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8,5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빌보드 공략하려면 노홍철을 섭외하라?…싸이도 BTS도 pick

    ... 방송 횟수 등이 반영되는 '핫 100' 차트에서는 한계가 존재했기 때문이다.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양대 메인 차트를 모두 석권하면서 K팝의 자부심은 더없이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와 경제 침체 속에 웃을 일 없던 국민들에게 들려온 아주 반가운 소식에 문재인 대통령 또한 "자랑스럽다 K팝 자존심 높이는 쾌거다"라고 지친 국민들을 독려하는 이유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연예 | 2020.09.01 15:00 | 이미나

  • thumbnail
    재난지원금 위해 공무원 임금삭감? 한전이 내놓은 '또다른 답' [인터뷰+]

    ...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선 당연히 공감한다. 저희도 임금을 상품권으로 지급하기에 그나마 가능했지, 반납하라고 했으면 이야기가 달라졌을 것이다. 트라우마가 있다. 과거 정부에선 이럴 때 강제적으로 반납을 지시한 적도 있다. 경제적 문제도 있지만 자존심에 상처를 입는 게 더 크다. 임금은 '노력한 권리'이기 때문이다. 이런 방식은 노사 간 합의에 대한 불신도 야기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자발성이어야 한다. 강제로 진행되는 것은 더 큰 사회적 손실로 돌아온다. 저희도 ...

    한국경제 | 2020.08.30 09:00 | 조준혁

  • thumbnail
    [박동휘의 컨슈머 리포트] 이마트 부활의 전제조건

    ... 기업’ 마케팅이다. 이유야 어쨌든 쿠팡은 충성 고객을 늘릴 절호의 기회가 왔다고 판단하고 있다. 바야흐로 강 대표가 준비해 온 화살이 제대로 효력을 발휘할 수 있을 지 증명할 시간이 왔다는 얘기다. 증권가 리포트는 일단 후한 점수를 주고 있다. 대부분의 애널리스트들이 이마트 목표 주가를 올리고 있다. 새로운 ‘e’ 마트가 유통 명가의 자존심을 회복할 지 지켜볼 일이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29 08:43 | 박동휘

  • thumbnail
    '아름다운 남자 시벨롬'이 뭐길래…

    ... 섭렵할 정도로 화려한 모델 경력을 가졌지만, 졸지에 백수 신세가 된 모델 4인방이 그야말로 ‘먹고 살기 위해’ 생계형 카페 알바로 일하면서 펼쳐지는 리얼 코믹 에피소드를 담아낼 예정. 돈은 없지만 없어 보이기는 싫은, 자존심 강하고 트렌디한 20대 훈남 모델들이, 남들은 10대에 겪을 성장통을 뒤늦게 겪는 모습이 펼쳐지며 웃음과 공감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특히 훤칠한 키와 매력적인 외모, 트렌디한 패션 감각까지 갖춘 모델 출신의 신인 배우들이 출연, ...

    연예 | 2020.08.28 13:58 | 김예랑

  • thumbnail
    다우지수 개편…엑손모빌 92년만에 명단서 빠져

    ... 비중이 23.1%가 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엑손은 2008년 말엔 세계 시가총액 5대 기업 중 1위를 차지했다. 페트로차이나, 차이나모바일, 중국궁상은행 등 중국 기업이 이름을 올린 와중에 유통기업 월마트와 함께 미국의 자존심을 지킨 기업으로 꼽혔다. 하지만 최근 몇년간 엑손은 크게 쇠퇴하고 있다. 2014년 중순 4460억달러에 달했던 시가총액은 1800억달러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저유가세 장기화에다 정제 마진이 하락해 실적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8.25 17:14 | 선한결

  • thumbnail
    중남미·아세안까지…플랫폼 기업이 '시총 1위'

    ... 8%, 아세안은 10.7%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정작 두 지역 시총 1위 자리는 메르카도리브레와 씨 등 플랫폼 기업이 차지했다. 메르카도리브레가 넘어선 발레는 세계 철광석의 20%가량을 생산하는 세계적 광산업체다. ‘브라질의 자존심’으로 불렸다. 하지만 지난 19일 메르카도리브레에 1위 자리를 내줬다. 메르카도리브레는 24일 기준 시총이 603억달러(약 72조3035억원)로 중남미 기업 중 시총이 가장 많다. 1년 전만 해도 290억달러 수준이던 시총은 ...

    한국경제 | 2020.08.25 16:39 | 한경제

  • thumbnail
    삼성의 야심작…퀄컴보다 3배 빠른 '스마트폰 두뇌' 내년 초 출시

    ... 유력하다. 이렇게 되면 지난 1분기 글로벌 AP 시장 ‘빅3’에 들지 못했던 삼성전자가 퀄컴의 차세대 칩 ‘스냅드래곤 875’, 애플의 ‘A14’ AP 등을 추격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반도체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야심차게 내놓은 신제품인 만큼 자존심을 어느 정도 회복할 수 있는 카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25 16:17 | 황정수

  • thumbnail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 "혁신은 일생의 신념"

    ... 것도 그때부터다. 가로 18.0m, 세로 12.7m에 이른다. 미국 출장길에 커다란 성조기가 곳곳에 나부끼는 모습을 볼 때마다 국격에 대한 그들의 자부심을 내심 동경한 터였다.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갖췄다고 자부하는 황 회장의 자존심이 꿈틀거렸다. 다시 R&D에 매진했다. 반도체 분야 기술력을 발판으로 디스플레이 증착장비로 영역을 넓혀 시장의 불신에 맞섰다. 태양광 사업에도 뛰어들었다. 자체 원천기술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태양광 분야까지 일관 체제를 갖춘 ...

    한국경제 | 2020.08.25 16:14 | 이정선/민경진

  • 중남미·아세안 '토종' 플랫폼 기업의 반란

    ... 10.7%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정작 두 지역 시가총액 1위 자리는 플랫폼 기업이 차지했다. 토종 기업의 반란이다. 발레는 세계 철광석의 20% 가량을 생산하며 세계 1위 광산기업 위치를 지켜온 기업이다. ‘브라질의 자존심’, ‘브라질의 삼성’으로 불렸다. 하지만 19일(현지시간) 메르카도리브레에 1위 자리를 빼앗겼다. 메르카도리브레는 24일 기준 시가총액이 603억달러(약 72조3035억원)로 중남미 기업 중 시가총액이 ...

    한국경제 | 2020.08.25 15:40 | 한경제

  • thumbnail
    "거리보다 관용성"…핑, 우드부문 '싹쓸이'

    ... 지난해부터 ‘타이거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 테일러메이드가 드라이버 부문에서 2, 3위를 휩쓸며 핑을 바짝 추격했다. 테일러메이드는 SIM(2위)과 M6(3위)로 ‘드라이버 명가’의 자존심을 세웠다. 2020년 신제품인 SIM은 출시 전부터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가 들고나와 골퍼들의 눈과 귀를 쏠리게 했다. SIM의 이전 모델인 M6는 페이스에 레진을 넣는 ‘스피드...

    한국경제 | 2020.08.23 18:18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