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9,0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턴액티브] '돼지쌀슈퍼' 동네 주민들의 삶은 어떤 모습일까

    ... 늙은이가 불편한 거는 다 똑같지. 골목이랑 계단이 너무 가팔라서 어딜 다니기가 힘들어. 또 콜레란가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가 때문에 요즘은 어디 돌아다니지도 않아. 그냥 요 앞에 왔다 갔다 하는 거지." 5년 전 장마로 고생한 일을 떠올릴 때는 목소리에 힘이 들어갔다. "7월에 비가 많이 왔는데 벽지가 물에 흠뻑 젖어 버린 거야. 곰팡이도 새까맣게 피고. 벽지를 뜯어보니까 애들 오줌 싸듯이 빗물이 벽에서 바닥으로 줄줄 떨어지더라고." 반지하가 ...

    한국경제 | 2020.02.23 07:00 | YONHAP

  • thumbnail
    요즘 엄마들이 꼭 읽는 육아 필독서 8

    ... 바탕으로 부모가 아이의 창의력을 키워줄 수 있는 창의영재교육법을 소개한다. 저자는 아이의 창의력을 키우는데 필요한 4가지 요소와 융합사고력을 기르는데 필요한 방법에 대해 설명하면서 실제로 아이에게 적용하기 쉬운 팁이 수록했다. 각 장마다 담긴 '부모를 위한 한 장 요약'으로 직접 실천해 볼 수 있다. ▲ 왜 나는 매일 아이에게 미안할까 '이렇게 애쓰고 있는데, 왜 자꾸만 미안할까?' 아이를 키우는 고비마다 부모라면 맞닥뜨릴 수 있는 ...

    키즈맘 | 2020.02.21 15:30 | 이진경

  • thumbnail
    남해해경청 선박 교통관제 개선…사고 예방·사각지대 해소

    ... 레이더를 설치해 관제 구역을 확대한다. 이와 함께 선박 추적 범위도 크게 넓혀 장거리를 오가는 외국 통항 선박의 실시간 추적 감시를 쉽게 할 수 있도록 한다. 해경은 관제시스템을 개선하면 해상에 안개가 짙게 끼는 봄철이나 장마철 사고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홍희 남해해경청장은 "해상교통관제는 해양사고를 예방하는 바다의 안전 파수꾼"이라면서 "선박 교통관제 시스템을 개선해 더욱 안전한 해양교통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2.20 16:20 | YONHAP

  • thumbnail
    [이 주의 책] 아마존 뱅크가 온다 外

    ... SAC캐피털 스캔들 그리고 2014년 12월 미국 사회와 법조계를 충격으로 몰아갔던 뉴먼 판결까지 스캔들의 한가운데 선 주인공들의 야망·탐욕·영광·몰락·회한 그리고 법정에서 최고의 법률가들이 다투는 법리와 정의 논쟁을 다루고 있다. 각 장마다 마치 한 편의 영화 같고 존 그리샴의 법정 스릴러보다 더 흥미롭다. ◆우리는 미래를 만든다 이수기·박민제·김정민 지음 | 라곰 | 1만5800원 1300여 개의 첨단 기업이 공장 굴뚝 하나 없이 연매출 80조원을 낸다. 정...

    한경Business | 2020.02.17 11:46

  • thumbnail
    '잦은 겨울비' 이상기후로 함안 수박 농가 생육부진 피해 '비상'

    겨울철 이상기후 영향으로 수박 산업 특구인 경남 함안군 일대 수박 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함안군은 지난해 가을장마를 시작으로 올겨울 잦은 비와 흐린 날씨로 인한 일조량 부족으로 수박 생육이 전반적으로 저조한 상황이라고 15일 밝혔다. 군은 지난 1월 함안지역 강수량은 88.5㎜로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6배 정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반면 일조시간은 지난해의 70% 수준인 총 152.1시간에 그쳤다. 이러한 기상 조건으로 수박 수정이 제대로 이뤄지지 ...

    한국경제 | 2020.02.15 08:07 | YONHAP

  • thumbnail
    [집코노미] 5억에 팔리기도…'기생충' 반지하의 대반전

    장마가 지날 때면 집안엔 빗물이 들이치고, 날이 개도 햇볕은 반쯤만 들어와 눅눅함이 가시지 않는 집. 거주하는 사람의 옷과 몸에도 배는 곰팡이 냄새.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 나온 반지하의 풍경이다. 영화에서 반지하는 계층의 격차와 경계를 보여주는 상징이다. 지하는 아닌데 그렇다고 지상도 아닌 곳, 아무리 잘 꾸며도 셋방살이의 궁핍함이 감춰지지 않는 곳. 반지하는 언제부터 집이 됐을까. ◆집이 된 방공호 영화 속 기우네 ...

    한국경제 | 2020.02.14 09:09 | 전형진

  • thumbnail
    '맛남의 광장' 김희철, 역대급 新메뉴에 “방송 그만두고 창업하자”

    ... 들어보고자 제주 구좌읍에 있는 당근밭을 방문했다. 실제로 농민을 만나 얘기를 들어보니 상황은 매우 심각했다. 제주 당근 소비가 줄어 당근 생산 면적이 2400ha에서 2018년도에는 1400ha까지 대폭 감소했고, 게다가 지난해 계속된 장마와 세 번의 태풍으로 인해 당근밭의 절반 이상이 폐작된 상황이었다. 겨울에 먹어야 가장 맛있는 제주 당근의 명성이 점차 떨어지며 농민들의 걱정은 나날이 커지고 있었다. 이에 농어민들의 든든한 지원군 백종원은 그 어느 때보다 메뉴 ...

    텐아시아 | 2020.02.06 10:29 | 김지원

  • thumbnail
    홍남기 "우한 폐렴 굉장한 악영향"…예비비 3.4兆 투입

    ... 규모로 편성된 목적예비비를 먼저 활용할 계획이다. 목적예비비란 재해 대응, 인건비, 환율상승에 따른 원화 부족액 보전 등 사용 목적이 정해진 일종의 ‘비상금’이다. 통상 정부는 목적예비비의 절반가량을 태풍 장마 등 예상치 못한 재난 대응에 쓴다. 작년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자 목적예비비 255억원을 투입해 멧돼지 울타리 설치, 포획틀 구매 등에 사용했다. 우한 폐렴이 확산돼 목적예비비가 소진되면 1조4000억원가량 배정된 일반예비비를 ...

    한국경제 | 2020.02.05 17:24 | 성수영/오상헌

  • thumbnail
    '김장전투'하던 북한에 '포장김치' 대중화…김치공장 잇단 준공

    ...성호흡기증후군)가 창궐하자 김치가 반짝 주목을 받았는데, 노동신문은 지금도 "21세기 악마의 병으로 불린바 있는 사스가 세계를 휩쓸 때 그 예방 식품으로 제일 주목된 것이 다름 아닌 김치"라고 소개하고 있다. 2010년 이후 장마당이 급속히 확산하면서 배급에 의존하지 않고도 계절과 상관없이 재료 구매가 가능해져 주민들의 김장 양이 줄어들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016년 6월과 2017년 1월 평양 류경김치공장을 두 차례나 현지 시찰하며 민생을 챙기는 ...

    한국경제 | 2020.02.02 09:00 | YONHAP

  • thumbnail
    '막바지 겨울축제 즐기자' 첫 주말 화천산천어축제 발길

    신종코로나·포근한 겨울날씨 영향…예년보다 한산 따뜻한 날씨에 겨울 장마까지 겹쳐 개막을 두 차례 연기했던 2020 화천산천어축제가 개막(1월 27일) 이후 첫 주말을 맞아 관광객 발길이 이어졌다. 하지만, 최근 비상이 걸린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에다 이상고온 영향으로 축제장인 화천천 얼음낚시터 입장을 제한한 탓에 예년보다 한산한 모습이다. 이날 관광객들은 얼음낚시터 대신 강변에 마련한 대낚시터와 수상낚시터에서 축제를 즐겼다. 화천군은 얼음이 제대로 ...

    한국경제 | 2020.02.01 16: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