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1,6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스장 시원하게 탈출…저평가 자산株 찾아라

    ... 탈출을 예상하기 쉽지 않다. 한국 증시를 대표하는 시가총액 상위 대형 종목들의 주가 상승 기대도 낮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투자자들의 관심은 저평가 종목으로 옮겨가고 있다. 그중에서도 부동산 등 보유 자산에 비해 주가가 낮은 자산주들이 재평가를 받고 있다. 양해정 이트레이드증권 연구원은 “그린벨트 해제 등 정책 변화, 부동산 가격 상승 가능성으로 부동산이 많은 자산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며 “최근 2년간 주가가 부진하며 상대적으로 저평가됐던 자산주들이 주인공”이라고 ...

    한국경제 | 2014.03.31 07:11 | 이고운

  • thumbnail
    부동산 알짜부자에 성장 동력까지…한국전력·삼천리·태영건설 '괜찮네'

    자산주는 보유 자산에 비해 주가가 낮을 때 매력적이다. 높은 자산가치가 주가 하락을 막아주는 안정성을 갖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이 때문에 대형주들의 상승 동력이 부족할 때 '알짜' 자산주가 투자자들의 눈길을 끌게 된다. 그러나 자산주 주가가 보유 자산가치보다 저평가된 이유에 대해 꼭 짚고 넘어가야 한다. 자산주는 안정적인 대신 성장성이 약하다는 단점이 있다. 전문가들은 자산주 중에서도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아낸 종목이 유망하다고 조언했다. 중소형 ...

    한국경제 | 2014.03.31 07:01 | 이고운

  • thumbnail
    외국인 電·車 산다…대형株 꽃피는 4월 오나

    ... 상장사들의 실적 전망이 좋지 못하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며 “정보기술(IT), 은행 등 저평가 정도가 심한 업종만 오른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저평가주를 고를 때 지표에만 의존해서는 안된다는 지적도 있다. 유 팀장은 “KT는 포스코와 함께 PBR이 낮은 자산주로 분류되지만 구조적으로 자산매각이 힘들다”며 “이 경우 KT의 주가 상승 잠재력이 포스코보다 낮다고 해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송형석/강지연 기자 click@hankyung.com

    한국경제 | 2014.03.27 21:41 | 송형석 / 강지연

  • thumbnail
    싼맛에? 증권株 모처럼 상승세

    업황 부진과 실적 악화로 힘을 쓰지 못하던 증권주들이 모처럼 상승세를 타고 있다. 저평가 자산주를 선호하는 시장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증권주에 대한 시각도 다소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26일 삼성증권은 전일보다 1.6% 오른 3만8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 종목을 기초자산으로 삼는 종목형 주가연계증권(ELS)들이 무더기로 손실구간에 진입하면서 지난달 초 투매 움직임이 나타났으나 이제 일단락됐다는 평가다. 삼성증권의 단기 저점은 ...

    한국경제 | 2014.03.26 21:04 | 송형석

  • thumbnail
    불안할땐 땅·건물 많은게 최고…방직·페인트株의 재발견

    ... 종목들이 강세다. 건물 땅 등 자산이 많은 이들 업종은 주가순자산비율(PBR)이 0.5 안팎으로 코스피 평균치인 0.9~1보다 훨씬 낮다. 전문가들은 중국경제 경착륙과 미국 금리인상 우려가 겹치며 경기민감 대형주에서 PBR이 낮은 자산주로 피신하는 투자자가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달라진 '미인주' 기준 23일 거래소에 따르면 PBR 0.33(21일 종가 기준)인 대한방직 주가는 지난달 이후 23.63% 올랐다. 저평가 매력이 주가를 견인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

    한국경제 | 2014.03.23 21:56 | 송형석

  • thumbnail
    '종·가·집'으로 간 가치투자 3인방

    ... 2조원 넘는 자금이 빠져 나갔다. 이 와중에도 견조한 수익률을 유지하고 있는 한국밸류, 신영, 트러스톤 등 3개 자산운용사의 대표 펀드들은 150억~600억원의 자금을 끌어모아 눈길을 끈다. 이렇게 들어온 자금으로 운용사들은 자산주, 내수주 등 일부 중소형주를 사모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개 펀드에 자금 집중 12일 펀드평가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주식형펀드(공모형 기준, ETF 포함)에서 한 달 동안 2조1672억원이 빠졌다. 하지만 8개 펀드로는 ...

    한국경제 | 2014.03.12 21:46 | 안상미

  • thumbnail
    그린벨트 규제 풀린다는데…부동산 있는 자산株 뭐가 있나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해제지역에 대한 규제가 완화되면 한국전력 KT 이마트 CJ대한통운 등 부동산을 많이 보유한 '자산주'들의 가치가 상승할 것으로 분석됐다. 국내 부동산 가격이 올라가고 그린벨트 내 보유 토지의 용도변경이 쉬워질 것이란 전망에 근거한다. 12일 금융감독원과 삼성증권에 따르면 '시가총액 1조원' 이상 대형주 중 '우량 자산주'는 한국전력 KT 이마트 등 10개 종목이다. 이들은 대차대조표(작년 3분기 기준)의 부동산 가치(토...

    한국경제 | 2014.03.12 21:43 | 황정수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자본잠식·부도나도 '즉시 퇴출' 안한다

    ... 거절 등 형식적 요건이 기업의 회생 가능성을 판단할 수 있는 잣대로 볼 수 없다는 게 이런 주장의 근거다. 형식적 요건이 악용되는 사례도 있었다. 다함이텍은 순자산 3000억원, 주당 순자산가치가 7만5000원을 넘는 '알짜 자산주'였다. 하지만 2년 연속 매출 50억원을 올리지 못해 지난해 4월 퇴출됐다. 회사가 상폐되면서 소액주주는 정리매매 동안 원래 주가보다 최대 37% 낮은 가격에 보유주식을 대주주에 넘길 수밖에 없었다. ◆퇴출 질적 심사 가미…회생 ...

    한국경제 | 2014.01.20 21:40 | 이유정 / 조진형

  • thumbnail
    펀드에도 '우등생' 있다…증시 등락과 상관없이 연 평균 수익률 10% 넘어

    ... 펀드로 11개 중 운용 역사가 가장 오래됐다. △연초 이후 11.94% △1년 16.42% △3년 27.34% △5년 73.32%의 '쏠쏠한' 수익률을 기록했다. 설정 초기부터 지금까지 운용을 총괄해온 허남권 신영자산운용 전무는 “자산주, 고배당주 등을 남들이 보지 않는 때 사 평균 3년가량 보유하는 저위험ㆍ중수익 펀드”라고 말했다. 신영자산운용의 또 다른 펀드인 '신영밸류고배당C' 역시 올 들어 수익률(17.46%) 고공행진을 펼치는 것은 물론 5년간 연평균 ...

    한국경제 | 2013.10.06 17:25 | 안상미

  • thumbnail
    조선·기계·IT 등 경기민감株 '빛' 보나…두산인프라코어·만도·삼성重 등 관심

    ... 큰 폭의 지수 상승은 어려울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투자자 입장에선 종목 '옥석 가리기'의 중요성이 더 커진 셈이다. 증시 전문가들은 유럽과 미국, 중국 경기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경기민감주와 신기술 테마주, 저평가 자산주 등이 유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업종별로는 조선과 기계, 화학, 정보기술(IT), 자동차 관련주들이 '빛'을 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경기민감주 약진 기대 한경TV 와우넷 전문가들은 올해 상반기 내내 천덕꾸러기 취급을 ...

    한국경제 | 2013.08.25 15:47 | 송형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