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8,5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표·그래프는 물론 구어체도 이해…진화하는 한국어 인식 AI

    ... 답을 준비한 질문뿐만 아니라 예상치 못한 돌발 질문에도 대답할 수 있게 된다. 독해 능력이 챗봇 등 AI 서비스의 핵심 조건으로 꼽히는 이유다. 대형 정보기술(IT) 기업뿐 아니라 AI 스타트업도 경쟁력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자존심을 건 싸움을 벌이고 있다. ‘코쿼드’에서 자존심 건 싸움 이들의 전쟁터는 LG CNS가 공개한 한국어 질의응답 데이터셋 ‘코쿼드(KorQuAD)’다. 2018년 12월 공개된 코쿼드1.0은 ...

    한국경제 | 2020.08.10 15:12 | 최한종

  • thumbnail
    제약·석유화학·금융 라이벌도 뭉친다

    ... 위한 혁신신약 개발에 함께 나섰다. 업계에선 신약개발 역량이 뛰어난 한미약품과 LSD의 일종인 헌터증후군 치료제 개발 경험이 있는 GC녹십자의 협업이 ‘시너지’를 낼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국산 담배의 자존심 KT&G와 글로벌 담배업체 필립모리스도 손을 잡았다. KT&G는 궐련형 전자담배 ‘릴’을 필립모리스 유통망을 통해 세계로 수출한다. 필립모리스는 ‘릴’의 경쟁 제품인 ‘...

    한국경제 | 2020.08.09 17:11 | 이수빈

  • thumbnail
    "앱 삭제하자!"…중국서 틱톡 '불매 운동' 여론 확산

    ... 한국 불매 운동 등이 있다. 국내 중국학 관련 한 대학 교수는 "중국 자체 문화 콘텐츠가 글로벌 시장에서 뻗어나가 인정받는 사례가 거의 없다"면서 "이런 가운데 틱톡의 매각 소식은 중국 시민들의 민족적 자존심을 다치게 하는 사건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트댄스 인수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기업은 마이크로소프트(MS) 외에도 2곳이 더 있다. 업계에서는 틱톡의 기업가치를 ...

    한국경제 | 2020.08.05 09:22 | 조아라

  • thumbnail
    [한경에세이] 쌀 이야기

    ... 말한다. 과거 먹을 것이 부족했던 시절에 주인이 일꾼에게 고봉밥을 줬다는 이야기다. 일꾼이 농사일을 잘하기 위해서는 잘 먹어야 했다. 당시엔 “밥 한 그릇 더 주세요”라고 말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고봉밥은 일꾼의 자존심을 생각한 배려였다. 그런 마음 씀씀이가 함께 사는 지혜였으리라. 이렇듯 밥은 우리 민족 정서의 바탕을 이루고 있다. 우리나라는 많은 농산물을 수입한다. 소비하는 식량의 50% 정도만 국내에서 생산하고 나머지는 수입한다. 쌀만은 자급이 ...

    한국경제 | 2020.08.04 17:34

  • thumbnail
    "뉴질랜드 성추행 사건 방치한 외교부, 사과해야"

    ... 무관용 원칙'을 천명하며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시민단체들은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합당한 조치를 신속하게 이행하는 게 그나마 대한민국의 위상을, 국민들의 자존심을 지키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종료 후 외교부에 사과를 촉구하는 항의 서한을 전달했다. 앞서 이날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A씨를 성추행·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또 강경화 외교부 ...

    한국경제 | 2020.08.04 15:38 | 하헌형

  • thumbnail
    '미운우리새끼' 홍진영 이상형 월드컵 승자는?

    ... 밥상을 한상 차려놓아 군침을 자극하게 만들었다. 미우새 패밀리들이 자리에 모여 밥을 먹는 가운데, 이상민이 갑자기 "이 세상에 미우새 아들 8명만 있다면 누구를 선택하겠냐"며 미우새 아들 이상형 월드컵을 제안했다. 자존심이 걸린 대결이 시작되자 모두들 긴장했다. 첫번째로 꽃을 사온 임원희와 근육남 김종국 대결에서 홍진영은 당당한 남자가 좋다며 김종국을 선택했다. 다음은 김희철과 배정남 대결에서 홍진영은 “김희철은 그냥 친한 언니다”라며 ...

    연예 | 2020.08.03 09:21 | 김예랑

  • thumbnail
    [이종범의 셀프리더십] 언행(言行)은 격(格)을 판단하는 특별한 잣대

    ... 나지 않는 이유다. 그릇의 크기는 그 사람의 도량을 뜻하는 비유로 인용되곤 한다. 도량이 큰 사람은 소소한 것에 일희일비하지 않는다. 때문에 덜컹거리는 소리가 들리지 않지만, 도량이 작으면 크고 작은 잡음이 끊이질 않는다. 알량한 자존심 때문에 자신의 주장을 그럴싸하게 포장하여 말하지만 설득력이 떨어진다. 설득은 입으로 하는 게 아니라 됨됨이로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말과 행동은 사람의 격(格_가지치기 한 나무처럼 잘 다듬어진 사람의 인성이나 인격)을 판단하는 특별한 ...

    The pen | 2020.07.31 13:08

  • thumbnail
    정진석 "지금까지 이토록 오만방자한 정부·여당 없었다"

    ... 여당 지도부와 장관의 조롱과 막말은 아무렇지도 않게 느껴질 정도"라며 "국회가 부지불식간에 조롱과 비아냥의 놀이터가 된 듯하다"고 질타했다. 이어 "국회의원을 노골적으로 비난하고 비아냥대며 국민 자존심을 짓밟는 국무위원에 대해 무대응 기조로 일관하는 국회의장단 역시 이해하기 어렵다"며 "외통위와 정보위에서 진행된 통일부장관,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는 야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여당이 단독으로 ...

    한국경제 | 2020.07.29 09:44 | 강경주

  • thumbnail
    LPGA '메이저 퀸', 이번엔 제주서 붙는다

    ... 대회 출전자들의 면면을 종합해 포인트를 차등 지급한다. 유소연은 한국여자오픈에 이어 시즌 2승을 노리고, 이정은도 시즌 첫승에 도전한다. JLPGA투어 선수들 반격 나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선수들도 대거 출전해 자존심 회복에 나선다. 올해 국내에서 2승을 거둔 LPGA투어 선수들과 달리 아직까지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안선주(33)와 이보미(32), 배선우(26), 이민영(28) 등이 모두 제주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국내 코스에 적응을 마친 만큼 ...

    한국경제 | 2020.07.27 17:37 | 조희찬

  • thumbnail
    [시론] 美·中 영사관 폐쇄, 韓 안보 불안 커진다

    ... 사회주의’와 ‘신형대국’의 완성을 이념화했다. 사회통제 강화와 홍콩 ‘일국양제’의 훼손, 개인숭배 분위기 띄우기도 그 연장선 위에 있다. 미국과의 대립 국면은 중국인의 애국심 및 민족 자존심을 고양함으로써 코로나19의 충격과 경기 침체, 중국 남부 지방을 휩쓸고 있는 대규모 수해로 인해 고조된 사회 불만을 관리하기에 유용하다. 경제 악화도 적당히 미국 탓으로 돌릴 수 있다. 미·중 갈등 장기화로 인한 경제 ...

    한국경제 | 2020.07.26 1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