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54,9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탈레반, 아프간-중국 국경에 자살폭탄 부대 배치

    과거 아프간 정부군·미국 주도 연합군 상대로 테러 공격 아프가니스탄에서 재집권한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국경 지역에 배치할 자살폭탄 특수부대를 꾸렸다고 러시아 타스 통신이 3일(현지시간) 아프간 매체 '하마 프레스'를 인용해 보도했다. 하마 프레스에 따르면 아프간 북동부 바다흐샨주(州)의 부지사 물라 니사르 아흐마드 아흐마디는 "특수 자살부대가 아프간 국경에 배치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이 부대가 중국, 타지키스탄과 접한 아프간 북부에서 ...

    한국경제 | 2021.10.03 10:12 | YONHAP

  • thumbnail
    '오징어 게임' 서울대 출신 증권맨이 낯설게 느껴진다면… [노경목의 미래노트]

    ... 어려운 수치다. 하지만 투표를 통해 게임을 중단하고 빠져나갔던 이들 중 187명이 게임에 복귀한다. 복귀한 이들은 하나같이 "현실이 게임 속보다 더 지옥 같았다"고 말한다. ○디턴은=2000년대 이후 미국의 자살 및 총사망률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에 주목했다. 일반적으로 선진국에서는 생활수준 및 의료기술의 향상에 따라 총사망률이 낮아지는 것이 일반적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현상이었다. 사망의 원인을 분석한 디턴은 이같은 현상의 원인을 ...

    한국경제 | 2021.10.03 08:05 | 노경목

  • thumbnail
    [특파원 시선] '30만 대군 격파' 탈레반, 2천명 IS-K엔 '쩔쩔' 이유는

    ... 주요 활동 지역도 동부 낭가르하르주 등 일부 지역에 국한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들이 탈레반의 새 정치 체제 구축의 큰 걸림돌로 떠오르는 상황인 것이다. IS-K는 지난 8월 26일 수도 카불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 자살 폭탄 테러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당시 탈레반은 미군이 막바지 철수 중인 공항 주변 치안에 가세했지만 180여명이 죽는 참사를 막지 못했다. 이 테러로 탈레반 대원 여러 명도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IS-K는 이후에도 지난달 ...

    한국경제 | 2021.10.02 07:07 | YONHAP

  • thumbnail
    35년만에 풀린 佛연쇄살인 미스터리…자살하며 자백한 전직 경찰

    1986∼1994년 강간·살인 5건 저질러…작년까지 시의원으로 활동 프랑스 파리 일대에서 1986∼1994년 미성년자 등 여성들을 강간하고 살해한 범인의 신원이 35년 만에 밝혀졌다. 경찰이 수사망을 좁혀오고 있다는 느낌을 받은 범인이 자신의 범행을 자백하는 유서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다. 범인은 1983∼1988년 일드프랑스에서 공화국경비대 소속 군경찰로 복무하다가 남부 부슈뒤론 지방의 경찰로 전직한 프랑수아 베로브(59). ...

    한국경제 | 2021.10.02 00:12 | YONHAP

  • thumbnail
    유서 남기고 사라진 30대 소방관, 네살배기 아들과 숨진 채 발견

    ...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유서를 토대로 지극히 개인적인 일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

    한국경제 | 2021.10.01 16:31 | 김예랑

  • thumbnail
    인권위원장 "코로나로 노인 인권 더 취약해져…대책 필요"

    ... 돌봄 공백과 높은 치명률 등으로 노인 인권의 취약성이 더욱 심화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권위는 이달 2일 '노인의 날'을 맞아 송두환 위원장 명의로 성명을 내고 "한국 사회에서 노인은 빈곤과 자살, 학대 등으로 인해 존엄한 일상적 삶을 영위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처럼 밝혔다. 인권위는 "모든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평등하고 존엄하며, 이 가치는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훼손·폄하돼선 결코 안 될 것"이라며 "노인을 정책 대상으로 ...

    한국경제 | 2021.10.01 12:00 | YONHAP

  • thumbnail
    딱지치기 이기면 10만원 지면 따귀…'오징어 게임' 폭행죄 가능할까

    ... 촉탁·승낙에 의한 살인죄가 있습니다. 다른 사람이 설령 ‘나 죽여줘!’ 한다 해도 그 사람을 죽이면 촉탁·승낙에 의한 살인죄로 엄중하게 처벌받습니다. 그리고 다른 사람이 예를 들어서 자살하려고 할 때 이를 도와주는 건 괜찮을까요? 그것도 처벌받습니다. 자살관여죄 자살방조죄라고 해서 가족이라든지 직장 동료라든지 그런 긴밀한 사람 같은 경우에는 다른 사람들이 예를 들어서 죽으려 한다면 그러면 그 사람을 구할 의무가 ...

    한국경제 | 2021.10.01 09:10 | 이미나

  • thumbnail
    무엇이 20대 여성을 절박하게 하나….급증하는 극단선택

    사회·경제적 스트레스 위험 수위…"예방상담 SNS 접근성 높여야" 대한민국이 가장 숨기고 싶은 통계는 무엇일까. 아마도 자살률이 아닐까싶다. 국민소득 3만 달러가 넘는 선진국이지만 자살률은 압도적 수치로 OECD 부동의 1위다. 세계 역사상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룬 유일한 국가이자 단군 이래 가장 풍요로운 사회에서 자살률이 높다는 것은 매우 '문제적'이다. 이 불편하지만, 결코 외면할 수 없는 통계의 이면을 들여다보면 10대와 20대 ...

    한국경제 | 2021.10.01 05:30 | YONHAP

  • thumbnail
    "사실 내가 연쇄살인범"…유서 남기고 숨진 프랑스 전직 군경찰

    ... 여드름 또는 천연두 흔적이 있다는 목격자 증언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몽타주 때문에 그는 "곰보"(le Grele)로 불려왔다. 범행 현장에서 확인된 DNA는 과거 다른 3건의 살인사건과 6건의 강간을 저지른 범인의 DNA와 동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범인을 특정할만한 단서를 부분적으로만 갖고 있던 경찰은 여러 용의자를 조사해왔으며 프랑수아도 그 중 한 명이었다. 경찰은 프랑수아에게 소환을 명령했으나. 그는 응하지 않고 자살을 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30 23:54 | YONHAP

  • thumbnail
    자살위험군 학생 3년 연속 2만명 넘어…"사후관리 시급"

    자살위험군 학생이 최근 3년 연속 매년 2만 명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최근 3년간 학생정서·행동특성검사 결과' 자료에 따르면 우선관리군 학생 중 자살위험군으로 분류된 학생은 2018년 2만3천322명, 2019년 2만4천575명, 지난해 2만682명이었다. 자살위험군 학생은 2015년 8천613명에서 2016년 9천624명, 2017년 1만6천940명으로 매년 증가했으며 ...

    한국경제 | 2021.09.30 10: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