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5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종부세액 증가율 '톱3'에 모두 민주당 구청장 [강진규의 데이터너머]

    ... 종부세가 서민 세금으로 전환되면서 대거 종부세 대상에 편입된 것이다. 종부세액 증가율 상위 5개 자치구 중 구로구를 제외한 4곳에는 민주당 출신 구청장이 재임하고 있다. 종부세가 크게 늘어나는 가운데도 지난 6월 민주당 구청장을 재신임한 결과다. 1인당 종부세 증가율 톱3에 모두 민주당 구청장 2년 전과 비교해 1인당 종부세 증가폭이 큰 지역도 비슷했다.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이 분석한 서울 구별 종부세 자료에 따르면 금천구의 1인당 종부세는 2020년 135만원에서 ...

    한국경제 | 2022.11.29 05:00 | 강진규

  • thumbnail
    LG 스타트로 막 오른 5대그룹 인사…미래준비 힘 싣는다

    ... 인사를 할 것으로 보인다. ◇ LG 인사 키워드 '미래 설계' 27일 재계에 따르면 LG그룹의 이번 연말 인사 키워드는 '미래 설계'다. 내년 취임 6년차에 접어드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대부분의 최고경영자(CEO)를 재신임하는 동시에 배터리와 전장(자동차 전기·전자장비) 등 주력 사업 분야에서 인재를 대거 발탁하며 미래 준비에 속도를 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신규 임원의 92%가 1970년 이후 출생이고, 그룹 내 연구개발 분야 임원은 역대 ...

    한국경제 | 2022.11.27 06:11 | YONHAP

  • thumbnail
    취임 5년차 구광모號, '미래 설계'에 방점…"실행력 높여야"(종합)

    ... 29명→64명 배로 늘어 취임 5년차인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글로벌 복합위기 상황 속에서 '미래 설계'에 방점을 찍은 인사를 단행했다. 18년 만에 용퇴하게 된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을 제외한 대부분의 최고경영자(CEO)를 재신임해 미래 준비에 속도를 내게 하는 한편, 배터리와 전장(자동차 전기·전자장비) 등 미래 먹거리 사업에서는 승진 폭을 확대해 힘을 실어줬다. ◇ '미래 설계' 방점…배터리·전장 등 승진 확대 LG그룹은 23일부터 계열사별로 이사회를 ...

    한국경제 | 2022.11.24 18:28 | YONHAP

  • thumbnail
    확 젊어진 LG…'미래'에 방점 찍은 구광모

    ... 임원은 유임됐다. 관록을 바탕으로 사업 경쟁력 강화와 신사업 발굴에 힘써달라는 구 회장의 주문이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LG그룹 관계자는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을 감안해 사업 경험이 풍부한 최고경영자(CEO)를 대부분 재신임하고 미래 준비를 더욱 가속화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2005년부터 LG생활건강 대표를 맡아온 차석용 부회장과 2015년 이후 LG CNS를 이끈 김영섭 사장은 ‘용퇴’ 결단을 내렸다. ㈜LG는 ...

    한국경제 | 2022.11.24 18:09 | 황정수/배성수

  • thumbnail
    칼바람 부는 여의도 증권가

    ... “경영상황을 고려해 심사 후 최종 대상자를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영업을 제외한 경영 관련 직무에서는 상무급 이상 임원 전원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다올투자증권은 조직 정비 후 경영에 필요한 임원을 재신임할 예정이다. 다올투자증권이 감원에 나선 이유는 주력 사업인 부동산과 채권 업황이 악화됐기 때문이다. 회사 관계자는 “불확실한 상황이 상당 기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선제적으로 인력을 조정하고 있다”고 했다. ...

    한국경제 | 2022.11.24 17:52 | 박의명

  • thumbnail
    구광모 "미래 준비에 실행력 높여야"…LG, '미래 설계' 인사

    ... 29명→64명 배로 늘어 취임 5년차인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글로벌 복합위기 상황 속에서 '미래 설계'에 방점을 찍은 인사를 단행했다. 18년 만에 용퇴하게 된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을 제외한 대부분의 최고경영자(CEO)를 재신임해 미래 준비에 속도를 내게 하는 한편, 배터리와 전장(자동차 전기·전자장비) 등 미래 먹거리 사업에서는 승진 폭을 확대해 힘을 실어줬다. ◇ '미래 설계' 방점…배터리·전장 등 승진 확대 LG그룹은 23일부터 계열사별로 이사회를 ...

    한국경제 | 2022.11.24 17:30 | YONHAP

  • thumbnail
    여의도 증권가 구조조정 칼바람…"연말 재계약 두렵다"

    ... 관계자는 "경영상황을 고려해 심사 후 최종 대상자를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영업을 제외한 경영 관련 직무에서는 상무급 이상 임원 전원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다올투자증권은 조직 정비 후 경영에 필요한 임원을 재신임할 예정이다. 다올투자증권이 감원에 나선 이유는 주력 사업인 부동산과 채권 업황이 악화됐기 때문이다. 회사 관계자는 “불확실한 상황이 상당 기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선제적으로 인력을 조정하고 있다”고 했다. ...

    한국경제 | 2022.11.24 16:48 | 박의명

  • thumbnail
    증권가 인력감축 '칼바람'…다올투자증권, 정규직 대상 희망퇴직

    ... 이상∼5년 이하는 12개월분, 5년 초과는 13∼18개월분을 보상한다. 영업을 제외한 경영 관련 직무에서는 상무급 이상 임원 전원이 경영상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했다. 다올투자증권은 조직 정비 후 경영에 필요한 임원을 재신임할 예정이다. 다올투자증권 관계자는 "신청직원 중 경영상황을 고려해 심사 후 최종 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라며 "희망퇴직 규모는 정해놓지 않았다"고 말했다. 증권가의 인력감축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연...

    한국경제 | 2022.11.24 10:06 | 차은지

  • thumbnail
    다올투자증권, 정규직 대상 희망퇴직…임원들 사직서 제출

    ... 5년 초과는 13∼18개월분을 보상한다. 신입사원은 희망퇴직 대상이 아니다. 영업을 제외한 경영 관련 직무에서는 상무급 이상 임원 전원이 경영상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했다. 다올투자증권은 조직 정비 후 경영에 필요한 임원을 재신임할 예정이다. 앞서 다른 중소형 증권사들도 감원과 사업 축소에 나선 바 있다. 지난 1일 케이프투자증권은 업황 부진을 고려해 법인부(법인 상대 영업)와 리서치사업부를 폐지하고 관련 사업을 접기로 했다. 해당 부서에 소속됐던 ...

    한국경제 | 2022.11.24 09:50 | YONHAP

  • thumbnail
    정치생명 끝난 '말레이 국부' 마하티르 "국민 선택 받아들인다"

    ... 국민전선(BN) 정권에서 그는 22년간 총리를 지냈다. 지난 총선에서는 야권 지도자로 변신해 정권교체를 이루고 93세에 총리에 다시 올라 '세계 최고령 국가 정상' 기록을 세웠다. 2020년 내부 분열 끝에 정치적 승부수로 사임하고 재신임을 노렸지만, 총리직을 되찾지 못했다. 심장 질환 등으로 여러 차례 입원한 그는 올해 초에는 위독설이 돌기도 했다. 회복 후 "살아있는 게 기적"이라고 말하기도 했던 그는 다시 정치활동에 나섰다. 그러나 그가 결성한 조국운동(GTA)은 ...

    한국경제 | 2022.11.23 18: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