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2,6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내 ELS 수익률 어떻게 되나"...항셍지수 대대적 개편

    ... 개편안을 발표했다. 우선 항셍지수회사는 편입종목 수를 현행 52개에서 2022년 중반까지 총 80개로 늘리고 장기적으로 10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편입종목을 늘려 시장의 전반적인 상황을 보다 정확하게 지수에 반영하겠다는 방침이다. ... 동반랠리에도 시대의 흐름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해 상대적으로 낮은 성과를 보여왔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 판매된 ELS 투자수익률을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실제 과거에도 감독당국이 항셍지수가 부진한 수익률에도 불구하고 ELS ...

    한국경제TV | 2021.03.01 19:26

  • thumbnail
    "금융에서 IT로"…홍콩 항셍지수, 51년 만에 최대 변화

    ... 1969년부터 항셍지수를 집계하고 있다. 항셍지수는 홍콩거래소에 상장된 50여개 종목을 가중치를 부여해 편입하고 있다. 항셍지수회사는 우선 항셍지수 편입종목 수를 현행 52개에서 내년 중반까지 총 80개로 늘리기로 했다. 장기적으로는 100개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지수 구성 종목을 늘려 시장 상황을 더욱 정확하게 반영하겠다는 의도다. 항셍지수 구성 종목의 시가총액을 전체 시가총액과 각 산업별 시가총액의 50%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

    한국경제 | 2021.03.01 18:15 | 강현우

  • thumbnail
    연대·동국대 등 9개校 온라인 공유대학 연다

    ... 이른바 ‘공유대학’은 정부 계획에 따라 지방대 역량 강화를 중심으로 추진됐다. 하지만 원격수업 장기화에 따른 비용 증가 및 수업의 질 하락 문제가 대두되면서 서울 주요 대학도 자발적으로 이 같은 공유체제를 마련하고 ... 이종수 연세대 교무처장은 “대학 간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학습관리시스템(LMS) 구축에만 10억원을 투자했다”며 “참여 대학 학생들이 연합해 창업동아리를 만들면 재정 지원을 하는 등 대학 간 네트워크 ...

    한국경제 | 2021.03.01 18:12 | 배태웅

  • thumbnail
    한성숙·여민수·조수용…한솥밥 먹던 NHN 동료에서 적으로

    ...uo;로 양 측의 분위기를 구별하는 이들이 많은 것도 그래서다. 네이버 리더들은 대부분 10년 이상 네이버에서 근무했다. “핵심 사업을 가장 잘 이해하는 사람이 회사도 잘 이끌 수 있다”는 창업자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의 의중이 반영됐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2007년 검색품질센터 이사로 NHN에 합류했다. 컴퓨터 전문지 기자 출신으로 엠파스에서 10년 동안 네이버와 검색 서비스로 경쟁하기도 했다. 네이버로 이직하고 네이버 검색 ...

    한국경제 | 2021.03.01 17:50 | 구민기

  • thumbnail
    "양보는 없다" 네이버 vs 카카오…새 IT플랫폼 시장 승자는?

    ... “새로운 도전이 성장해서 결실을 맺기까지 바로 매출로 가시화되지 않는 것이 인터넷 사업의 특성입니다. 장기 성장에 초점을 맞추는 보상이 추가로 필요한 이유죠.” 지난달 25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직원 간담회에서 ... 성과 공유 방식이다. 네이버의 주요 사업 대부분이 정보기술(IT) 플랫폼이기 때문이다. IT 플랫폼 사업은 초기 투자와 이용자 확보로 한동안 적자도 불가피하다. 하지만 일정 규모의 이용자가 모이면 매출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다. 구글의 ...

    한국경제 | 2021.03.01 17:38 | 김주완

  • thumbnail
    플랫폼은 '승자독식' 시장…네이버-카카오 "양보는 없다"

    ...ldquo;새로운 도전이 성장해서 결실을 맺기까지 바로 매출로 가시화되지 않는 것이 인터넷 사업의 특성입니다. 장기 성장에 초점을 맞추는 보상이 추가로 필요한 이유죠.” 지난달 25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직원 간담회에서 ... 성과 공유 방식이다. 네이버의 주요 사업 대부분이 정보기술(IT) 플랫폼이기 때문이다. IT 플랫폼 사업은 초기 투자와 이용자 확보로 한동안 적자도 불가피하다. 하지만 일정 규모의 이용자가 모이면 매출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다. 구글의 ...

    한국경제 | 2021.03.01 17:38 | 김주완

  • thumbnail
    ESG·디지털 전환…롯데 新경영 '쌍두마차'

    ... 발표했다. 3대 중점 실천 과제로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 친환경 패키징 확대, 식품 폐기물 감축을 선정했다. 장기적으로는 그룹 전 분야에 롯데만의 자원 선순환 구조인 ‘5Re(감축, 대체, 리디자인, 재사용, 순환) ... 추진 과제를 발표했다. 롯데케미칼, 롯데정밀화학, 롯데알미늄, 롯데비피화학 등이 약 5조2000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집행할 계획이다. 유통·식품사들도 친환경 상품 개발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롯데제과는 롯데중앙연구소, ...

    한국경제 | 2021.03.01 15:19 | 박동휘

  • thumbnail
    하나금융투자 "지분 투자로 기업 성장 도우면서 과실 공유"

    하나금융투자가 지난해 기업공개(IPO)를 주관한 기업은 하나같이 다채롭다. 인슐린 주입기를 만드는 이오플로우, 미국 아마존이 2대 주주인 포인트모바일, 스마트 배선기기 업체 제일전기공업, 항암면역치료제를 개발하는 박셀바이오, 분자 ... 마찬가지다. 박 본부장은 “공모 기업으로선 높은 가격에 IPO를 하면 더 많은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겠지만, 투자자와 기업이 윈윈하는 게 장기적으로 기업에도 득이 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최근 IPO 시장의 열기가 ...

    한국경제 | 2021.03.01 15:19 | 임근호/김종우

  • thumbnail
    중국 당국자 "희토류 악성 경쟁에 헐값"…관련기업 주가↑

    ... 관리조례' 초안을 공개하기도 했다. 공업정보화부 샤오 부장은 희토류는 전략적 자원이며 희토류 관리조례는 희토류 장기 발전 전략과 시장 수요, 아울러 현존하는 문제에 근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희토류 생산에 적지 않은 환경 ... 보호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강조했다. 한편 샤오 부장은 중국이 제조업 분야를 전면 개방하고 통신 분야의 외국인 투자 제한을 질서 있게 없앨 것이라고 말했다. 반도체 산업과 관련해서는 톈위룽 공업정보화부 대변인이 중국 정부가 국가 ...

    한국경제 | 2021.03.01 14:15 | YONHAP

  • thumbnail
    車사고 경상치료비, 과실비율만큼씩 분담 추진

    ... 시스템을 고도화하겠다고 밝혔다. 불공정 손해사정, 절차 위반 등에 대해서는 과태료 등 제재 조항을 신설하고 보험사 내부 의료자문위원회 설치 의무화, 제3 의료기관 자문 활성화를 통해 의료자문을 악용한 보험금 삭감을 억제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보험사 경영실태평가에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및 투자 세부 평가를 포함해 ESG 경영을 촉진한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경영진 성과보수가 지급될 수 있도록 보수체계 개편도 추진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01 12: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