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6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축구대표팀 선발명단, 손흥민·구자철 투톱…'부상' 기성용 자리엔 장현수

    ... 발표했다. 주장 완장을 찬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과 투톱으로 나서고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 이재성(전북 현대)이 좌우 날개로 공격을 뒷받침한다. 기성용(스완지 시티)이 없는 허리에는 정우영(비셀 고베)과 장현수가, 포백에는 홍철(상주 상무)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윤영선(성남 FC) 이용(전북 현대)이 선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대구 FC)가 낀다. 한국은 16강 진출을 위해 이 경기에서 독일을 2골 차 이상으로 누르고 같은 시간 열리는 ...

    한국경제 | 2018.06.27 22:03 | 김아름

  • thumbnail
    [월드컵] '독일파' 손흥민·구자철, 독일전 투톱… 장현수 선발

    ... 4-4-2 전술을 들고 나왔다.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뛰는 구자철은 다른 공격수들을 대신해 손흥민의 파트너로 낙점됐다. 2선에서 문선민과 이재성이 좌우 날개로 선다. 주장 기성용이 부상으로 빠진 중원엔 정우영과 장현수가 배치됐다. 스웨덴전, 멕시코전에서 잇단 실수로 비난의 중심에 섰던 장현수는 이번에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자리를 바꿔 세 경기 연속 선발로 나오게 됐다. 수비진에선 왼쪽부터 홍철, 김영권, 윤영선, 이용이 포백 라인을 구축한다. ...

    한국경제 | 2018.06.27 21:56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캡틴' 손흥민, 기성용 대신해 독일전 완장

    부주장 장현수 대신 손흥민이 임시주장으로 출전 한국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부상으로 이탈한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을 대신해 완장을 차고 독일전에 나선다. 손흥민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독일전에서 임시주장 역할을 맡는다. 손흥민이 주장으로 월드컵 무대를 밟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A매치를 통틀어서도 지난달 28일 온두라스와 국내 평가전 ...

    한국경제 | 2018.06.27 21:51 | YONHAP

  • thumbnail
    독일전 선발 누가 나올까…구자철·장현수 선발 출장 예상

    ... 선발 명단으로 이재성과 손흥민의 투톱 시스템을 예측했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는 구자철도 선발 출장할 것으로 봤다. 27일 FIFA는 한국이 독일전에서 이재성, 손흥민, 황희찬, 구자철, 정우영, 이승우, 이용, 김영권, 장현수, 홍철, 조현우를 선발로 낼 것으로 예상했다. FIFA의 전망은 기존의 4-4-2 포메이션이다. FIFA는 한국이 멕시코전에서 사용한 손흥민-이재성 투톱을 사용할 거라 예측했다. 또한 기성용의 공백은 구자철과 정우영이 메우며, 측면은 ...

    한국경제 | 2018.06.27 20:10 | 김아름

  • thumbnail
    이영표, 독일전 선발에 조언 "위험지역 파울 경계하라" 장현수 실수 언급

    "독일은 정말 어려운 팀이다…위험지역에서는 절대 파울을 하지마라." 대한민국은 27일 밤 11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에서 열리는 ‘FIFA 월드컵 러시아 2018’ F조 조별 예선 3차전에서 전 대회 우승팀인 독일과 대결한다. 이영표 KBS 해설위원은 독일전을 앞둔 선발에게 다시 한번 위험지역에서 파울을 경계할 것을 주문했다. 이영표 위원은 “독일은 특정 선수에 의존하는 것이...

    한국경제 | 2018.06.27 16:52 | 이미나

  • thumbnail
    [월드컵] '기적' 꿈꾸는 신태용호, 위기의 독일과 '끝장 대결'

    ... 독일의 골문을 열 해결사로 나선다. 기성용이 빠진 중앙 미드필더 듀오로는 정우영(빗셀 고베)과 분데스리가에서 7년째 뛰는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의 기용이 예상된다. 골키퍼는 조현우(대구)가 나올 것으로 보이고 김영권(광저우)-장현수(FC도쿄) 중심의 포백 수비진도 가동할 전망이다. 좌우 측면 미드필더에는 이재성(전북)-문선민(인천), 좌우 풀백으로는 홍철(상주)-이용(전북) 투입이 점쳐지고 있다. 신태용호의 태극전사들이 전차군단 독일을 격침하는 '그라운드 ...

    한국경제 | 2018.06.27 07:02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FIFA "독일전도 손흥민·이재성 투톱… 기성용 대신 구자철"

    ... 내다봤다. 공격진은 멕시코전 그대로였다. 손흥민과 이재성이 최전방에, 황희찬과 이승우가 양쪽 날개에서 호흡을 맞출 것으로 FIFA는 예상했다. 주장 기성용이 부상으로 빠진 중원엔 구자철이 정우영에 함께 서고, 포백 수비진으로는 장현수를 비롯해 이용, 김영권, 홍철이 나란히 설 것으로 봤다. 골키퍼 예상은 조현우였다. 이에 맞서는 독일에선 스웨덴전에 교체 투입됐던 마리오 고메스와 일카이 귄도안이 초반부터 나올 것으로 예측했다. 티모 베르너, 마르코 로이스, 토마스 ...

    한국경제 | 2018.06.26 22:27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취재기자 "장현수, 실수 후 괴로워해…신태용 감독, 적극 고려해야"

    러시아 월드컵 취재기자가 장현수 선수가 두 번의 실수 후 괴로워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오늘(26일) 방송된 MBC 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연출 양시영, 정영선, 유기림)에는 러시아 현지에서 월드컵을 취재하고 있는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가 전화로 출연했다. 스웨덴 전에서 장현수가 범한 패스미스는 김민우의 페널티킥 파울로 연결돼 결승골을 허용한 바 있다. 또 멕시코 전에서 태클을 거는 과정에서 핸드볼 파울이 선언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18.06.26 09:38 | 한예진

  • thumbnail
    27일 한국-독일전…신태용 감독, '결정적 실수' 장현수 기용 고심

    ... 대회에서 첫 승점을 얻을 마지막 기회다. 한국은 스웨덴과 멕시코에 잇달아 패했지만, 독일을 2점 차로 꺾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아준다면 극적으로 16강에 오를 가능성이 남아 있다. 이 가운데 두 경기 연속 결정적인 실수를 범한 장현수 선수를 독일전에 투입할지 신태용 감독이 고민 중이다. 스웨덴 전에서 장현수가 범한 패스미스는 김민우의 페널티킥 파울로 연결돼 결승골을 허용한 바 있다. 또 멕시코 전에서 태클을 거는 과정에서 핸드볼 파울이 선언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18.06.26 08:31 | 한예진

  • thumbnail
    [월드컵] 손흥민-황희찬, 16강 명운 걸린 독일전 '공격 선봉'

    ... 장단점을 잘 안다"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골키퍼 장갑은 스웨덴·멕시코전에서 골문을 지킨 '거미손' 조현우(대구)가 그대로 낄 전망이다. 포백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민우(상주)-김영권(광저우)-장현수(FC도쿄)-이용(전북) 조합의 유지에 무게가 실린다. 멕시코전 때 선제골의 빌미가 된 핸드볼 파울을 했던 장현수는 네티즌의 악플에 시달렸지만, 신태용 감독으로부터 강한 신임을 받고 있다. 하지만 왼쪽 풀백은 멕시코전에서 김민우 ...

    한국경제 | 2018.06.26 05: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