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1,5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기업인 20여명 무더기 호출…정책국감 한다더니 '악습' 되풀이

    ... ‘빈말’이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올해도 무더기 증인 신청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정무위원회 여야 의원만 해도 20명 이상의 기업인을 국감 증인으로 부르겠다고 신청했다. 이들이 신청한 기업인 명단을 보면 자동차 인터넷 금융 건설 유통 등 분야와 업종을 가리지 않았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정부의 정책 실패를 따지겠다는 건지, 민간 기업을 감사하겠다는 건지 구분이 안 된다”고 꼬집었다. 증인 신청 사유가 무엇이든 간에 최고위 ...

    한국경제 | 2020.09.23 18:33 | 도병욱

  • thumbnail
    삼성 'QD패널'로 사업전환, 정부가 지원한다

    ... OLED로의 사업 전환 과정에서 삼성디스플레이 협력업체들은 일정 부분 부담을 덜 수 있을 전망이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자동차 부품 6개 업체의 사업 재편 계획도 승인했다. 가솔린 엔진과 관련된 부품을 생산하던 업체들은 전기차 부품으로 사업을 ... 739건의 사업 재편을 지원했다. 한국에서는 128개 기업이 관련 프로그램을 통해 사업 재편에 나서고 있다. 조선업종 39개사, 기계업종 23개사 등 중국과의 경쟁에서 어려움을 겪는 분야 기업이 많다. 지난 6월 대상 기업을 조사한 ...

    한국경제 | 2020.09.23 17:21 | 노경목

  • thumbnail
    무디스의 경고…"韓비금융기업, 긍정 전망 단 한 곳도 없다"

    ... 업체가 단 한 곳도 없다고 밝혔다. 국제 신평사의 평가 대상 기업은 해외 자금을 조달하는 삼성전자·현대자동차 등 국내 대표 대기업이다. 유완희 무디스 선임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무디스로부터 신용등급이 부여된 ...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이행될 경우 경제회복이 궤도를 벗어날 것"이라며 "정유, 화학, 철강 및 자동차 업종은 본질적인 수요 변동성과 공급 과잉으로 인해 향후 수개월간 발생할 수 있는 여타 대외 충격에 대해 특히 취약성이 ...

    한국경제 | 2020.09.23 14:42 | 강경주

  • thumbnail
    101년 전 설립된 '부가티'…11년된 스타트업에 팔리나[박상용의 글로벌M&A]

    ... 강자로 평가받는다. 폭스바겐 산하 브랜드 포르쉐가 이 회사의 지분 15.5%를 보유하고 있다. 현대·기아자동차도 지난해 리막에 8000만유로를 투자하고 고성능 전기차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완성차 업체 간 M&A를 ... 오리진’ 자율주행차의 설계 및 개발 부문에서 협력하고 있다.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합종연횡은 업종을 넘나든다. 중국 최대 차량호출기업 디디추싱과 중국 전기차 업체 비야디(BYD)는 최근 함께 설계한 전기차를 시험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9.23 09:33 | 박상용

  • thumbnail
    원·달러 환율 떨어져도 '수출株' 현대차 강세…대한항공은 약세

    “환율이 떨어지면 현대자동차 등 제조업체에 불리하다. 환율이 오르면 외화 부채가 많은 항공사 부담이 커진다.” 수십 년간 들었던 얘기다. 주식시장에 통용됐던 환율 관련 공식이라고 할 수 있다. 이 공식이 깨지고 ... 원화 강세는 환차익 등으로 인해 외국인들에게 유리한 것으로 인식됐지만, 최근에는 연관성이 약해지고 있는 것이다. 업종별로도 마찬가지다. 과거부터 달러 부채 비중이 높은 항공사와 세계로 자동차를 수출하는 완성차업체들은 환율 민감 기업으로 ...

    한국경제 | 2020.09.21 17:17 | 박재원

  • thumbnail
    중고 앞세운 수입차 vs 발목 묶인 국산차…역차별 논란

    ... 내세워 신차 판매를 늘리는가 하면, 사들인 중고차는 신차급 상태에 무상보증까지 제공한다며 비싸게 판매한다. 21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수입차 업계가 인증 중고차 사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가운데, 이를 바라보는 국산차 업계에서는 역차별이라는 ... 때문이다. 적합업종 지정은 지난해 일몰됐지만, 이를 대체하는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 제도가 도입됐다. 계형 적합업종 으로 지정되면 향후 5년간 대기업은 중고차판매업에 새로 진입할 수 없다. 이를 두고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조속히 ...

    한국경제 | 2020.09.21 13:45 | 오세성

  • 지역 소상공인 위한다더니…지역화폐로 수입차 구입·성형수술까지

    ... 효과성 검증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지난달 ‘2019 회계연도 결산 검토’ 보고서에서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에 일부 미용·성형수술 목적의 병원 치료와 수입 자동차·명품 구매 등 경기침체와 관계없거나 사치성 업종까지 포함됐다”며 “지역상권 활성화 목적에 부합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했다. 또 상품권 사용(액면가의 60% 이상) 후 차액을 현금으로 환불하는 ...

    한국경제 | 2020.09.18 17:37 | 임도원

  • thumbnail
    "손발 안맞네"…빅3 경제단체 '다른 목소리'

    ... 포괄적 의미의 ‘한국기업협회(Korea Enterprises Federation)’로 바꿨다. 업종단체들이 경제단체의 역할을 대신하는 사례도 많아졌다. 26개 업종단체가 지난 10일 개최한 상법 및 공정거래법 개정에 대한 토론회는 경제단체 행사 못지않은 관심을 받았다. 이 행사를 주도한 인물은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이다. 한 경제계 관계자는 “일부 단체는 별도 연합회를 구성해 기업의 목소리를 정부와 정치권에 전달하는 ...

    한국경제 | 2020.09.18 17:32 | 송형석/도병욱

  • thumbnail
    [특파원 칼럼] 시대 변화 놓친 엑슨모빌의 추락

    ... 지 92년 만이다. 직접적인 계기는 애플의 액면분할이었다. 애플이 자사 주식 한 주를 4주로 쪼개는 과정에서 업종별 비중을 조정할 필요성이 생기자, S&P다우지수위원회는 엑슨모빌을 ‘우량주 30’ 명단에서 ... 상장회사 가운데 미국과 중국 기업 비중이 7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상위 기업군에는 정보기술(IT) 플랫폼 업종이 대거 포진돼 있다. 산업의 주도권이 석유·자동차 등 전통 산업에서 IT로 넘어갔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는 ...

    한국경제 | 2020.09.18 17:29 | 조재길

  • 금주(9월11일~9월17)의 신설법인

    ... 인천(90개) 부산(88개) 대구(60개) 광주(49개) 대전(33개) 울산(23개) 순으로 신설법인 수가 많았다. 업종별로는 서비스·기타(403개) 유통(166개) 정보통신(83개) 건설(69개) 섬유(22개) 전기전자(21개) ... 강남구 봉은사로33길 24 2층 (논현동,에이엠씨빌딩) ▷프레시원(이상호·100·화물자동차 주선업)서울 송파구 송이로 158 401호 (가락동,대림빌딩) ◇금속 ▷앰랩베스트(이경환·50...

    한국경제 | 2020.09.18 09:29 | 민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