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2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연장 12회에 빛난 황재균, 결승 2루타+펜스 기댄 호수비

    ... 3루와 홈을 향해 있었다. 멜 로하스 주니어의 중견수 뜬공 때 황재균은 3루를 향해 태그업했다. 탄탄한 두산 야수진도 흔들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황재균은 송구가 뒤로 빠지는 틈을 타 홈까지 파고들었다. kt는 황재균의 장타와 적극적인 주루 덕에 귀한 2점을 뽑았다. 황재균은 경기 뒤 "연장 마지막 공격이어서 더 집중했다. 전 타석(연장 10회)에서 내가 노렸던 공이 왔을 때 내 스윙을 하지 못했다. 그래서 '스트라이크존에 오는 공이면 무조건 내 스윙을 ...

    한국경제 | 2020.08.14 23:15 | YONHAP

  • thumbnail
    '첫날 1위' 디펜딩 챔피언 박민지, 막판 5개홀에서만 4언더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4년째 뛰는 박민지(22)는 올해 우승 없이도 상금랭킹 6위(2억6천306만원)를 달린다. 장타 14위(평균 245.8야드), 그린 적중률 3위(82.56%), 평균타수 4위(69.34타) 등 고른 기량으로 8개 대회에서 한 번도 컷 탈락이 없었고 5번이나 톱10에 입상한 덕이다. 준우승 한번, 3위 한번이 말해주듯 우승 기회도 적지 않았다. 6월 비씨카드 한경 레이디스컵에서 연장전에서 진 게 가장 아쉬운 ...

    한국경제 | 2020.08.14 18:02 | YONHAP

  • thumbnail
    골반 탄탄하게 해줘…여성프로 장타의 비결

    야구의 강속구 투수, 골프의 장타자의 공통점은 골반으로 시동을 건다는 점이다. 꼬인 몸을 풀면서 발생하는 골반 턴은 토크양을 극대화한다. 장전했던 골반을 풀면서 팔이 저절로 따라오듯 스윙해야 한다는 것은 전문가들이 이구동성으로 강조하는 부분. 이 때문에 좋은 상체 힘을 가져도 탄탄한 골반이 없다면 장타를 치기 쉽지 않다. 건장한 신체를 지닌 웬만한 남성보다 여성 프로골퍼가 더 멀리 칠 수 있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김형태 직선퍼스널트레이닝 대표는 ...

    한국경제 | 2020.08.14 16:55 | 조희찬

  • thumbnail
    "로하스가 너무 잘한다" 말하는 이정후의 진짜 의욕

    ... 치켜세우면서 자신의 의욕을 너무 드러내지도, 감추지도 않았다. 14일 현재 대부분의 타격 지표에는 KT 위즈 멜 로하스 주니어의 이름이 가장 위에 올라 있다. 타율(0.384), 홈런(29홈런), 타점(74타점), 출루율(0.443), 장타율(0.755), 루타(234루타), OPS(1.198) 1위다. 득점(72득점)과 안타(119안타)에서 각각 김하성(74타점), 이정후(120안타)에 밀려있지만 키움이 훨씬 많은 경기를 치렀고, 차이가 미미해 언제든 뒤집힐 수 있는 상황이다. ...

    한국경제 | 2020.08.14 14:55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프로야구 kt 내야수 오태곤↔SK 포수 이홍구 트레이드(종합)

    ... 이숭용 kt 단장은 장성우와 허도환, 신인 강현우 등으로 이뤄진 1군 포수진 전략을 강화하기 위해 즉시 전력감인 이홍구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이 단장은 "풍부한 경험과 경기 운영 능력, 안정감 있는 수비를 갖췄을 뿐 아니라 장타력을 겸비한 공격형 포수로, 팀 전력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SK는 "내·외야를 두루 소화하고 장타력과 빠른 주력을 겸비한 오태곤을 영입해 선수단 전력을 강화했다"며 트레이드에 의의를 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3 14:17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kt 내야수 오태곤↔SK 포수 이홍구 트레이드

    ... 통산 성적은 345경기 타율 0.220, 34홈런, 114타점. 75득점 등이며, 올 시즌에는 23경기 타율 0.188을 기록했다. 이숭용 kt 단장은 장성우와 허도환, 신인 강현우 등으로 이뤄진 1군 포수진 전략을 강화하기 위해 즉시 전력감인 이홍구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이 단장은 "풍부한 경험과 경기 운영 능력, 안정감 있는 수비를 갖췄을 뿐 아니라 장타력을 겸비한 공격형 포수로, 팀 전력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3 14:12 | YONHAP

  • thumbnail
    KT-SK, 오태곤-이홍구 1대1 트레이드 단행 [오피셜]

    ... 48타수 9안타 1홈런 3타점 타율 0.188을 기록했다. 이숭용 KT 단장은 `1군 포수 뎁스 강화를 위해, 즉시 전력감인 이홍구를 영입하게 됐다`고 설명하며 `풍부한 경험과 경기운영 능력, 안정감 있는 수비를 갖췄을 뿐 아니라 장타력을 겸비한 공격형 포수로, 팀 전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영입 배경을 밝혔다. 한편 SK는 내∙외야 멀티 포지션 소화가 가능하고 장타력과 빠른 주력을 겸비한 오태곤을 영입하며 선수단 뎁스를 강화했다. 2010년 청원고등학교를 ...

    한국경제 | 2020.08.13 14:05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벌써 결승타 10개…기복없는 예비 FA 오재일의 치솟는 인기

    ... 있어서 투수들이 나와 승부를 많이 한다. 운이 좋다"고 말한다. 하지만, 올 시즌 오재일의 성적은 운으로만 쌓을 수 없는 수준이다. 오재일은 12일까지 타율 0.349, 10홈런, 51타점을 기록 중이다. 타율은 5위, 장타율(0.545)과 출루율(0.406)은 11위다. OPS(장타율+출루율)는 0.951로 9위에 올랐다. 오재일은 홈런을 제외한 모든 부문에서 '커리어 하이'를 향해 달리고 있다. 세부 지표도 좋다. 스포츠투아이가 계산한 ...

    한국경제 | 2020.08.13 10:11 | YONHAP

  • thumbnail
    알론소 '매부' 마차도 뛰는 샌디에이고로 현금 트레이드

    ... 알론소에게 마차도는 매부(妹夫)다. 알론소의 여동생 야이니가 마차도의 아내이기 때문이다. 마차도와 야이니는 2014년에 결혼했다. 알론소는 샌디에이고에서 뛰던 2012∼2015년, 타율 0.271, 출루율 0.339, 장타율 0.386, 27홈런을 쳤다. 샌디에이고에서 실패한 유망주였던 알론소는 2016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로 이적했고, 2017년 생애 첫 올스타에 뽑혔다. 하지만 지난해 콜로라도 로키스와 시카고 화이트삭스를 오가며 121경기에서 타율 ...

    한국경제 | 2020.08.13 08:54 | YONHAP

  • thumbnail
    이정후, 가장 이정후다운 스윙으로 끝냈다 [고척:포인트]

    ... 먹었다. 오늘 마지막 스윙은 내가 투수의 공을 쫓아다니지 않고 내가 내 스윙으로 돌린 타구였다`고 얘기했다. 이날 홈런으로 13홈런을 기록하게 된 이정후는 이미 자신의 한 시즌 최다 홈런인 6홈런의 두 배 이상을 넘었다. 4할대의 장타율은 6할대까지 올랐다. 이정후는 `트레이너, 타격코치님, 전력분석팀이 도움을 주셔서 자연스럽게 성적이 좋아지고 홈런도 많이 나오고 있다. 그 분들의 역할이 컸던 것 같다`고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

    한국경제 | 2020.08.13 00:06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