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1,1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로 격리 4개월…싱가포르 이주노동자 정신 건강 '빨간불'

    우울감 커지면서 자살 시도 등 잇따라…당국, 이동제약 완화 등 검토 싱가포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4개월가량 기숙사 등에 격리 조처된 이주노동자들 사이에서 자살 시도 등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당국이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6일 언론 보도 또는 동영상을 통해 공개된 이주노동자 관련 사건들은 이들의 정신 건강에 대한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5월 이후 정신건강법에 ...

    한국경제 | 2020.08.06 16:32 | YONHAP

  • thumbnail
    [신간] 난치의 상상력·혼밥 판사

    ... 혼자일지라도 따뜻한 밥상을 마주하면 울적함도 녹아내리고 허한 마음이 훈훈하게 채워지면서 밥상 맞은편으로 사건의 당사자들, 옛 기억 속 사람들을 상상으로 불러 앉힌다. 라면을 먹을 때는 군 검사로 근무하던 무렵 처리했던 한 부사관의 자살 사건이 떠오른다. 연락을 받은 유족들 가운데 누구도 애통해하지 않는 것에서 자살 이유를 짐작할 수 있었다. 식사 때면 그가 숙소 구내식당에서 혼자 라면과 공깃밥을 먹곤 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저자는 185㎝의 장신인 그가 커다란 ...

    한국경제 | 2020.08.06 16:29 | YONHAP

  • thumbnail
    대구 중·고교생, 교사 상당수 코로나19로 스트레스 겪어

    비일상적 경험으로 불안…"정서·심리 지원에 노력해야" 대구지역 학생과 교사 상당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심한 스트레스를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대구학생자살예방센터에 의뢰해 지난 5월 29일부터 6월 21일까지 지역 82개 중·고교 학생 8천177명과 217개 중·고교 교사 2천322명 등 1만49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학교 재난정신건강평가' 설문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 대구 ...

    한국경제 | 2020.08.06 14:30 | YONHAP

  • thumbnail
    말레이시아 '자살미수죄' 처벌…28세 남성에 벌금 85만원

    "자살미수범에 교훈을"…인도·파키스탄·방글라도 처벌 말레이시아는 한국과 달리 자살을 시도했다가 미수에 그친 사람을 법으로 처벌한다. 6일 베르나마통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법원은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목숨을 끊으려 하다 구조대원들에게 붙잡힌 샤피룰 하킴(28)이라는 남성에게 자살미수죄로 벌금 3천 링깃(85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샤피룰이 벌금을 내지 못하면, 징역 3개월을 집행하라고 조건을 걸었다. 샤피룰은 1일 새벽 4시 45분께 말레이시아 ...

    한국경제 | 2020.08.06 11:47 | YONHAP

  • thumbnail
    "체중 올라가면 뇌 혈류량 줄어든다"

    ... 후대상회전, 설전부가 BMI 증가에 따라 점점 혈류량이 줄어드는 것으로 밝혀졌다. 일반적으로 뇌의 혈류량 감소는 치매, 우울증,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조울증(양극성 장애), 조현병, 외상성 뇌손상, 약물 중독, 자살 등과 연관이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결과는 과체중과 비만을 뇌 기능 개선이라는 측면에서 관리할 필요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 논문이 실린 치매 전문지 '알츠하이머병 저널'(Journal of ...

    한국경제 | 2020.08.06 09:42 | YONHAP

  • thumbnail
    前 AOA 권민아, 꿰맨 손목 상처 공개…지민·FNC 폭로 ing [전문]

    ... 온 사람이 눈을 그렇게 뜨고 칼을 찾고 그 말투에 기억이 안 난다에 눈은 똑바로 쳐다보고 기억이 안 나는 게 뭐 사과를 받겠어요. 포기지"라고 밝혔다. 이어 "FNC관계자 분 카톡 보고 진짜 황당해서 또 자살 시도했다가 지금 소속사 매니저 동생이 일찍 달려와서 대학병원에 실려갔었다. 하도 많이 그어서 이제는 신경선이 다 끊겨서 마취도 안 먹히고 실, 바늘 꿰매는 고통 다 겪으면서 진통제를 넣어주시는데 참 의사 선생님들 힘들게 만든다.. ...

    텐아시아 | 2020.08.06 09:24 | 우빈

  • thumbnail
    넉 달 넘게 집에 갇힌 콜롬비아인들…불안·우울 호소

    ... 자가격리 원칙은 유지됐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집 밖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 길어진 격리는 정신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심리치료사들은 불안과 우울을 호소하는 새 환자들이 급증했다고 AP에 전했다. 수도 보고타에선 격리 이후 자살 시도가 21% 늘었다. 보고타의 정신과 의사 오마르 쿠에야르는 "콜롬비아는 이미 내전과 마약밀매, 폭력 등으로 트라우마가 있는 나라"라며 "어떤 새로운 상황이 나타나면 쉽게 상황이 악화할 수 있는 조건이었다"고 말했다. 보고타 ...

    한국경제 | 2020.08.06 04:27 | YONHAP

  • thumbnail
    셔먼 전 美차관 "북핵 대응하려면 한국과 방위비 다툼 말아야"

    ... 그었다. 그는 북한 이슈를 "매우 매우 어려운 문제"라고 규정하면서 "북한은 핵무기를 갖고 있고 그것을 쏠 수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살하고 싶어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서 그가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하지만, 틀림없이 그는 여러모로 억지능력을 구축했다"라며 "그래서 (북한 문제 대응은) 힘든 길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한국경제 | 2020.08.06 03:59 | YONHAP

  • thumbnail
    [신간] 삼각파도 속으로

    ... 일확천금을 꿈꾸던 탐사팀은 마침내 병원선에 실린 어마어마한 양의 금괴를 발견한다. 그러나 호사다마라는 말처럼 비극과 공포가 시작된다. 사람들이 의문의 죽임을 당하고, 죽은 사람들의 사체를 정체불명의 존재가 뜯어 먹는다. 자살하는 사람들도 생겨난다. 도망쳐 목숨을 부지할 것인가, 아니면 공포를 극복하고 끝까지 살아남아 부자가 될 것인가. 편집 기획자 출신인 황세연은 교보문고 스토리 공모전 대상, 한국추리문학상 신예상, 황금펜상, 대상 등을 휩쓸었다. ...

    한국경제 | 2020.08.05 18:07 | YONHAP

  • thumbnail
    노인·경단녀부터 덮쳤다…짙어지는 '코로나 블루'

    ...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이씨처럼 코로나 블루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는 사례가 전국 곳곳에서 쏟아지고 있다. 정부가 제공하는 각종 심리상담 서비스를 찾는 사람도 급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올 하반기를 기점으로 도박 중독자, 자살 고위험군이 속출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우울감에 도박중독자까지 늘어 이홍식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원장은 5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국내 도박중독 문제가 심각해질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20.08.05 16:59 | 정지은/최다은/김남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