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9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마트 지분 5% 넘긴 GIC…반토막 난 주가, 바닥 신호?

    ...;며 “이마트 주가가 바닥을 찍었다고 말하기 힘들다”고 했다. 김주명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제2 김포 물류센터 등 배송인프라가 올해 말 확충되면 기업가치가 재조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산주로서의 매력을 보고 GIC가 이마트 주식을 매수했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이마트의 주가순자산비율(PBR: 시가총액/자본총계)은 0.4배로 사상 최저 수준이다. 현금성 자산(5800억원), 유형자산(10조원), 투자부동산(1조원), 삼성생명 주식(1조원) ...

    한국경제 | 2019.05.30 17:33 | 임근호

  • thumbnail
    이채원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사장 "각광 받던 성장주 대세상승은 이제 끝났다"

    ...한 지배구조, 주주환원 정책 부재 등 기업 펀더멘털(기초체력)과 무관한 요인으로 저평가된 기업이 올해 재평가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익을 두둑하게 모아놓고 있으면서 주주가치 제고 노력이 부족한 저평가 자산주가 주요 타깃”이라고 말했다. 가치주에 주주 행동주의 전략까지 더해진다면 수익률 시너지가 상당할 것이란 설명이다. 한국밸류운용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힘쓰는 대표적인 운용사로 꼽힌다.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가의 수탁자책임 ...

    한국경제 | 2019.05.28 15:53 | 임근호

  • thumbnail
    시총만큼 돈 쌓은 기업…錢株 조정장에서 돈 된다

    미·중 무역전쟁 재점화로 증시 변동성이 커지자 유동자산(1년 이내에 현금으로 바꿀 수 있는 자산)이 많은 자산주로 투자자들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동자산이 많은 종목은 조정장에서 버티는 힘이 강한 특징을 보인다”는 게 전문가들 설명이다. 경기 둔화, 금융시장 불안 등의 요인으로 인수합병(M&A) 시장에 싼 매물이 쏟아져 나올 경우 적극적으로 뛰어들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도 매력 포인트로 꼽힌다. ...

    한국경제 | 2019.05.16 17:36 | 송종현

  • thumbnail
    '시총보다 현금 많은' 대한방직…개인 매수에 급등세

    보유현금이 시가총액보다 많은 대표적 ‘현금부자’ 종목 대한방직이 최근 개인들의 ‘사자’가 이어지며 강세를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대한방직이 보유한 토지, 건물 등 자산 매각에 대한 기대가 반영된 결과”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 2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대한방직은 200원(1.22%) 오른 1만6600원에 장을 마쳤다. 대한방직은 지난 12일부터 9거래일 연속 상승해 이 기간 20...

    한국경제 | 2019.04.24 17:49 | 이호기

  • thumbnail
    벤저민 그레이엄, 주식시장 원조 '줍줍족'…남들이 외면한 低PBR 주식 투자

    ... 홍춘욱 키움증권 투자전략팀장은 “그레이엄의 종목은 꾸준히 성과를 내고 손해를 보는 경우도 적지만 경제가 위기를 벗어나 빠르게 회복되는 시기에는 상대적으로 부각되기 어렵다”며 “폭락장 이후 상승장에서 자산주보다 성장주가 강세를 보인 해나 상장사들의 주가가 이미 많이 올라 내재가치와의 차이가 줄어든 해에는 상대적으로 성과를 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에서 그레이엄이 관심을 둘 만한 저평가 종목을 꼽기 위해 우량주 위주의 ...

    한국경제 | 2019.03.18 18:03 | 강영연

  • thumbnail
    "내년 코스피 박스권 장세…ETF보다 중소형 자산株 주목해야"

    ‘한국의 워런 버핏’ ‘가치투자의 대가’로 불리던 펀드매니저들이 있다.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 허남권 신영자산운용 사장, 이채원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대표, 최웅필 KB자산운용 밸류운용본부장이 대표적이다. 이들은 저평가된 우량주를 발굴해 끈질기게 기다린 뒤 차익을 내는 가치투자 전략을 내세운다. 2012~2014년 지루한 박스권 장세에서도 연 15% 넘는 수익을 내며 명성을 떨쳤다. 4인방의 이...

    한국경제 | 2018.12.16 18:18 | 최만수/나수지

  • thumbnail
    배당 늘리면 날아오를 자산株…한화·신세계·네이버

    주주행동주의 사모펀드(PEF)의 등장과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가의 의결권 행사 지침) 확대 등으로 행동주의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6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한진칼은 250원(0.81%) 하락한 3만700원에 마감했다.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은 지난달 15일 기업지배구조 개선을 표방한 국내 PEF 운용사 KCGI가 지분 9%를 확보해 2대 주주로 올라서면서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이후 지난달 29일(3만2450원)까지 31.1% 급...

    한국경제 | 2018.12.06 18:02 | 오형주

  • thumbnail
    한진칼 사태 '저평가 자산株' 부각

    국내 행동주의 펀드 케이씨지아이(KCGI)가 한진칼 2대 주주로 올라서면서 저평가된 자산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관투자가의 개입을 염려한 상장사들이 서둘러 경영 개선, 배당 확대 등을 추진하면 주가가 올라갈 것이란 기대에 따른 것이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CGI가 “한진그룹의 경영 활동을 견제하겠다”고 밝힌 것을 계기로 국내에서 주주행동주의가 힘을 얻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9월 국내 헤지펀드로는 처음으로 ...

    한국경제 | 2018.11.19 17:59 | 김동현

  • thumbnail
    최고의 성장주라면 인내하고 기다려라

    ... 먹고사는 데 지장이 없는 세상이다. 상장사도 한 가지 분야에서 특출난 역량을 보여주면 시장에서 주목받는다. 예를 들어 시답지 않은 업종, 사양 산업에 속한 기업이더라도 수익성이 뛰어나면 주목을 받는다. 자산가치가 뛰어난 종목은 자산주가 뜰 때 찬사를 받는다. 특별한 기업은 늘 정리하는 습관을 기르자. 어떤 기업은 매출이 크게 늘어나면 수익도 따라서 좋아진다. 업황이 좋아지면 판매가 늘어나고, 판매가 늘어나면 수익이 좋아지는 것은 자연스럽다. 고정비는 그대로인 가운데 ...

    한국경제 | 2018.09.09 21:39

  • thumbnail
    백화점 실적 개선·면세점 개장 기대… 가치株 현대百 '성장엔진' 켜나

    현대백화점은 대표적인 자산주·가치주로 꼽힌다. 도심 주요 지역에 땅을 갖고 있어 자산가치가 높지만 주가는 이에 미치지 못해서다. 하지만 최근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백화점 실적 개선과 면세점 개장 기대 때문이다. 지난 4월 말 9만원대 초반이던 주가는 한 달여 만에 30% 가까이 올랐다. 지난 5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대백화점은 1500원(1.29%) 오른 11만7500원에 마감했다. 4월 말 9만원대 초반이던 주가는 1분기 실적이 예상치를 ...

    한국경제 | 2018.06.06 18:27 | 강영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