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6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 "檢 부영수사 총선용"

    ... 장성민(張誠珉) 총선기획단장은 기자들과 만나 "최근 삼보일배 등으로 DJ를 계승한 민주당이 다시 호남에서 활로를 찾고 재건하려는 움직임이 보이자 찬물을 끼얹겠다는 의도"라며 "전면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장전형(張全亨)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검찰이 부영건설을 갑자기 들고나와 스스로 게이트 수준이니 총선후 엄청난 폭발력이 있을 것이라는 등 정치적인언행을 하고 있다"며 "이보다 더한 사안도 총선때까지 묻어두겠다던 검찰이 선거를1주일 앞두고 ...

    연합뉴스 | 2004.04.07 00:00

  • 낙선대상 208명 발표 논란

    ... 올랐다. 이와 함께 비례대표 부적격자 8명도 포함됐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탄핵에 찬성한 의원 전원을 낙선대상에 넣은 것은 총선연대가 공정한 기준을 갖고 선정했는가 하는 의심을 갖게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장전형 대변인은 "열린우리당 의원 중 한나라당 탈당파 의원들과 벌금형을 받은 의원,도지사직을 사퇴한 인사 등이 포함되지 않은 명단은 사이비 명단"이라며 "총선연대가 열린우리당 산하단체로 전락했다는 지적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

    한국경제 | 2004.04.06 00:00

  • D-10 `부동층 흡수' 총력전

    ... 극대화'와 한나라당 박세일 선대위원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하면서 양강구도 타파에 주력했다. 장성민 기획단장은 "열린우리당은 민주당을 분열시키더니 세대를 분열시키고 지역을 분열시키려 하고 있다"며 정 의장의 사퇴를 촉구했고, 장전형 선대위 대변인은 "박세일 위원장의 과천 아파트는 재개발 투기지역에 있다"며 박 위원장도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 김종철 선대위 대변인은 "열린우리당의 거품이 빠지고 기성야당에 실망한 개혁성향 유권자들의 민노당 지지가 이어지고 있다"며 ...

    연합뉴스 | 2004.04.05 00:00

  • 민주 '의혹 제기' 총공세

    ... "열린우리당의 창당과 17대 총선자금에 관련된 검은 돈 수백억원의 조성에 청와대와 열린우리당 관계자들이 관련돼 있다"며 "노무현 대통령이 고문 변호사로 있던 A병원과 B창투사 및 열린우리당의 핵심 관계자들도 연루돼 있다"고 주장했다. 장전형 대변인은 정 의장 장남 유학과 관련,"정 의장이 자신의 세비의 두배가 넘는 연간 7천만원이 드는 학교에 아들을 유학보낸 배경과 자금 출처를 밝혀야 한다"고 공격했다. 장 대변인은 또 한나라당 박세일 선대위원장을 겨냥,"박세일 선대위원장이 ...

    한국경제 | 2004.04.05 00:00

  • 한.민 "정동영 회견 국면전환용"

    ... 회견은 자신의 `고려장' 발언에 따른 반발을 무마하기 위한 것"이라며 "한나라당과 상생정치를 말하는데 이는 현 정부 집권초기에 한나라당과 상생을 말하면서 햇볕정책 특검을수용한 것과 같은 정략적 발상 이상의 의미는 없다"고 말했다. 장전형(張全亨) 선대위 대변인은 "정 의장의 사퇴를 기대했으나 결국 정략적 회견에 그쳤다"며 "한나라당과의 대표회담이란 결국 한나라당과 큰 틀에서 공조를 통해 정치적 이익을 챙기겠다는 생각에서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4.04.05 00:00

  • 민주 '의혹 부풀리기' 총공세

    ... "노무현 대통령이 고문 변호사로 있던 A병원과 B창투사와 열린우리당의 핵심 관계자들이 연루돼 있다"고 주장했다. 박 본부장은 "관련 증언과 자료 등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며 "필요하다면 6일 증거를 제시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장전형 선대위 대변인은 열린우리당의 정 의장 장남 유학에 관련 "정 의장이 자신의 세비의 두배가 넘는 연간 7천만원이 드는 학교에 아들을 유학보낸 배경과 자금을 출처를 밝혀야 한다"고 공격했다. 그는 또 정 의장의 '탄핵철회'주장에 대해선 ...

    한국경제 | 2004.04.05 00:00

  • "건호씨 장인사택 거주 해명해야"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4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아들 건호씨가 장인이 상임감사로 재직중인 농협자회사로부터 숙소로제공받은 50평형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다"는 주간동아 보도와 관련, "건호씨 부부가이 아파트에 거주하게 된 경위를 해명하고 농협측은 언제부터 자회사 감사에게 호화아파트를 제공했는지 밝히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건호씨가 장인이 (회사측으로부터) 제공받아살고 있던 여의도 아파트 사택에 나중에 들어가 함께 ...

    연합뉴스 | 2004.04.04 00:00

  • "건호씨 장인사택 거주 해명해야"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4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아들 건호씨가 장인이 상임감사로 재직중인 농협자회사로부터 숙소로제공받은 50평형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다"는 주간동아 보도와 관련, "건호씨 부부가이 아파트에 거주하게 된 경위를 해명하고 농협측은 언제부터 자회사 감사에게 호화아파트를 제공했는지 밝히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건호씨는 결혼 후 다른 아파트에서 살다가 집사람이 아기를 출산한 뒤 지난 2월초 병원에서 퇴원, ...

    연합뉴스 | 2004.04.04 00:00

  • 한화갑 "추미애에 전권 위임해야"

    ... 이틀만에 좌초 위기에 처한데 대해 "조순형(趙舜衡) 대표가 특정계파에 휘둘려 마치 계파 보스처럼 행동하는 것은 참으로 안타깝다"며 "조 대표는 추 위원장에게 전권을 위임한다는 당초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 전 대표는 장전형(張全亨) 선대위 대변인을 통해 "조 대표에게 마지막으로 호소한다"면서 "전국에서 총선 승리를 위해 뛰고 있는 당원들에게 희망의 불씨를 만들어줘야 할 당 대표가 계속해서 휘둘림을 당하고 제 역할을 못한다면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04.04.01 10:07

  • 한화갑 "秋에 전권 위임해야"

    ... 이틀만에 좌초 위기에 처한데 대해 "조순형(趙舜衡) 대표가 특정계파에 휘둘려 마치 계파 보스처럼 행동하는 것은 참으로 안타깝다"며 "조 대표는 추 위원장에게 전권을 위임한다는 당초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 전 대표는 장전형(張全亨) 선대위 대변인을 통해 "조 대표에게 마지막으로 호소한다"면서 "전국에서 총선 승리를 위해 뛰고 있는 당원들에게 희망의 불씨를 만들어줘야 할 당 대표가 계속해서 휘둘림을 당하고 제 역할을 못한다면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04.04.01 09: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