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7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민주, 21대 국회의장 박병석·부의장 김상희 공식추대

    ... 역할에서 벗어나 여야의 소통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대전 출생으로 성균관대 법학과 졸업 후 중앙일보에 입사, 경제부장과 홍콩 특파원을 지냈다. 1997년 대선 당시 대전 출신임에도 자유민주연합(자민련) 대신 새정치국민회의(민주당 전신)에 입당했다. 1999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냈고 2000년 제16대 총선에서 새천년민주당 후보로 대전 서갑에서 당선돼 정치권에 발을 들였고, 내리 6선을 했다. 김 의원은 충남 공주 출생으로 ...

    한국경제 | 2020.05.25 17:10 | 김하나

  • thumbnail
    박병석, 21대 첫 국회의장 사실상 확정…YS·DJ 모두 탐낸 '유연한 합리주의자'

    ... 총선에서 고향인 대전 서갑에 출마하면서 국회의원에 처음으로 도전했다. 선거는 쉽지 않았다. 대전 서갑이 전통적으로 보수세가 강한 데다 충남 부여 출신인 김종필 총재가 ‘충청 홀대론’을 내세우며 만든 자유민주연합(자민련)의 기세가 만만치 않았다. 그런데도 박 의원은 국회 입성에 성공했다. 2위 자민련 후보와의 표 차는 불과 2780표였다. 19대 국회에서는 국회부의장을 맡았다. 박 의원은 민주당 내 대표적인 중국통으로, 국회 한·중의회외교포럼 ...

    한국경제 | 2020.05.20 17:36 | 조미현

  • thumbnail
    김세연 "통합당, 이대론 4년 뒤 총선도 암울…극우와 선 그어야"

    ... 2년 뒤 대선은 물론 4년 뒤 총선도 암울하다”고 진단했다. 김 의원은 최근 한경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통합당 극우 세력의 비중이 너무 커져 국민 정서와 괴리가 큰 만큼 이들과 선을 긋지 않으면 당이 ‘영남 자민련’화할 것”이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11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뒤 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을 향해 “좀비 같은 존재”라며 없어져야 할 정당이라고 주장해 거센 논란을 일으킨 ...

    한국경제 | 2020.05.19 10:40 | 홍영식

  • thumbnail
    김세연 “김종인 비대위, 대선까지 가야 승부 걸어볼 만”

    ... 선출 회의적" -"기본소득제, 주택공개념을 보수 가치가 아니라는 건 '수구'" -"박 전 대통령 탄핵 반대한 이들과 선 그을 수밖에" -"통합당 내 극우세력 비중 너무 커져...국민 정서와 괴리" -"통합당, 이대론 영남 자민련화...4년 뒤 총선도 어려워" -"일반행정, AI가 수행...공무원 줄이는 작업도 시작해야" [한경비즈니스 = 홍영식 대기자] 김세연 미래통합당 의원은 지난해 11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뒤 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을 향해 '좀비 ...

    한경Business | 2020.05.18 09:25

  • thumbnail
    통합당, 3시간30분 원내대표 후보토론…열기 오르자 격한 공방도(종합)

    ... 이야기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주 후보는 "8년 동안 국회를 비운 공백기가 너무 길다. 왜 이렇게 성급하게 출마를 결정했느냐"며 권 후보의 낙선 이력으로 역공을 폈다. 주 후보는 자신이 당선될 경우 '대구·경북(TK) 자민련'이 될 수 있다는 말에 권 후보가 동의한다는 취지로 말하자 "자기 지지 세력을 모욕하고 폄훼하는 것은 해당 행위"라고 맞섰다. 격한 토론에 이은 투표 결과 주 후보가 총 84표 중 59표를 얻어 당선되자 방청석에서는 박수가 터져 나왔다. ...

    한국경제 | 2020.05.08 17:34 | YONHAP

  • thumbnail
    통합당 주호영, 초선·영남 표심 잡으며 원내사령탑에…70% 득표

    ... 많다. 통합당 영남 당선인 56명은 대구·경북(TK) 당선인 24명, 부산·울산·경남(PK) 당선인 32명으로 구성된다. 토론회에서는 주 원내대표가 당선될 경우 당이 '영남 자민련'과 같은 지역 정당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점도 거론됐으나, 주 원내대표가 이를 강하게 반박하며 지역 표심을 샀다는 평가가 나온다. 주 원내대표는 "어려울 때마다 우리 당을 압도적으로 지지해준 영남 지지자에게 '영남당이 ...

    한국경제 | 2020.05.08 14:44 | YONHAP

  • thumbnail
    주호영 "집권의지 없어 총선 패배"…권영세 "국민눈높이 못맞춰"

    ...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주 후보는 "8년 동안 국회를 비운 공백기가 너무 길다 "왜 이렇게 성급하게 출마를 결정했느냐"며 권 후보의 낙선 이력을 꺼내는 등 역공에 나섰다. 그는 자신이 당선될 경우 '대구·경북(TK) 자민련'이 될 수 있다는 일각의 여론에 권 후보가 동의한다는 취지로 말하자 "자기 지지 세력을 모욕하고 폄훼하는 것은 '해당 행위'로 제지해야 하지 않느냐는 말도 있다"며 "자학적 발언"이라고 했다. 통합당은 이날 점심 시간도 없이 회의장에 ...

    한국경제 | 2020.05.08 12:19 | YONHAP

  • thumbnail
    통합당 원내대표 경선 4파전…'영남 대 비영남'·'친박 대 비박'

    ... 전 대통령 캠프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종합상황실장을 맡았던 그는 2013∼2015년 주중대사를 지냈다. 김 의원은 경쟁 후보 중 유일한 50대(57세)다. 1987년 대선 당시 김종필 전 국무총리를 돕는 청년조직에서 활동했고, 자민련 당직자를 거쳐 1998년 JP가 총리에 취임하자 국무총리실 행정관으로 일했다. 이후 충남 정무부지사를 역임한 뒤 국회에 입성한 그는 옛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등을 지냈다. 후보들을 선수로 구분하면 주 의원이 당내 최다선인 5선 ...

    한국경제 | 2020.05.05 15:12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자생력 없는 당 해체하라" vs 정진석 "넌더리 난다"

    ... 사람을 들이고 거기에 매달리는 모습이 창피하고 안타깝다"며 "그런 자생력이 없는 당이라면 당을 해체해야 한다"고 맹폭했다. 앞서 자신의 김 내정자 비판에 대해 "국민의 손가락질이 보이지 않느냐"고 지적한 정진석 의원을 향해서는 "자민련에서 들어와서 MB(이명박 전 대통령)와 박근혜에게 붙었다가 이제 김종인에게 붙는 걸 보니 안타깝다"며 "이런 사람들이 들어와서 설치는 건 이 당에 미래가 없는 것"이라고 저격했다. 그러자 정 의원은 페이스북에 "(홍 전 대표가) 방금 ...

    한국경제 | 2020.04.29 16:55 | YONHAP

  • thumbnail
    방향타 잃은 통합당…총선참패 이주일째 사분오열·자중지란(종합)

    ... 거론하며 "부정과 비리로 얼룩진 비대위원장을 반대한다"고 연일 맹비난을 퍼붓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김종인 비대위에 찬성하는 통합당 정진석 의원과도 설전을 벌였다. 홍 전 대표가 정 의원을 겨냥해 "자민련에서 들어와서 MB와 박근혜에게 붙었다가 이제 김종인에게 붙는 걸 보니 안타깝다"고 하자, 정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홍 전 대표가 생각 없이 쏟아내는 막말이 인내의 한계를 넘어서고 있다. 홍준표가 우리당의 미래가 될 순 ...

    한국경제 | 2020.04.29 16: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