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4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호영 "NO할 것은 NO라고 해야" 이철희 "쓴소리 듣겠다"(종합)

    ...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2일 이철희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대통령에게) '노'(NO)라고 할 수 있는 것은 '노'라고 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주 대표 대행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취임 인사차 예방한 이 수석을 맞아 "이번 재보선에서 드러난 민심을 잘 수용해서 문재인 대통령의 남은 1년이 잘 마무리되고 대한민국이 성공할 수 있도록 해 달라"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 대표 대행은 "원내대표를 맡은 이후 정무수석들이 처음 인사 외에는 한 번 정도밖에 방문하지 않아 ...

    한국경제 | 2021.04.22 19:09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떠난 지 보름…국민의힘, '리더십 공백' 심화

    국민의힘이 4·7 재보선 승리를 이끈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결별한 지 2주가 지났지만, 좀처럼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가장 유력한 당권주자인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이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놓고 거취 표명을 명쾌하게 하지 않는 사이, '세대교체론'이 초선의원을 중심으로 더욱 거세지고 있다. 정진석 서병수 의원 등 중진의 당대표 불출마 선언에도 초선 그룹 일부는 사실상 주 대표 대행을 겨냥한 '중진 ...

    한국경제 | 2021.04.22 15:51 | YONHAP

  • thumbnail
    '내로남불' 표어 막았던 선관위, 표현의 자유 숨통 튼다

    ... 침해라는 비판을 샀다. 선관위는 또 투표참여 권유 표현의 허용 범위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정당과 후보자의 명칭·성명·사진(그림 포함)을 명시하는 경우만 제한하고 나머지는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선관위는 재보선 때 국민의힘이 "투표가 내로남불을 이깁니다" 등의 투표 독려 문구를 사용하려고 했으나 특정 정당을 연상케 한다는 이유로 이를 불허해 편파성 논란을 일으켰다. 선관위 관계자는 "2013년과 2016년에도 이들 조항이 유권자의 알권리와 ...

    한국경제 | 2021.04.22 15:01 | YONHAP

  • thumbnail
    강병원 "모병제 전환해야…징병제로는 병력유지 불가능"

    ... 그는 "현대전의 핵심은 병력 숫자보다 첨단무기체계와 잘 훈련된 정예병력"이라며 "많은 병력이 필요한 휴전선 경계근무도 군 첨단화로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모병제 도입으로 군 복무가 남성만의 의무가 아닌 나라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의 권리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의 이날 발언은 4·7 재보선 참패로 이탈이 확인된 '이대남'(20대 남성)표심을 다시 붙잡기 위한 최근 당내 흐름과 맞닿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2 14:43 | YONHAP

  • thumbnail
    與 "집단면역 차질 없다"…백신 수급논란 차단막

    ... 불안감보다는 사회적 신뢰를 높이는 데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당 백신점검단 단장인 김성주 의원도 "현재 코로나 상황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며 "6월이 지나면 방역 조치의 변화도 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에 "재보선이 끝나자마자 오만한 버릇이 드러났다"며 "앞으로도 코로나 전쟁 중인 정부에 악담을 퍼붓겠지만 국민에게 불안감을 조성하는 짓은 제발 그만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강선우 대변인도 논평에서 "11월 집단면역은 우리가 반드시 달성해야 할 ...

    한국경제 | 2021.04.22 12:37 | YONHAP

  • thumbnail
    야권내 사면론 여진…'도로 새누리당' 프레임엔 경계감

    일부 초선 "사면론은 극히 일부의 주장, 소모적 논쟁" 비판 국민의힘 내부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을 둘러싼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이 필요하다는 데는 대체로 인식을 공유하면서도 '4·7 재보선 승리에 취해 과거로 회귀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에는 차단막을 치는 모습이다.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태흠 의원은 22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과거 군사쿠데타를 일으켰던 전직 대통령도 이렇게 오래 감옥에 있지 않았다"며 ...

    한국경제 | 2021.04.22 12:21 | YONHAP

  • thumbnail
    윤호중 "여야 협력하자"…주호영 "관용도 있어야"

    ... 지도부가 22일 첫 공식 면담을 했다. 양측 모두 협치를 거론했지만, 강조점은 약간 달랐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국민의힘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윤 위원장은 "재보선 결과를 받아들이며 국민의 명령은 민생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작년에 우리가 K방역을 통해 방역 선진국에 올랐다면, 올해는 여야가 함께 협력해 '면역 선진국'을 만드는 데 국회가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윤 위원장은 주 대표 ...

    한국경제 | 2021.04.22 11:10 | YONHAP

  • thumbnail
    김태흠 "문대통령, 통합 차원서 사면 결단해야…국격 문제"

    ... 어떻게 비칠지에 대해 우려스럽고 걱정하는 부분이 있다"면서도 "당의 입장에서는 죄의 유무 등과 관련해 일부 국민께서 곡해할 소지가 있지 않으냐는 이런 부분이 있지만, 큰 틀에서는 다 같이 동의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4·7 재보선 승리 직후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난 뒤 '아사리판' 등 직설적인 용어로 당을 비판한 김종인 전 위원장에 대해선 "11개월간 당을 바로 세우기 위해 헌신하고 재보선 승리 등 큰 공이 있는 분"이라며 "어투가 여러가지로 비춰질 수 있는 소지가 ...

    한국경제 | 2021.04.22 10:40 | YONHAP

  • thumbnail
    뜸 들이는 검찰총장 인선…'이성윤 변수'에 난항

    ... 정부 입장에서는 남은 검찰개혁 과제를 추진하고 정권 말 정국을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1년 넘게 서울중앙지검을 이끌며 호흡을 맞춰온 이 지검장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관측이 많다. 하지만 내년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재보선 패배로 드러난 불리해진 여론과 김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수사 상황으로 이 지검장을 낙점하는 데 따르는 부담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대검 차장검사)은 현재 이 지검장의 기소 여부를 놓고 고민하는 ...

    한국경제 | 2021.04.21 18:50 | YONHAP

  • thumbnail
    與, 부동산정책 손질 나섰지만…"정책후퇴 아니냐" 혼선 우려

    종부세 기준 '금액→최상위 비율' 거론도 더불어민주당이 재보선 참패의 수습을 위해 부동산 기조의 수정을 검토하고 나선 가운데 내부 반발도 그만큼 거세지는 모습이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21일 국회에서 비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보완을 기조로 당정 간 신속한 회의를 통해 부동산 정책을 마련하겠다"며 "부동산 특별위원회가 오는 23일께 첫 회의를 여는 등 공개 일정들이 신속히 진행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4.21 18:3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