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2,8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日은 되고 韓은 안되고…규제에 막힌 '용진이형' 돔구장 꿈

    ... 우천으로 야구 경기가 취소되는 걸 막기 위해서다. 여기에 놀이시설과 쇼핑몰, 호텔 같은 레저 및 상업시설을 갖추면 야구장이 랜드마크 기능을 할 수 있게 된다. 도쿄 시내 한복판에 자리잡고 있는 도쿄돔(사진)이 대표적이다. 도쿄돔의 자산가치는 2000억엔(약 2조원) 이상으로 평가된다. 이 시설을 운영하는 도쿄돔시티는 1949년부터 도쿄증시 1부시장에 상장돼 있다. 니혼햄은 높은 임차료를 내고 야구장을 빌리기보다 아예 보유하는 게 수익성 측면에서 낫다고 판단해 돔구장을 ...

    한국경제 | 2021.04.19 17:55 | 도쿄=정영효

  • thumbnail
    "암호화폐에 칼 뺐지만 휘두를 곳 없어"…정부도 난감하다

    ... 넘었다. 해외 시세 대비 20% 웃돈이 붙을 만큼 매수세가 몰렸다는 뜻이다. 정부는 암호화폐를 결제 수단이나 투자자산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암호화폐거래소의 각종 영업행위에 대해서도 사실상 ‘불개입’을 ... “가치저장 기능이 있는 디지털 금(金)”이라고 주장하고, 정부와 중앙은행은 “내재가치가 없는 투기적 자산”으로 판단하며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다만 미국은 은행이 ‘스테이블 코인(가격 ...

    한국경제 | 2021.04.19 17:46 | 임현우/빈난새/이인혁

  • thumbnail
    가상화폐 규제 들어가나…정부 경고한 2018년엔 비트코인 폭락(종합)

    ... 가상화폐 시장을 규제하거나 조사한다는 이야기가 불거지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한때 급락했다. 비트코인을 정상적인 투자 자산 또는 결제 수단으로 인정해야 할지, 실체가 없는 투기 자산으로 봐야 할지를 두고 정부와 기업, 투자자 간 시각 차이가 ...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게재했다. 중앙은행은 "가상화폐를 통한 거래가 상당한 위험을 수반한다"며 "가상화폐의 시장 가치는 지나치게 변동 폭이 크다"고 지적했다. ◇ "'탈중앙화'하자고 만든 시장" vs. "개인 보호 필요" 비트코인은 ...

    한국경제 | 2021.04.19 17:35 | YONHAP

  • thumbnail
    "올해 55% 급등, 더 오른다"…개미들 사이 '핫'한 종목

    투자자 사이에서 ‘가치투자의 정석’으로 여겨지는 기업이 있다. 가성칼륨·염소·중밀도 섬유판(MDF) 등을 제조하는 유니드다. 특히 가성칼륨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 기록하면서 큰 성장세를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주가도 크게 오르지 못했다. 지난해 주가수익비율(PER)과 주가순자산비율(PBR)은 각각 5.6배, 0.5배에 그쳤다. 그러나 최근 수급 문제로 가성칼륨뿐 아니라 염소와 MDF 등 전 ...

    한국경제 | 2021.04.19 17:15 | 심성미

  • thumbnail
    기업들 CB·BW 발행 '러시'…증시호황에 3.2조 쏟아져

    ... 10조원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메자닌 발행이 늘어난 가장 큰 이유는 증시 호황이다. 작년 초만 해도 라임자산운용의 금융사기 등에 따른 사모펀드 시장 위축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증시 폭락 등으로 메자닌 발행 여건이 나빠질 ... 투자자가 권리 행사로 신주를 받는 CB와 BW다. 발행 기업이 성장세를 보여주지 못하면 오히려 대규모 오버행(잠재적 매도물량)에 눌려 기업 가치가 떨어질 수 있다는 평가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19 17:10 | 김진성

  • thumbnail
    "전 부문이 좋다"…신고가 경신한 유니드, 추가 상승 여력은?

    투자자들 사이에서 '가치투자의 정석'으로 여겨지는 기업이 있다. 가성칼륨·염소·중밀도 섬유판(MDF) 등을 제조하는 유니드다. 비료, 음식물 첨가제, 제약 등에 사용되는 가성칼륨 제조업체로 ... 기록하면서 큰 성장세를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주가도 크게 오르지 못했다. 지난해 주가수익비율(PER)과 주가순자산비율(PBR)은 각각 5.6배, 0.5배에 그쳤다. 그러나 최근 수급 문제로 가성칼륨 뿐 아니라 염소와 MDF 등 ...

    한국경제 | 2021.04.19 16:31 | 심성미

  • thumbnail
    코스피, 3200선 턱밑 마감…"연내 3300선까지 오를 것"

    ... 마감했다. 다만 3200선에는 올라서지 못했다. 최근 미국, 중국, 일본 등에서 양호한 경제지표를 내놓으면서 위험자산 선호심리를 자극하고 있는 만큼 얼마든지 추가 상승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19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0.2... 전날보다 7.48포인트(0.77%) 상승한 1029.46에 장을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상승(원화 가치 약세) 마감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90원 오른 1117.20원에 거래를 ...

    한국경제 | 2021.04.19 15:43 | 김수현

  • thumbnail
    이태규, 합당 앞두고 안철수 '대선 도전' 예고…"흥행 위해"

    ... 방식에 대해선 "합당을 추진한다면 당 대 당 통합"이라고 말했다. 다만 흡수통합 방안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 입문 시점을 고려해 국민의힘과의 통합을 일부러 늦추고 있다는 지적과 ... 국민의힘 소속 한 의원은 "지금 당장 윤 전 총장의 정치 참여가 언제일지 모호한 상황에서 대선 주자라는 자산을 당이 갖고 있는 것은 플러스가 되면 됐지 마이너스는 아니다"라며 "안 대표가 이번 보궐선거 승리에서도 ...

    한국경제 | 2021.04.19 15:04 | 조준혁

  • thumbnail
    스윙, 75억원 규모 시리즈 A 투자 유치

    ... 참여했다. 이번 투자에는 전략적 투자자가 참여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스윙은 멀티 모빌리티 플랫폼 휴맥스의 하드웨어 자산과 해시드의 프로토콜 경제를 결합해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운영사로 발전하는 것이 목표다. 스윙은 전동 킥보드 공유 ...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 2019년 서비스를 선보였다. 출범 1년여 만에 업계 최초 당기순이익 흑자를 달성해 기업 가치를 입증했다. 올해 1분기 매출은 지난해 연매출을 이미 넘어섰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오토타임즈 | 2021.04.19 14:31

  • thumbnail
    비트코인, 현대 금융시스템에서 가장 깨지기 어려운 자산

    현대 금융시스템에서 가장 안전한 자산은 비트코인인 반면 가장 깨지기 쉬운 불안전한 자산은 채권이라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끈다. 가상화폐 관련 매체 비트코인 매거진은 뱅가드(Vanguard) 설립자 잭 보글(Jack Bogle)이 ... 보여준다. 결론적으로 중앙은행의 재정 및 통화정책으로 인해 마이너스에 가까운 낮은 채권 수익률과 인플레이션 위험에서 가치를 유지할 자산은 비트코인 하나라는 지적이다. 아직 대중화(채택)되지 않은 상황과 증가하는 희소성이 결합되어 지난 ...

    조세일보 | 2021.04.19 1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