에세이] 나의 베토벤

    ... 입자가 모여 생긴 거대한 건축물이다. 그 많은 작은 입자 중 어느 하나라도 빠지면 건축물은 무너지고 만다. 그만큼 연주하기 어려운 작곡가다. 그래서 그의 이름은 대부분의 국제콩쿠르 과제 곡에 단골 메뉴로 등장한다. 심지어 국내 대학입시 곡으로도 가장 사랑받고 있다. 그의 곡을 연습하다가 난해한 부분에 봉착하게 될 때 다른 작곡가의 경우에는 작곡가 탓을 하기도 하지만 베토벤의 경우는 다들 약속이나 한 듯 ‘내 탓’을 하고 만다. 이렇게 베토벤은 ...

    한국경제 | 2020.02.03 17:58

  • thumbnail
    "휴대용 초음파 진단기 세계 최초 개발…AI·클라우드 접목해 헬스케어 플랫폼 기업으로 진화할 것"

    ... 대학 1학년이 끝날 즈음 류 대표는 인생을 건 선택을 했다. "종이를 꺼내놓고 인생 설계를 해봤어요. 특출난 게 없다보니 대학 졸업하면 평범한 샐러리맨 밖에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병역의무를 해결한 뒤 대학 입시에 다시 도전하기로 결심했어요." 늦깎이로 서울대 물리학과에 입학한 류 대표는 1998년부터 불어닥친 닷컴열풍 속으로 뛰어들었다. 프로그래밍 실력이 뛰어났던 그는 7~8개 정보기술(IT)업체에서 파트타임으로 일하며 경험을 쌓았다. ...

    한경헬스 | 2020.02.03 09:01 | 박영태

  • [독자의 눈] 입시용 논문 공저자 불법 등록 근절을

    최근 지방의 한 국립대 교수가 자신의 논문에 미성년자인 자녀와 조카를 공동 저자로 등록한 사실이 밝혀졌다. 과거에도 입시용 경력 쌓기를 목적으로 미성년 자녀를 자신의 논문에 공저자로 등록한 사례가 더러 있었다. 교수가 연구 윤리는 아랑곳하지 않고 연구나 논문 작성에 기여하지 않은 미성년자를 공저자로 표시한 것은 명백한 위법행위다. 교수 자신이나 지인의 미성년 자녀를 논문 저자로 끼워 넣는 것은 대입 수시전형을 노린 입학 비리 수법이다. 최고의 ...

    한국경제 | 2020.02.02 17:01

  • thumbnail
    진중권 "내가 정경심에게 들은 딱 두 가지 얘기는…"

    ... 근무하면서 그에게 들은 얘기는 딱 두 부류. 하나는 ‘재산’ 얘기입니다. 경매로 아파트 산 얘기, 유산 놓고 형제끼리 다툰 얘기, 손바닥만 한 땅에 토지세 나온 얘기 등. 또 하나는 아이들 ‘입시’입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후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내 목표는 강남에 빌딩을 사는 것"이라고 동생에게 말한 사실이 법정에서 공개된 이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

    한국경제 | 2020.02.02 01:54 | 이미나

  • thumbnail
    '메가엠디' 10% 이상 상승, 단기·중기 이평선 정배열로 상승세

    ... 단기·중기 이평선 정배열로 상승세 차트상 주가의 흐름은 현재 단기·중기 이평선이 정배열 상태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이 종목의 차트에서 주가 5MA 상향돌파 등의 특이사항이 발생했다. [그래프]메가엠디 차트 분석 ◆ 기업개요 메가엠디는 메가스터디 계열의 전문대학원 입시전문학원으로 알려져 있다. 한경로보뉴스 이 기사는 한국경제신문과 금융 AI 전문기업 씽크풀이 공동 개발한 기사 자동생성 알고리즘에 의해 실시간으로 작성된 것입니다.

    한국경제 | 2020.01.31 11:05 | 한경로보뉴스

  • "과목으로 고교 유추…학종 블라인드 평가 실효 의문"

    교육부가 올해 입시부터 시행할 예정인 학생부종합전형 블라인드 서류 평가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왔다.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는 교육부가 지난해 11월 발표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분석한 결과 “학생부종합전형 블라인드 서류 평가를 통해 출신 고교의 후광효과를 차단하기는 사실상 어렵다”고 30일 밝혔다. 외국어고와 과학고, 영재고에서만 주로 개설하는 심화과목이 있기 때문에 학생의 성적표를 ...

    한국경제 | 2020.01.30 14:29 | 박종관

  • thumbnail
    영입인재 잡음 끊이지 않는데 오늘도 15번째 인재영입 발표한 민주당

    ... 조동인 씨의 경우 2015년 일주일 만에 기업 3개를 창업했다가 2년 3개월 만에 동시 폐업해 이른바 '스펙용 창업'을 했다는 의혹 보도가 나왔다. 민주당 5호 영입 인사인 청년 소방관 오영환 씨는 조국 전 법무장관 후보자의 입시비리 의혹에 대해 "당시 학부모들이 하던 관행"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이 인재영입 속도전을 펼치면서 예상됐던 사고라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은 지난해 12월 말 1호 인재영입을 발표한 ...

    한국경제 | 2020.01.30 13:33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