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9,9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UAE 국방차관급 운영위 개최…국방협력 강화키로

    ... 아부다비에서 마타르 살렘 알리 알 다헤리 UAE 국방차관이 주최한 제11차 한-UAE 운영위원회에 참석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양국 차관은 역내 안보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면서 평화 정착을 위해 양국 간 국방협력을 강화하기로 하고, 올해 말 서울에서 장관급 한-UAE 공동고위군사위원회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박 차관은 운영위원회 참석에 앞서 알 보와르디 UAE 국방특임장관을 예방하고 국방·방산분야의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3 19:57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금리 오를 일만 남았다? 지뢰밭 같은 9월

    ... 통화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미·중 관계가 다시 주목을 받았습니다. 양국 정상 간 통화는 백악관 요청으로 성사됐으며, 지난 2월에 이어 7개월 만입니다. 미 언론들은 미·중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양국 장관, 부장관급의 접촉에서 별다른 성과가 없자 본인이 직접 나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서로 존경심을 보이며 솔직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외교 용어로 솔직했다는 ...

    한국경제 | 2021.09.13 07:17 | 김현석

  • thumbnail
    코로나로 인천공항 귀빈실도 한산…올해 총 170건 이용

    코로나前 월평균 183건…올해 이용자 절반은 외국 장관급 올해 들어 인천국제공항 귀빈실 이용자의 절반이 외국의 장관급 인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올 1∼8월 공항 귀빈실 사용 건수는 170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절반가량인 83건(48.8%)은 외교부 장관의 추천을 받은 외국 장관이나 공관장, 국제기구 대표 등 장관급 인사가 이용했다. 이어 30건(17.6%)은 국내 장관급, 23건(13.5%)은 국회의원, 16건(9.4%)은 ...

    한국경제 | 2021.09.12 10:00 | YONHAP

  • thumbnail
    '천일동안' 경제사령탑…홍남기 '역대 최장수' 기록의 이면 [강진규의 데이터너머]

    ... 기자단에 배포했다. 1000일 동안 홍 부총리가 이뤄낸 성과 등을 설명하기 위한 취지였다. 자료 내용은 이렇다. 홍 부총리의 주요 일정과 행보로는 '정책 총괄 및 조정'이 언급됐다. 홍 부총리는 재임기간 중 208회 장관급 회의체를 가동했다. 경제관계장관회의 100회,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29회 등이었다. 여기에는 장관들끼리 따로 모여 현안을 논의하는 녹실회의 80회 개최는 제외한 수치다. 현장 중심의 행보도 강조됐다. 홍 부총리는 재임기간 ...

    한국경제 | 2021.09.11 13:06 | 강진규

  • thumbnail
    백악관 "미중 정상, 코로나 기원 논의…의견불일치 분야 안피해"(종합)

    ...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기후변화를 중국과 협력할 수 있는 분야로 보지만 인권의 경우 중국을 공격하는 소재로 삼고 있다. 사키 대변인은 경제 관련 주제가 논의됐지만 주요한 부분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지난 2월에 이어 7개월 만에 이뤄진 이번 통화는 바이든 대통령의 요청으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양국 장관, 부장관급의 접촉이 별다른 성과가 없자 본인이 직접 총대를 메고 나선 것이라는 해석을 낳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1 07:19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시진핑의 몽니, 미국 인플레 더 높인다

    ...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 90분간 통화를 했습니다. 지난 2월에 이어 7개월 만에 이뤄진 것으로 미국 측 요청으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언론들은 미·중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양국 장관, 부장관급의 접촉에서 별다른 성과가 없자 본인이 직접 나선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이날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서로 존경심을 보이며 솔직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외교 용어로 솔직했다는 건 '이견이 많았고 합의는 없었다'라는 ...

    한국경제 | 2021.09.11 07:08 | 김현석

  • thumbnail
    백악관 "바이든-시진핑 통화는 소통채널 열어두려는 것"

    ...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기후변화를 중국과 협력할 수 있는 분야라고 보지만 인권의 경우 중국을 공격하는 소재로 삼고 있다. 사키 대변인은 또 경제 관련 주제가 논의됐지만 주요한 부분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지난 2월에 이어 7개월 만에 이뤄진 이번 통화는 바이든 대통령의 요청으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양국 장관, 부장관급의 접촉이 별다른 성과가 없자 본인이 직접 나선 것이라는 해석을 낳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1 05:11 | YONHAP

  • thumbnail
    아프간 털어낸 바이든, 중국 정조준…쿼드에 백신 정상회의

    ... 왔다. 취임 직후인 지난 2월에 이어 7개월 만에 이뤄진 90분짜리 이번 통화는 바이든 대통령의 요청으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이 전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대중국 강경책을 쏟아내는 가운데 장관, 부장관급의 미중 접촉이 중국의 비협조로 별다른 성과가 없자 본인이 직접 나선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두 정상이 전방위적 미중갈등이 충돌로 비화하지 않도록 관리할 필요성에 뜻을 같이했지만 양국관계 개선에 관한 돌파구를 마련하진 못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9.10 23:44 | YONHAP

  • thumbnail
    中 왕이 서울 오는 날, 도쿄에선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

    ... 수석대표 협의가 열리는 14일에는 왕 장관이 방한한다. 외교가에서는 미·중 양국 간 입장차가 큰 북한 비핵화 해법을 두고 두 협의에서 각기 다른 입장이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 9일 이같은 지적에 “미국·일본, 중국 등 나라별 특성뿐 아니라 한쪽은 장관급 다른 한쪽은 북핵수석대표 협의라는 특성도 있을 거라고 본다”고 밝혔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10 18:35 | 송영찬

  • thumbnail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정몽준 이사장 고문으로 영입

    ... 응원 문구·야구단 등 스포츠 광고, 차량·항공기 등 랩핑 광고, 홍보 굿즈 제작 등 세부 유치협력 방안도 추후 마련할 방침이다. 김영주 위원장은 "10월 두바이엑스포를 계기로 홍보를 시작하며 본격적인 해외유치 활동에도 나설 계획"이라며 집행위원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산업부는 이른 시일 내 총리 주재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위원회(장관급)를 설치해 유치위원회와 함께 시너지를 발휘하면서 유치 활동을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09 14: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