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6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월드컵] ② 명암 갈린 태극전사… 조현우 뜨고 장현수 졌다

    '제3 골키퍼' 평가받던 조현우, 선방 쇼 펼치며 자신의 가치 높여 태클논란 장현수, 여론 악화 치명상 월드컵은 무명 선수들에게 꿈과 기회의 무대다.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같은 환경, 같은 조건 속에 실력을 겨루며 자신의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할 수 있다. 변방의 무명 선수들이 월드컵을 통해 자신의 가치를 끌어올린 뒤 세계 주요 무대로 진출하는 모습은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한국축구의 레전드 박지성과 이영표도 2002년 한일월드컵을 ...

    한국경제 | 2018.06.28 11:35 | YONHAP

  • thumbnail
    한국이 만든 '카잔의 기적'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김영권의 슛이 골로 인정되자 손흥민, 김영권, 장현수 등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6.28 09:28

  • thumbnail
    [월드컵] 겨우 웃음 찾은 장현수 "올라갈 일만 남았다고 생각"

    축구대표팀 장현수(FC도쿄)는 최근 선수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를 겪었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전과 2차전 멕시코전에서 수비 실수를 여러 차례 저질러 많은 축구팬들에게 엄청난 비난을 받았다. 특히 멕시코전에선 페널티지역에서 태클을 하다 핸드볼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을 내주며 패배의 원흉으로 몰렸다. 장현수를 비난하는 목소리는 극에 달했다. 급기야 몇몇 철없는 네티즌들은 장현수에게 벌을 내려달라고 ...

    한국경제 | 2018.06.28 07:04 | YONHAP

  • thumbnail
    추가시간 '9분의 기적'… 태극전사, 2골 몰아치며 독일 격침

    ... 감독은 지난 멕시코전에서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은 4-4-2 전술을 들고나왔다. 최전방에는 독일 프로축구 경험이 풍부한 손흥민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을 내세웠다. 부상으로 결장한 기성용(스완지시티)의 빈자리는 중앙 수비수 장현수(FC 도쿄)를 올려 정우영(비셀 고베)과 함께 채웠다. 이날 4-4-2 전술을 들고나온 신 감독은 독일 프로축구 경험이 풍부한 손흥민과 구자철을 최전방 투톱에 내세웠다. 경기 시작 휘슬이 울리자 한국은 손흥민을 원톱으로 쓰는 5-4-1에 ...

    한국경제 | 2018.06.28 03:04 | 조희찬

  • thumbnail
    한국 후반전 추가시간 '김영권·손흥민 연속골', 극적인 2대0 승...16강 진출은 무산

    ... 당해 무조건 이겨야 하는 상황에서 기성용이 부상으로 빠졌다. 그를 대신해 손흥민이 주장 완장을 차고 구자철과 함께 4-4-2 포메이션의 최전방을 맡았다. 측면 미드필더에는 이재성과 문선민이 자리했고 중원은 그동안 수비수로 출전했던 장현수와 함께 정우영이 책임졌다. 수비는 왼쪽부터 홍철, 김영권, 윤영선, 이용이 자리했고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빈손으로 돌아가지 않겠다’는 각오로 최선을 다해 뛰었다. 손흥민, 구자철, ...

    스타엔 | 2018.06.28 02:09

  • thumbnail
    '유종의 미' 거둔 한국 축구, 독일에 2-0 승리…16강 진출은 실패

    ... 밤(한국시각)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벌어진 독일과의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마지막 3차전서 독일과 맞대결을 펼쳤다. 전반전은 독일의 맹공을 버텨내며 간간이 날카로운 역습에 나섰다. 앞선 두 경기에서 중앙 수비수를 맡았던 장현수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서며 수비를 두텁게 했다. 후반 들어 스웨덴이 멕시코에 앞서나가자 독일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무승부로 경기가 끝나면 스웨덴과 멕시코가 16강에 진출하기 때문. 하지만 골키퍼 조현우가 연이어 신들린 듯한 선방을 ...

    한국경제 | 2018.06.28 01:15 | 김아름

  • thumbnail
    '1% 기적' 도전한 한국, 독일 꺾고도 조별리그 탈락

    ... 스트라이커로 나선 가운데 좌우 날개는 문선민-이재성이 맡았다. 손흥민과 구자철은 지난해 11월 세르비아와 평가전에서 투톱 스트라이커 호흡을 맞춘 적이 있었다. 왼쪽 종아리 부상으로 결장하는 '캡틴' 기성용의 빈자리는 장현수에게 맡겼다. 주장 완장은 손흥민이 찼다. 장현수는 조별리그 1, 2차전을 통해 잇단 실수로 출전 여부가 불투명했지만 기성용의 공백을 메우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중용됐다. 장현수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보직을 바꾸면서 중앙 수비는 김영권-윤영선 ...

    한국경제 | 2018.06.28 00:59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축구대표팀, 독일 상대로 전반 0-0…'후반에 승부 낸다'

    ... 한국은 27일 밤(한국시각)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벌어진 독일과의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마지막 3차전서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한국은 4-4-2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최전방에 손흥민과 구자철을 세웠다. 2선엔 정우영 장현수 이재성 문선민을 포백에는 가운데 김영권 윤영선, 좌우 풀백으로 홍철과 이용을 배치했다. 주장은 손흥민이 맡았다. 수문장은 조현우였다. 수비시에는 장현수가 3선으로 내려가 5-4-1 전형으로 변했다. 독일은 4-2-3-1 전형으로 ...

    한국경제 | 2018.06.27 23:55 | 김아름

  • thumbnail
    [러시아월드컵 독일전]손흥민, 기성용 대신해 월드컵 주장으로 출전

    ... 대신해 독일과의 3차전 경기에서 임시주장을 맡는다. 손흥민이 주장으로 월드컵 무대를 밟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신태용 감독은 기성용이 부상으로 이탈한 뒤 독일전 주장 선정을 두고 고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중앙수비수인 장현수(FC도쿄)가 대표팀의 부주장으로 활약해왔지만, 이번 대회에서 불안한 경기력으로 팬들의 많은 비난을 받으면서 주장을 맡기기가 어려웠을 터. 반면 손흥민은 A매치 첫 주장 역할을 맡았던 온두라스전에서 대표팀의 구심점이 돼 팀을 잘 ...

    스타엔 | 2018.06.27 23:22

  • '주장' 손흥민·구자철, 독일전 선봉 선다… 장현수는 미드필더로 선발출전

    ...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독일전을 앞두고 손흥민과 구자철을 최전방 공격수로 배치한 4-4-2 전술을 공개했다. 2선에서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과 이재성(전북 현대)이 좌우 날개에 서고 중원은 정우영(비셀 고베)과 장현수(FC 도쿄)가 책임진다. 포백 라인 수비진은 홍철(상주 상무),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윤영선(성남 FC), 이용(전북 현대)이 구축한다. 윤영선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그라운드를 밟는다. 또 손흥민은 부상으로 결장하는 ...

    한국경제 | 2018.06.27 22:12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