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1,6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이 세뱃돈으로 묻어둘 주식은…

    ... 슈퍼마켓에서 늘 볼 수 있는, 탄탄한 브랜드를 가진 식품주들이 대부분 선전했다. 종합식품업체 동원F&B(6년간 10.66배 상승), 소주업체 무학(7.75배), 노스페이스로 유명한 영원무역홀딩스(7.76배) 등이 대표적이다. 자산주들도 투자 대안으로 꼽힌다. 부산방직(4.07배), 경남스틸(2.61배) 등은 최근 6년간 한 해도 빼놓지 않고 주가가 올랐는데도 현재까지 주가순자산비율(PBR)이 1배에 미치지 못하는 자산주들이다. 틈새시장을 주름잡고 있는 과점 업체들도 ...

    한국경제 | 2015.02.16 07:00 | 송형석

  • thumbnail
    [자식에게 물려줄 주식 60] 대형株 대신 중소형株…이익 보단 자산·배당…뒤집힌 '장기투자 공식'

    ... 전문가들은 전했다. 반면 주가순자산비율(PBR)은 업종에 따라 활용할 만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방직(4.07배), 경남스틸(2.61배) 등은 최근 6년간 한 해도 빼놓지 않고 주가가 올랐는데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PBR이 1배에 미치지 못하는 자산주들이다. 땅이나 건물 등의 자산이 하락장에서 방패막이 역할을 해 줄 것으로 판단한 투자자들이 그만큼 많다는 설명이다. 배당도 주요한 변수로 나타났다. 의결권이 없는 대신 보통주에 비해 배당이 후한 우선주들의 강세가 이를 뒷받침한다. ...

    한국경제 | 2015.01.09 23:41 | 송형석

  • thumbnail
    자식에게 물려줄 주식 60

    ... 상승)처럼 틈새시장이지만 압도적 시장 지배력을 가진 업체들도 주가가 탄탄하게 올랐다. 자산과 배당 관련 지표가 우수한 종목도 장기 성과가 좋았다. 건물이나 땅 등을 많이 보유, 주가순자산비율(PBR)이 1배 이하인 고려산업(5.61배 상승)과 같은 자산주는 약세장에서 뛰어난 방어력을 보였다. 우선주와 고배당주 주가도 매년 꾸준히 올랐다. 배당수익률이 5%대인 진양폴리(5.23배 상승)가 대표적인 경우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1.09 22:41 | 송형석

  • thumbnail
    손 덜탄 알짜 배당株 세가지를 살펴라

    ... 해당 회사 이익을 모으면 그 회사를 살 수 있다는 의미다. 이 수치가 낮으면 회사 가치에 비해 이익이 많이 난다는 뜻이다. 부국철강의 지난해 말 기준 기업가치배수는 3.5배였다. 주가순자산비율(PBR)이 0.41배일 정도로 자산주다. 현금성 자산도 시가총액의 59.5%에 달할 만큼 넉넉하다. 현금자동지급기 서비스를 하는 한네트도 현금 부자이면서 알짜 배당주로 꼽힌다. 지난해 이 회사의 배당수익률은 4.5%. 이 회사는 현금성 자산이 시총보다 많고 기업가치배수도 ...

    한국경제 | 2014.10.23 21:43 | 송형석

  • thumbnail
    高高한 전자 3인방, 알고보니 자산 부자

    중소 전자회사인 삼영전자, 대동전자, 경인전자 주가가 올 들어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큰 실적 변동이 없는 가운데 상승세를 타고 있는 ‘전자 삼총사’의 공통점은 자산주라는 것. 기업들의 하반기 실적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것과 비례해서 현금과 부동산을 많이 보유하고 있는 자산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콘덴서를 제조하는 삼영전자는 올 들어 43% 상승했다. 지난 11일엔 최근 1년 내 신고가도 찍었다. ...

    한국경제 | 2014.09.18 00:10 | 윤정현

  • thumbnail
    [한경과 맛있는 만남] 1兆 땅 부잣집 외동아들이 용산 국내 최대 호텔 인허가 왜 15년이나 매달렸냐고요?

    ... 서부티엔디는 2010년 서부트럭터미날에서 회사 이름을 바꾼 상장사다. 화물자동차정류장업과 유류판매업, 복합 쇼핑몰 등을 운영하고 있다. 보유 부동산 자산만 장부가로 8000억원, 시가로는 1조원을 웃돌아 코스닥시장 내 대표적 자산주로 꼽힌다. 평북 정주가 고향인 그의 아버지는 광복 직전인 1944년 서울에 내려와 용산관광버스터미널과 서초동 화물터미널(남부시외버스터미널) 등을 운영했다. 1남 3녀 중 셋째인 승 대표는 청소년 시절 만화책과 역사, 문학 ...

    한국경제 | 2014.09.11 21:22 | 문혜정/김진수

  • thumbnail
    실적 벗겨본 속옷株 '반전매력'

    ... 영업이익이 줄었지만 주가는 되레 올랐다. 남영비비안은 지난 1~3월 342억원 영업적자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적자폭을 늘렸다. 신영와코루도 3억원 영업적자로 전환했다. 반면 주가는 남영비비안(7800원)은 연초 대비 23.8%, 신영와코루(11만8500원)는 20.4% 상승했다. 남영비비안은 최근 3년간 3% 이상의 시가배당을 한 점이 부각됐다. 이들 속옷주는 주가보다 장부가치가 높은 자산주로 꼽힌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한국경제 | 2014.08.24 22:39 | 허란

  • thumbnail
    新시장 열린 페인트·제지株, 거침없이 질주

    ... 이어지고 있다. 최근엔 제지주들도 상승 대열에 합류했다. 원재료인 폐지 가격은 하락한 반면 택배·운송물량 증가로 골판지 수요 등은 늘었기 때문이다. ○실적 개선세 확인 후 투자해야 실적 개선세 외에 올 들어 자산주들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점도 이들 종목의 주가 상승 배경으로 꼽힌다. 성신양회(0.77배) 쌍용양회(0.63배) 등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은 1배가 안 되고, 동일방직(0.24배) 한국제지(0.29배) 아세아제지(0.45배) ...

    한국경제 | 2014.07.10 21:45 | 강지연

  • thumbnail
    자산株, 예상 밖 롱런하는 이유

    코스피지수가 2000선을 오르락 내리락 하는데도 자산주 인기는 여전하다. 자산주는 약세장에서 주목받는 게 일반적이란 점에서 이례적이다. 대형 경기민감주 매입에 주저하는 투자자가 많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주가순자산비율(PBR)이 0.24로 전통적인 자산주로 분류되는 동일방직 주가는 이달 들어 17일까지 20.53% 뛰었다. 지난 1~3월 상승률(28.09%)에 육박하는 상승세가 4월까지 이어졌다. PBR 0.39로 동일방직과 엇비슷한 성격을 ...

    한국경제 | 2014.04.17 22:08 | 송형석

  • thumbnail
    불 붙었네…LPG株의 재발견

    사양산업으로 분류돼 오랜 기간 주가가 정체됐던 액화석유가스(LPG) 관련주들이 모처럼 기지개를 켜고 있다. 수익성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데다 자산주로서의 가치도 재평가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16일 SK가스는 전 거래일보다 1.06% 오른 9만5000원에 장을 마쳤다. 지난 7일 이후 8거래일 연속 주가가 올랐다. 4월 주가 상승률은 17.87%에 달한다. 이 회사는 2016년 1분기부터 LPG로 프로필렌을 만드는 프로판 탈수소화 공정(PDH)의 ...

    한국경제 | 2014.04.16 21:35 | 송형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