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611-37620 / 39,0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치면톱] 개혁법안 '개악' 반발 .. 변호사법등 왜곡/변질

    ... 또 이날 총리실 산하 자영자소득파악위원회(위원장 박승) 위원중 시민단체 에서 파견된 민간위원과 실무기획단 소속 인사들은 국회의 부가가치세법 개정안 변질에 반발, 집단 사퇴서를 제출했다. 나성린 경실련 경제정의연구소장(한양대 교수) 등 7명은 "재정경제부가 위원회 건의를 바탕으로 간이과세제도를 연간매출 4천8백만원 이하 사업자 에게 적용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제출했으나 국회가 6천2백40만원으로 상한선을 올렸다"며 "국회의 법안왜곡을 지켜볼 ...

    한국경제 | 1999.12.03 00:00

  • 간이과세 연매출 6240만원 미만 .. 법사위, 내년 7월부터

    ... 매출액이 6천2백40만원을 넘으면 간이과세 사업자로 지정받을 수 없게 됐다. 국회 법사위 소위는 1일 회의를 열고 부가가치세의 간이과세 적용대상 한도를 이같이 확정, 2일 열리는 법사위 전체회의에 상정키로 했다. 당초 국회 재경위는 간이과세의 한도를 ''4천8백만원 이상으로 시행령에 정한다''라고 부가가치세법에 명시키로 했으나 법사위는 정부에 재량권을 너무 많이 준다는 이유로 ''4천8백만원에 30%(1천440만원)를 추가한 범위내 에서 시행령으로 정한다''로 ...

    한국경제 | 1999.12.02 00:00

  • [월드투데이] 아시아 신산업정책의 좌표

    아시아 금융위기의 교훈중 하나는 경제성장과 안정을 위해 경제개발에 대한 사고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는 점이다. 위기를 계기로 "개발 패러다임"을 재정립하고 기존의 비즈니스 사고방식을 새로운 시각으로 성찰하게 됐다. ... 있다. 다시말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과정으로서의 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 관점에서 산업정책은 한 국가의 경제적 변화뿐만 아니라 사회가이드라인 으로 조명돼야 한다. 이는 단순한 투자인센티브의 개발이나 교역의정서 작성, 유용한 ...

    한국경제 | 1999.12.02 00:00

  • 금융소득 종합과세 2001년 1월 부활 .. 재경/법사위

    ... 계산하는 금융소득 종합과세가 오는 2001년 1월부터 부활된다. 또 비상장주식의 상장 차익에 대해서도 증여세가 부과된다. 국회 재정경제위는 29일 법안심사소위와 전체회의를 잇따라 열고 종합과세 재실시 시기에 대해 야당안과 정부안을 놓고 표결에 부쳐 정부안대로 확정 했다. 금융소득종합과세법과 관련, 재경위는 내년 1월부터 이자소득에 대한 원천징수세율을 20%로 인하하고 2001년부터는 이자.배당소득세율을 함께 15%로 낮추기로 했다. ...

    한국경제 | 1999.11.30 00:00

  • [취재여록] 국산술 이젠 경쟁력을

    진통을 거듭했던 주세법 개정안이 우여곡절끝에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의결됐다. 국회재경위는 주류업계의 요구와 여론을 감안, 소주.위스키 세율을 정부안인 80%에서 72%, 맥주세율을 1백20%에서 1백15%로 하향조정했다. 소비자부담 최소화를 무기로 여론몰이에 나섰던 주류업체들은 일단 떨떠름한 표정이지만 급격한 세율인상은 막았다며 내심 소기의 목적을 달성한 것으로 자평했다. 정부측은 2000년1월부터 증류주세율을 동일하게 맞추라는 ...

    한국경제 | 1999.11.30 00:00

  • 소주값 27% 오른다 .. 재경위, 위스키/소주세율 72% 확정

    내년부터 소주의 소비자가격이 27.1% 오르고 맥주는 5%, 위스키는 13.5% 내린다. 국회는 29일 재경위 소위를 열어 현재 35%인 소주세율과 1백%인 위스키세율 을 72%로 일치시키고 맥주세율은 내년에 1백15%, 2001년부터는 1백%로 단계적으로 내리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소주와 위스키에 적용되는 교육세는 현행대로 30%로 유지된다. 이에따라 현재 7백원하는 소주(진로, 3백60ml) 가격은 8백90원으로 1백90원 오르게 ...

    한국경제 | 1999.11.29 00:00

  • [유통면톱] 소주 '안도'...위스키 '대환영' .. '업계 반응'

    주류업계는 29일 국회 재경위에서 확정된 주세법 개정안에 대해 대체로 만족감을 표시했다. 국회가 업계와 일반 소비자들의 요구를 일부 수용해 주세율을 원안보다 하향 조정한 것은 주류 시장의 여건과 소비 현실을 반영한 것이라는 ... 한다는 주장을 거듭 강조했다. 윤종웅 하이트맥주 사장은 "저도주에 저세율로 개정하는게 기본 입장이지만 국가 재정 문제도 고려해야 하는 만큼 개정안은 현실적으로 최선의 방안" 이라고 말했다. 위스키 업계는 대환영을 표시했다. ...

    한국경제 | 1999.11.29 00:00

  • [초대석] 데칸쇼 논술 출간한 '논술아빠' '이경호 서기관'

    ...------------------------------------------------------ 산자부 무역위원회 이경호 서기관(53세)이 "데칸쇼 논술"이라는 특이한 이름의 논술책을 펴냈다. ''데칸쇼''란 지성의 상징인 ... 대화하듯 읽는 이를 격려하고 다독거리며 쉽고 재미있는 글쓰기로 이끌어 간다. 그는 76년부터 지난해까지 옛 경제기획원과 재정경제부에 근무하다 올해 산업자원부로 자리를 옮겼다. 그동안 야근을 밥먹듯 하는 생활을 했을텐데 어떻게 ...

    한국경제 | 1999.11.29 00:00

  • [사설] (30일자) 정말 이해할 수 없는 국회

    ... 완화했다. 변호사들의 이익을 굳건히 지키는데 충실한 셈이다. 직역 이기주의의 대표적인 사례라 할 만하다. 재경위원회 또한 정부가 제출한 부가세법 개정안을 심의, 간이과세 적용기준 을 "연간 매출액 4천8백만원 이상으로, 대통령령이 ... 짝짜꿍이 돼 간이과세 대상을 확대키로 한 것인데, 과연 국익에 부합한 결정인지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 선거관리위원회에 대한 견제 역시 속이 뻔히 들여다 보이는 의원들의 이기주의라 아니할 수 없다. 선거공영제를 확대한다는 명분으로 ...

    한국경제 | 1999.11.29 00:00

  • 노동조합비도 소득공제..강봉균 재경장관, 세법개정때 반영

    강봉균 재정경제부 장관은 26일 "근로자들이 낸 노동조합비가 소득공제대상 에 포함될 수 있도록 하고 해외근로자들의 소득중 비과세 범위를 현행 1백만원에서 1백50만원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재경위에 출석, 국민회의 정세균 의원이 제출한 청원 에 대해 이같이 밝히고 "소득세법 시행령을 개정할때 노조비 소득공제와 해외근로소득 비과세확대방안을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재경부 관계자는 "소득세법 시행령을 개정하더라도 ...

    한국경제 | 1999.11.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