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8,7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롯데칠성음료 주류, '미운 오리' 오명 벗어

    ... 영업적자도 지난해 2분기에는 108억원에서 올 2분기 3억원으로 크게 줄었다. 올 상반기 누적 기준으로는 90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업계에선 롯데칠성음료가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수제맥주를 생산하는 등 자존심을 내려놓은 결단이 실적 개선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수제맥주 OEM 생산을 시작한 뒤 롯데칠성음료의 맥주공장 가동률은 18%에서 32%로 뛰어올랐다. 롯데칠성음료는 올 3분기 제주맥주와 세븐브로이에 이어 세를라잇과 어메이징의 ...

    한국경제 | 2021.07.28 18:14 | 박종관

  • thumbnail
    '세계 최강' 男 사브르 銀 확보

    한국 남자 펜싱 사브르 대표팀이 강적 독일을 물리치고 은메달을 확보해 세계랭킹 1위의 자존심을 지켰다. 오상욱(25) 구본길(32) 김정환(38)과 후보선수 김준호(27)로 이뤄진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남자 사브르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독일을 45-42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한국 남자 사브르는 2012 런던올림픽 단체전 우승을 차지한 디펜딩 챔피언이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선 종목 로테이션 ...

    한국경제 | 2021.07.28 17:37 | 조희찬

  • thumbnail
    [속보] 태권도 인교돈, 남자 +80㎏급 동메달…개인 첫 올림픽 메달

    ... 종목에서 우리나라가 따낸 두 번째 메달이다. 이번 도쿄올림픽을 통해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에 서게된 인교돈은 준결승에서 북마케도니아의 데얀 게오르기예프스키에게 6:12로 져 결승 진출에 실패했지만 동메달 결정전에서 승리하며 태권도 종주국의 자존심을 지키게 됐다. 한편, 인교돈은 22살이었던 2014년 림프종 진단을 받았으나 이를 이겨내고 2015년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은메달을 따며 재기에 성공한 뒤 국내 중량급 최강자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

    한국경제 | 2021.07.27 21:02 | 이보배

  • thumbnail
    바이든 대통령과 '전면전' 벌이는 美 빅테크 기업들 [실리콘밸리 나우]

    ... 부족'으로 기각했지만 FTC가 30일 이내에 다시 페이스북을 기소할 수 있기 때문이다. 페이스북 역시 아마존처럼 "빅테크 기업을 비판해온 칸 위원장이 공정한 판단을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페이스북 소송이 기각되면서 자존심을 구겼던 미 행정부는 최근 반격에 나섰다. 백악관은 지난 20일 FTC와 함께 기업 조사를 담당하는 법무부 반독점국장에 ‘구글 저격수’로 유명한 조너선 캔터 변호사를 지명했다. 캔터는 빌 클린턴 정부 시절 FTC ...

    한국경제 | 2021.07.27 17:28 | 황정수

  • thumbnail
    '태권도 종주국' 자존심 지켰다…태국 금메달 숨은 주역은?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종목에서 한국 선수들의 메달 획득에 비상이 걸렸지만 '종주국'으로서의 위엄은 지켜지고 있다. 태국의 사상 첫 태권도 금메달 뒤에 한국인 지도자 최영석 감독(47)이 주인공이다. 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첫날 여자 49㎏급 결승에서 태국의 파니파크 옹파타나키트(24)가 스페인의 아드리아나 세레소 이글레시아스(18)를 11-10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경제 | 2021.07.25 14:22 | 조수영

  • thumbnail
    한국 태권도 종주국 자존심 구겨…도쿄올림픽 첫날 '노 금메달'

    한국이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일정 첫날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하며 종주국으로서의 자존심이 구겨졌다. 남자 58㎏급 올림픽 랭킹 세계 1위인 장준(한국체대)마저 결승 진출에 실패하면서 동메달을 두고 패자부활전에서 올라온 선수와 겨뤄야 한다. 24일 장준은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첫날 남자 58㎏급 4강전에서 모하메드 칼릴 젠두비(튀니지)에게 19-25로 져 결승행이 불발됐다. 세계랭킹 1위인 장준이 ...

    한국경제 | 2021.07.24 17:33 | 류은혁

  • thumbnail
    호반 VS 세아, 대한전선 이어 '2조' 두산공작기계로 리턴매치 [마켓인사이트]

    ... 생산에서 나아가 이종산업 진출로 사업 분야를 다각화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M&A를 검토해왔다. 이번 거래를 성사시키면 2년 만에 또 다시 대규모 경영권 인수를 성공하게 된다. 이번 거래는 호반건설과 세아상역의 자존심 대결로도 눈길을 끈다. 양사는 지난 3월 국내 사모펀드(PEF) IMM PE가 보유 중이었던 대한전선 매각전에 마지막까지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접전 끝에 호반건설이 2650억원에 대한전선을 거머쥐었다. 두산공작기계는 훨씬 규모가 큰 약 ...

    한국경제 | 2021.07.23 17:13 | 김채연

  • thumbnail
    '플라스틱 바가지 원조'…NPC, 바다 살리는 기술 띄운다

    ... 플라스틱 바가지를 출시해 ‘내쇼날푸라스틱’으로 잘 알려진 엔피씨(NPC)가 5년 연구 끝에 개발한 제품이다. 박두식 NPC 회장은 “50여 년 플라스틱 제조 ‘외길’을 걸어온 자존심을 걸고 해양 생태계를 살리고자 했다”고 말했다. 태풍과 충돌에도 끄떡없는 부표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NPC가 개발한 친환경 부표가 올해 시범사업을 거쳐 내년 본격적인 시판에 들어갈 예정이다. 국내 5500만 ...

    한국경제 | 2021.07.20 17:44 | 안대규

  • thumbnail
    56년 내쇼날푸라스틱의 大변신…친환경 부표·배송상자 도전

    ... 제공한 것이다. 박두식 NPC 회장은 "태풍이 올때면 부서진 스티로폼 알갱이로 뒤덮인 해안가를 보는 것은 정말 가슴 아픈일이었다"며 "56년간 플라스틱 제조 '외길'을 걸어온 기업으로 자존심을 걸고 해양 생태계를 살리고자 이 제품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연 200만개 스티로폼 부표가 알갱이로 바닷속으로… 바다에서 김 굴 가리비 홍합 등을 키울 땐 적절한 수심에서 이들이 자라도록 로프를 고정시켜 ...

    한국경제 | 2021.07.20 13:06 | 안대규

  • thumbnail
    "벼락부자 씨젠, 하청공장 삼바"…셀트리온 주주들 '말말말' [박의명의 불개미 구조대]

    ... 기준 셀트리온의 시가총액은 37조995억원입니다. 코스피 시가총액 ‘톱10’에 턱걸이했습니다. 삼성바이오 시총은 59조4823억원으로 코스피 6위입니다. 시총이 22조원 차이로 벌어진 것입니다. 셀트리온 주주로서 자존심이 상할 수밖에 없습니다. 코로나19 이후에는 씨젠이 등장했습니다. 작년 6762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며 코로나19 시기 한국을 상징하는 바이오주가 됐습니다. 작년 셀트리온 영업이익인 7121억원에 버금가는 규모입니다. 씨젠은 올해도 ...

    한국경제 | 2021.07.17 12:24 | 박의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