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9,1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G-SK 배터리 소송 최종 판결 연기…'교착상태' 합의에 변수되나

    ... 지난달 말에는 LG가 지난해 9월 제기한 또 다른 특허침해 소송과 관련해 SK 측이 증거인멸을 한 정황이 발견됐다며 ITC에 제재 요청서를 제출하면서 양 사의 갈등은 더 깊어졌다. 상호 날 선 비방 속에 '갈 데까지 가겠다'는 자존심 싸움으로 변질했고, 결국 영업비밀 침해 관련 배상합의도 중단되면서 ITC 최종 판결까지 갈 것이라는 관측이 팽배했다. 그러나 ITC의 최종 판결 연기로 추가 3주간의 물리적 시간을 벌게 되면서 양사가 극적인 타협을 할 수 있을지에 ...

    한국경제 | 2020.09.27 10:28 | YONHAP

  • thumbnail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외유내강 채송아, 박은빈 빛나는 연기

    ... 채송아는 “준영씨에 대한 내 감정도 중요하지만, 나한테는 내가 좋아하고 잘하고 싶은 다른 것들도 있어요. 그래서 하나라도 더 배울 수 있는 기회를 내 감정에 휘둘려서 놓치고 싶지 않아요”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자존심이 상할 수도 있지만 채송아는 단단히 부딪혔다. 채송아의 이러한 모습들은 보면 볼수록 강한 채송아의 내면을 엿보게 했다. 이는 박준영을 좋아하는 상황에서도 드러났다. 채송아는 신발 끈을 묶어주려는 박준영에게 “영화에서 ...

    스타엔 | 2020.09.26 21:42

  • thumbnail
    '슈퍼매치 승리' 박건하 감독 "수원 정신 살려서 이기자고 했다"

    ... 유나이티드(승점 18)가 무섭게 추격하면서 11위마저 위태로워졌다. 게다가 이날 상대는 최근 5년 5개월간 정규리그 18차례 맞대결에서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한 서울이었다. 이번 시즌 두 차례 맞대결에서도 1무 1패로 뒤처졌다. 자존심을 위해, 생존을 위해 서울을 넘어야 했다. 경기 초반부터 공수에 전력을 다한 수원은 결국 타가트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3-1 승리를 따냈다. 수원의 첫 2연승이자 이달 8일 사령탑에 오른 박건하 감독의 두 번째 승리다. 승점도 24로 ...

    한국경제 | 2020.09.26 17:13 | YONHAP

  • thumbnail
    로하스-라모스 홈런 경쟁…감독은 "의식 말아" "영양가 높여"(종합)

    ... 선두 빼앗긴 로하스에게 "하던 대로 해" 류중일 감독은 "라모스, 타점 더 높았으면" 26∼27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kt wiz와 LG 트윈스의 2연전은 '3위 라이벌'의 맞대결이자, 홈런왕 경쟁 중인 외국인 타자들의 자존심 대결로 펼쳐질 전망이다. 25일 kt는 공동 3위였던 LG를 4위로 밀어내고 단독 3위로 올라섰다. 하지만 홈런왕 경쟁에서는 LG가 웃었다. LG 로베르토 라모스가 25일 NC 다이노스전에서 시즌 38호 홈런을 쳐내면서, 오랜 ...

    한국경제 | 2020.09.26 16:09 | YONHAP

  • thumbnail
    이강철 kt 감독 "로하스, 라모스 의식 말고 하던 대로 해"

    26∼27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kt wiz와 LG 트윈스의 2연전은 '3위 라이벌'의 맞대결이자, 홈런왕 경쟁 중인 외국인 타자들의 자존심 대결로 펼쳐질 전망이다. 25일 kt는 공동 3위였던 LG를 4위로 밀어내고 단독 3위로 올라섰다. 하지만 홈런왕 경쟁에서는 LG가 웃었다. LG 로베르토 라모스가 25일 시즌 38호 홈런을 쳐내면서, 오랜 기간 홈런 선두를 유지했던 kt 멜 로하스 주니어(37홈런)를 넘어섰다. 로하스는 ...

    한국경제 | 2020.09.26 15:14 | YONHAP

  • thumbnail
    '도시어부2' KCM, 63마리 낚았다…반 도시어부팀, 토종붕어 43kg로 '승리'

    ... 무사히 출연권을 지켜내며 체면을 지켰다. KCM에게 ‘도시어부2’에 출연할 수 있는 출연권이 부여되는 방식으로 변경되면서 이태곤은 가까스로 위기를 모면했다. 이태곤은 이날 30.8cm로 최대어 기록을 세우면서 자존심을 회복하는 등 기쁨과 좌절을 동시에 맛보며 ‘웃픈’ 순간을 남겼다. 이날의 진정한 주인공은 단연 KCM이었다. 홀로 63마리를 낚는 어마어마한 저력을 과시하며 ‘연예계 숨은 고수’였음을 ...

    텐아시아 | 2020.09.25 09:16 | 태유나

  • thumbnail
    "김민재, 올시즌도 베이징에서?" 슈크리니아르, 토트넘 이적 유력

    '한국축구의 자존심' 손흥민이 뛰고 있는 토트넘 홋스퍼가 인터밀란의 수비수 슈크리니아르 영입하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이탈리아 매체 '지안루카 디 마르지오'는 23일(현지시간) "슈크리니아르를 향한 토트넘의 관심이 뜨겁다. 토트넘은 슈크리니아르 에이전트와 접촉해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보도했다. 슈크리니아르는 지난 2017년부터 인터밀란의 주축 수비수로 활약했다. 하지만 지난해 부임한 안토니오 콘테 ...

    한국경제 | 2020.09.24 18:35 | 김정호

  • thumbnail
    [속보] 의협 "정부, 의대생 국시 응시에 전향조치로 화답하라"

    ... 일방적으로 강행함으로써 혼란을 초래한 정부가 스스로 결자해지할 때"라며 "학생들의 투쟁은 정부의 태도 때문이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협은) 모든 역량을 동원해 학생들이 자존심과 소신을 지키며 배움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이날 "전국 40개 의대·전원 본과 4학년은 국시에 대한 응시 의사를...

    한국경제 | 2020.09.24 16:14

  • thumbnail
    의협 "의대생 국시 응시 표명에 정부 전향조치로 화답해야"

    ... 화답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의협은 "전국 의대 본과 4학년 대표들이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의협은) 모든 역량을 동원해 학생들이 자존심과 소신을 지키며 배움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협은 "이제 공은 정부에게 넘어갔다. 의료정책을 일방적으로 강행함으로써 혼란을 초래한 정부가 스스로 결자해지할 때"라며 "학생들의 ...

    한국경제 | 2020.09.24 15:59 | YONHAP

  • thumbnail
    포항 송민규·전북 출신 권경원 "울산 꼭 이길래요" 한목소리

    ... 중이다. 전날 열린 대한축구협회(FA)컵 준결승에서도 승부차기 끝에 무릎 꿇었다. 올 시즌 9골 3도움을 올려 영플레이어상 '0순위' 후보로 거론되는 포항의 송민규는 울산을 상대로는 공격포인트를 하나도 올리지 못했다. 송민규의 자존심이 상할 법하다. 송민규는 "전북과 울산 상대로 승리가 없다"면서 "둘 중 한 팀을 파이널라운드에서 이기고 싶다"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올 시즌 울산 유니폼을 입고 10년 만에 국내 무대로 복귀한 이청용은 여유 있게 대처했다. ...

    한국경제 | 2020.09.24 15: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