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7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더울수록 기세등등한 벌떼…충북 벌 쏘임 76% 여름철 집중

    ... 올해 들어서도 벌에 쏘여 병원에 이송된 127명 중 71명(55%)이 이달 발생했다 소방본부는 기온이 오르는 7월부터 벌의 개체수가 급증해 이 시기 벌 쏘임 사고에 각별한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올해는 장마가 짧고 폭염일수가 늘어나 벌의 활동이 더욱 활발하다"며 "벌집을 발견하면 스스로 제거하려 하지 말고 119에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이후 기온, 벌의 상태, 벌 관련 출동 건수 등에 기초해 위험지수를 산정하는 '벌 쏘임 예보제'를 ...

    한국경제 | 2021.07.28 17:59 | YONHAP

  • thumbnail
    "폭염에 수십억대 바이올린 망가질 판"…클래식계 '초비상'

    ... 줄을 두드리는 양털 해머가 물을 머금어서다. 건조하면 울림이 줄어든다. 가죽으로 만든 팀파니도 건조하면 갈라지고, 습도가 높으면 덜 마른 빨래처럼 가죽이 늘어진다.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도 하프, 더블베이스, 팀파니 등 대형 악기 관리에 주력한다. 박재균 코리안심포니 무대감독은 “장마철이 되면 습도 차이가 워낙 커서 현악기의 줄이 잘 끊어진다”며 “관리에 소홀하면 금세 망가진다”고 말했다. 오현우 기자

    한국경제 | 2021.07.28 17:48 | 오현우

  • thumbnail
    폭염에 상추·시금치 가격 평년보다 76%,92%↑…배추·대파 안정

    ... 농식품부는 "현재 높은 가격을 보이는 상추, 시금치, 깻잎 등 잎채소는 심은 후 생육기간이 짧아 출하가 꾸준히 이뤄질 것으로 보이나 폭염 지속, 계절 수요 등이 수급 상황에 변수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여름철 최장 장마의 영향으로 가격이 급등했던 배추는 등락을 반복하다가 봄배추 생산량이 늘고 고랭지 작황이 좋아 이달 하순 포기당 도매가격이 평년보다 54% 낮은 1천582원에 머물렀다. 무는 지난달 출하된 겨울 무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올해 내내 낮은 시세를 ...

    한국경제 | 2021.07.28 17:25 | YONHAP

  • thumbnail
    LG전자, 트롬 스팀 건조기 여름철 사용법 3가지 제시

    ... 부피가 큰 이불이다. 온 가족의 피부에 매일 닿는 옷감이니 더욱 더 신경 쓰고 주기적으로 세탁하게 되는데, 막상 빨래를 하면 잘 마르지 않기 때문이다. 이럴 때 LG 트롬 건조기의 ‘이불 코스’를 이용하면 장마철에도 빠르고 쾌적하게 건조할 수 있다. ‘침구 털기 코스’ 또한 여름철 유용한 건조 기능 중 하나로 꼽힌다. 물세탁 없이 공기만으로 침구류의 먼지를 제거해주는 코스로, 자주 세탁하기 어려운 이불이나 베개 ...

    한국경제 | 2021.07.28 13:01

  • thumbnail
    트위그, 와디즈 펀딩 오픈 2개월만에 `1만개` 판매 달성

    ... 해당 제품은 더욱 편리하고 안전한 마스크 착용을 위해 총 2가지 사이즈를 선택할 수 있어 여행 시 혹은 차량운전이 잦은 성인이나 마스크를 분실하기 쉬운 어린이들에게도 유용하다. 뿐만 아니라 완전방수 실리콘 소재로 제작되어 여름 장마비와 땀 등으로 인한 오염 걱정이 덜하다. 관계자는 "트위그는 2020년 8월부터 6개월의 개발기간을 거쳐 마스크 스트랩의 기능적인 디테일을 잡아낸 제품으로 기본에 충실한 트위그만의 마스크 스트랩 본체와 탈착이 가능한 단추에 로고, ...

    한국경제TV | 2021.07.28 12:01

  • thumbnail
    "열돔 현상으로 폭염일수 평년 웃돌 것…'대폭염' 가능성은 작아"

    ... 대폭염이 나타날 가능성은 작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명인 울산과학기술원(UNIST) 폭염특이기상연구센터장은 27일 기상청 출입기자를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한 '폭염 현황과 전망, 기온 예보와 관측값의 이해' 기상강좌에서 "'지각장마'가 이른 소강국면에 들면서 북태평양 고기압이 이르게 세력을 확장해 폭염이 조기에 시작했다"고 밝혔다. 여기에 대기 상층에는 티베트고기압이 평년보다 강하게 우리나라를 덮으면서 뜨거운 공기층을 돔(dome)처럼 가둬 열이 밖으로 나가지 ...

    한국경제 | 2021.07.27 14:56 | YONHAP

  • thumbnail
    최재형 "현 정부, 대한민국 자유·평화 지킬 의지 있나 의문"(종합)

    ... 연천군 중면을 찾아 야외 원두막에서 실향민 어르신들을 만난 최 전 원장은 "선친께서 6·25 전쟁 당시 동두천을 통해 월남하셨는데, 아마 연천을 거치셨을 것 같다"며 연천과의 인연을 설명했다. 김광철 연천군수와 실향민 어르신들은 "장마철마다 군남댐 일대 물난리로 주민들의 공포가 큰데, 북한과 임진강 공동수계에 대한 정보 공유 등에 대해 신경 써달라"고 요청했다. 최 전 원장은 면담을 마치고 이어진 한미연합 훈련에 대한 질문에 대해 "모의 가상훈련이 아닌 실전 훈련을 ...

    한국경제 | 2021.07.27 13:12 | YONHAP

  • thumbnail
    북한, 코로나·식량난에 '포위'…남북관계로 국면전환 노리나

    ... 도모하려는데는 좀처럼 가라앉을 줄 모르는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심각해진 경제난, 특히 식량난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해 초부터 코로나19에 따른 국경봉쇄로 식량과 비료 등 외부물자의 수입이 여의치 않은데다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곡물 생산에 큰 타격을 입었는데 올해도 이어지는 폭염과 가뭄으로 더욱 암담해진 상황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1월 8차 당대회에서 자력갱생에 의한 경제성장을 역설하며 새 5개년계획을 내놓았지만, 이행은 고사하고 ...

    한국경제 | 2021.07.27 13:07 | YONHAP

  • thumbnail
    경기도 온열질환자 161명…3년 만에 사망자도 발생

    ... 깨어나지 못했다. 지난 24일 오후 2시 30분께 성남시에서 나물 채취를 하던 중 우거진 잡풀 더미에서 숨진 채 발견된 70대 여성은 아직 정확한 사망원인이 확인되지 않아 온열질환 사망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역대 가장 긴 장마를 기록한 지난해 온열질환자는 173명이며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2019년에는 온열질환자 338명, 사망자는 없었다. 올해 폭염을 견디지 못한 가축은 4만 마리에 육박한다. 전날까지 농가 66곳에서 닭 3만7천308마리, ...

    한국경제 | 2021.07.27 11:18 | YONHAP

  • thumbnail
    여름 불청객 모기도 폭염에 주춤…충북 개체 수 '뚝'

    ... 3주차(19∼20일·601마리) 연속 이곳에서 평균 600마리대 모기가 잡혔다. 전달 2주차(7∼8일) 781마리와 비교하면 한달 새 150마리 이상 줄었다. 작년 7월 2주차(1천85마리)보다는 무려 40% 이상 적다. 통상 장마가 끝나면 모기의 활동이 왕성해지기 마련인데, 올해는 정반대 현상을 보이는 것이다. 보건환경연구원은 모기 개체 수 감소의 주된 이유로 짧은 장마와 계속되는 불볕더위를 꼽았다. 올해 충북지역의 장마는 이달 3일부터 19일까지(총 ...

    한국경제 | 2021.07.27 08: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