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9,0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철원 한탄강 얼음트레킹 폐막…30만명 찾아 축제 '만끽'

    강물 위를 걸으며 주상절리 비경을 감상하는 제8회 철원 한탄강 얼음트레킹 축제가 열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27일 막을 내렸다. '동지섣달 꽃 본 듯이'라는 주제로 열린 올해 축제는 겨울 장마 등 이상 기후에도 한탄강의 화산지형 절경을 즐기려는 방문객들로 붐볐다. 특히 개막일에 진행된 똥바람 알통구보대회에는 참가자 600여 명이 참가해 건강미를 뽐냈다. 이상 기후로 강이 꽁꽁 얼지 않아 얼음 위 코스를 걸을 수 없었지만, 관광객들은 태봉대교를 시작으로 ...

    한국경제 | 2020.01.27 11:58 | YONHAP

  • thumbnail
    '겨울축제 1번지' 2020 화천산천어축제 개막…"월척이오" 환호

    이상 기후로 두 차례 연기…얼음두께 20cm 이상, 안전에 중점 따뜻한 날씨에 겨울 장마까지 겹치면서 개막을 두 차례 연기했던 '대한민국 대표 겨울축제' 2020 화천산천어축제가 27일 강원 화천군 화천천 일원에서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 이른 아침부터 축제장에 모여든 관광객은 얼음 구멍마다 낚싯대를 드리우며 산천어 입질을 기다렸다. 몇몇 강태공은 꽁꽁 얼어붙은 화천천에 엎드려 얼음구멍 가까이 얼굴을 들이밀고 산천어가 지나가기를 기다렸다. 얼음 ...

    한국경제 | 2020.01.27 11:53 | YONHAP

  • thumbnail
    "주렁주렁 말리면 뭐든 검게 변한다"는 양촌리 '흑곶감의 전설'

    곶감이 제철이다. 전국의 덕장마다 1월 중순까지 곶감이 주렁주렁 매달린다. 햇곶감은 지금이 가장 맛있다. 곶감으로 유명한 상주, 산청 곶감과 달리 '흑곶감'으로 유명한 고장이 있다. 충남 논산의 양촌리. 이 동네에선 "감을 말리면 노랗던 감도 모두 까맣게 변하는 전설이 내려온다"고 말한다. 수령 300년의 감나무와 찬바람의 조화 양촌리는 '볕이 드는 골'이라는 뜻이다. 전북 완주군 운주면과 고개 하나로 ...

    한국경제 | 2020.01.25 09:00 | 김보라

  • thumbnail
    12월 생산자물가 전월비 0.3% 상승…두달만 반등

    ... 10월(-0.2%)과 11월(-0.1%) 두 달 연속 내렸지만 12월 오름세로 돌아섰다. 12월 생산자물가가 반등한 것은 농산물과 수산물 가격이 상승해서다. 농림수산물 생산자물가가 4.0% 올랐다. 무 생산자물가가 30.7% 뛰었는데 장마로 무 파종 시기가 늦어지면서 출하량이 줄어든 영향이다. 냉동 오징어는 11.9% 상승했다. 중국 어선 불법조업, 수온 상승 등의 영향을 받았다. 공산품 생산자물가도 0.2% 상승했다. 국제유가가 올라서다. 그간 하락했던 모니터용 ...

    한국경제 | 2020.01.21 07:07 | 이송렬

  • thumbnail
    12월 생산자물가 전월 대비 0.3% 상승…농림수산물 상승 영향

    ... 전보다 0.3% 올랐다고 21일 발표했다. 지난해 10월(-0.2%)과 11월(-0.1%) 내리 마이너스를 보인 생산자물가가 오름세로 돌아선 것이다. 생산자물가 상승은 농산물, 수산물 가격이 뛴 영향이 컸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장마로 무 파종 시기가 늦어진 탓에 출하량이 줄면서 무 생산자물가가 30.7% 뛰었다. 냉동 오징어는 중국 어선 불법조업, 수온 상승 등의 영향에 11.9% 올랐다. 이로 인해 농림수산물 생산자물가가 4.0% 올랐다. 국제유가가 오르며 ...

    한국경제 | 2020.01.21 06:00 | YONHAP

  • thumbnail
    '겨울 왕국'이 돌아왔다…함박눈 '펄펄' 내린 강원, 축제 절정

    ... 잠정 중단됐다가 지난 17일 다시 시작된 평창 송어축제장은 이날 내린 눈으로 겨울 분위기를 되살렸다. 다만 축제의 진수인 송어 얼음 낚시터가 운영되지 않아 방문객들은 송어 맨손 잡기 체험 등으로 아쉬움을 달래야 했다. 겨울 장마와 이상 고온으로 개막이 일주일 미뤄졌다가 다시 시작된 철원 한탄강 얼음 트래킹 축제도 겨울 분위기를 이어갔다. '동지섣달 꽃 본 듯이'를 주제로 한 이 축제는 오는 27일까지 이어진다. 대표 행사는 태봉대교에서 순담계곡까지 ...

    한국경제 | 2020.01.19 14:16 | YONHAP

  • thumbnail
    '인제 빙어''대관령 눈꽃'…강원도 겨울 축제 본격 시작

    ... 33개 행사로 2월 2일까지 16일간 열린다. 주제는 '함께한 20년 함께할 20년'이다. 다시 찾아온 추위로 빙어호의 얼음 두께와 빙질이 좋아져 애초 계획보다 축제 기간을 일주일 연장했다. 역대 최장기간 개최다. 겨울 장마와 이상 고온으로 개막이 일주일 미뤄졌던 철원 한탄강 얼음 트레킹 축제도 시작됐다. 철원 한탄강 얼음 트레킹 축제는 '동지섣달 꽃 본 듯이'를 주제로 27일까지 이어진다. 대표 행사는 태봉대교에서 순담계곡까지 한탄강 얼음 위 총 ...

    한국경제 | 2020.01.18 11:21 | YONHAP

  • thumbnail
    삼성·LG의 '깨끗한 바람' 대결 승자는

    ... 틀어놓은 뒤 식사를 하곤 했다. 식사 후에는 에어컨을 끄고 꼭 환기를 했다. 문제는 그 다음날. 갈비찜, 청국장처럼 냄새가 진한 음식을 먹은 다음날 에어컨을 틀면 에어컨 안에 배어 있던 음식 냄새가 다시 뿜어져 나왔다. 꿉꿉한 장마철 에어컨을 틀었다 끄기를 반복하자 나중에는 쾨쾨한 곰팡이 냄새까지 나곤 했다. 여름이 끝나갈 무렵이면 이상하게 에어컨 바람이 예전만 못하다는 느낌이 든다. 에어컨을 열어 내부를 확인한 순간, 회색 먼지가 엉겨 붙어 있는 필터를 ...

    한국경제 | 2020.01.17 17:24 | 고재연/김보형

  • thumbnail
    겨울 장마로 1주 미룬 '철원 한탄강 얼음트레킹 축제' 18일 개막

    태봉대교∼순담계곡 총 7.5㎞…전 구간 부교 설치해 관광객 안전 확보 겨울 장마와 이상 고온 등 날씨 탓에 1주 미뤄진 강원 철원군 한탄강 얼음 트레킹 축제가 18일 열린다. '동지섣달 꽃 본 듯이'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18일 오전 10시 태봉대교 집결지에서 간단한 준비운동 후 출발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같은 날 오후 1시 승일교 아래 주 행사장에서는 본격적인 개막 행사와 축하 공연 등이 열리며, 승일공원에서는 강추위에도 ...

    한국경제 | 2020.01.17 14:19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극우정치인 르펜, 2022년 대선 출사표…"마크롱 막겠다"

    ... 점을 의식해 출마를 조기 선언한 것으로 분석된다. 폐쇄적인 이민정책을 내세워온 극우·포퓰리즘 성향의 RN은 지난해 5월 치러진 유럽의회 선거에서 중도성향의 집권당 레퓌블리크 앙마르슈(LREM·전진하는 공화국)를 제치고 1위를 달성했다. 2012년, 2017년에 이어 엘리제궁에 들어가기 위한 세번째 도전에 나선 르펜 대표는 RN을 창당한 장마리 르펜의 딸이다. 아버지 르펜 역시 여러 차례 대선에 도전했으나 연거푸 고배를 마셨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17 09: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