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3,3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속보] 文 대통령 "홍남기, 경제 회복 적임자"…재신임 재차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코로나 경제 위기 극복 과정에서 큰 성과를 냈고 향후 경제 회복이라는 중대한 과제를 성공적으로 이끌 적임자라고 판단해 사표를 반려하고 재신임한 것"이라면서 다시 한번 힘을 실어줬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0.11.05 11:44

  • thumbnail
    홍남기, 사표 하루 만에 "부총리 계속 수행...정치쇼 비판은 유감"

    ... 있느냐"(기동민 민주당 의원)며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왔다. 야당인 국민의힘도 "예산 심사가 바로 코 앞에 두고 시작하는 즈음에 국회에서 사의 표명한 것은 국회를 무시하는 태도"(추경호 국민의힘 의원)라고 지적했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자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홍 부총리의 사직서를 즉각 반려하고 재신임했다고 밝혔다. 결국 홍 부총리의 '사표 소동'은 하루 만에 끝이 났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1.04 11:20 | 조미현

  • thumbnail
    민주, 홍남기 사의 표명에 '부글부글'…"생떼부리듯 처신"

    ... 일각에서는 홍 부총리의 사의 표명이 바람직하진 않았지만 이해되는 측면이 있다는 목소리도 있다. 다른 의원은 "좋은 장면은 아니었지만, 본인 리더십 차원에서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 것 같다"며 "이해되는 면이 있고, 대통령의 재신임을 받았으니 성공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앞둔 시점에서 당과 홍 부총리 간 갈등 양상처럼 계속 비쳐서는 안 된다는 우려도 나온다. 당 핵심 관계자는 "예산 국회 시점이기 때문에 홍 부총리가 예산안을 잘 ...

    한국경제 | 2020.11.04 10:54 | YONHAP

  • thumbnail
    홍남기 `사의 반려` 혼선…靑 "반려·재신임이 최종"

    ... 2시58분)를 국회 기재위에 출석한 상태였기 때문에 알지 못했다"면서 "공식발표를 확인하지 못한 채 국회에서 대통령과의 면담 및 반려사실을 확인해줄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강 대변인은 "홍 부총리의 사의표명 문제는 '반려 및 재신임'이 최종상황"이라고 분명히 했다.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한 홍 부총리는 주식 양도소득세 대주주 요건과 관련해 "2개월간 계속 갑론을박이 전개된 데 대해 누군가 책임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 싶었다"며 돌연 `사의 표명` ...

    한국경제TV | 2020.11.03 18:37

  • thumbnail
    홍남기에 또 힘실은 문대통령…주식양도세 여진 최소화

    고비마다 재신임…코로나 위기에 '경제사령탑 공백' 우려 "돌발적인 사의 공개 부적절" 지적도…개각논의 영향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3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사의를 반려하며 '경제 컨트롤타워'에 다시 힘을 실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재난지원금 지급 규모를 두고 당정 간 갈등이 빚어져 홍 부총리의 거취가 ...

    한국경제 | 2020.11.03 18:24 | YONHAP

  • thumbnail
    홍남기 "대주주 논란 책임지고 물러나겠다"...문 대통령, 사직서 반려

    ... 언급을 하며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이를 즉각 반려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공지에서 "홍 부총리는 오늘 국무회의 직후 대통령께 사의를 표명했으나, 대통령은 바로 반려 후 재신임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책 결정 과정에서 여당을 비롯한 정치권과 갈등이 불거질 때마다 홍 부총리에게 힘을 실었다. 앞서 문 대통령은 1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범위를 둘러싼 논란으로 홍 부총리의 거취 ...

    한국경제TV | 2020.11.03 17:48

  • thumbnail
    주식 양도세 등 당정 대립에 사의 표명한 관료 홍남기(종합)

    ... 지적에 "누군가 책임질 일…정치적 행동 아냐" 문 대통령 반려 사실 모르고 국회서 발언…"후임자 올때까지 최선" 주식 양도소득세 강화 등 논란 속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재신임으로 사의는 즉시 반려됐지만 재난지원금과 추가경정예산안 등 굵직굵직한 경제정책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짓눌려온 관료사회의 항의 메시지가 담겨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 홍남기 "누군가는 책임져야…진다면 제가" 홍 부총리의 사의 표명 ...

    한국경제 | 2020.11.03 17:35 | YONHAP

  • thumbnail
    그만두겠다는 홍남기…계속하라는 문재인 대통령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주식 양도소득세 대주주 기준이 유지된 데 대해 책임을 지겠다”며 사의를 밝혔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사직서를 반려하고 홍 부총리를 재신임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주주 관련 질의를 하자 “최근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대주주 기준을 10억원으로 유지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했다. ...

    한국경제 | 2020.11.03 17:24 | 서민준/김형호

  • [사설] 무력감에 빠진 洪 부총리…그래도 계속하라니

    ... 목소리가 커지면서 전문가의 경험과 식견은 무시되기 일쑤였다. 지금 홍 부총리가 겪는 자괴감과 마음고생은 정도 차이는 있지만 대다수 고위 공직자들이 공통으로 겪는 것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문 대통령은 사표를 반려하고 재신임했지만 전문 관료의 의견은 존중하지 않으면서 자리만 지키라는 것은 홍 부총리에게는 또 다른 고역이 될 수 있다. 청와대와 여당의 ‘정책 폭주’가 멈추지 않는다면 ‘제2, 제3의 홍남기’가 나오지 ...

    한국경제 | 2020.11.03 17:07

  • thumbnail
    홍남기에 또 힘실은 문대통령…주식양도세 여진 최소화

    고비마다 재신임…코로나 위기에 '경제사령탑 공백' 우려 "돌발적인 사의 공개 부적절" 지적도…개각논의 영향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3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사의를 반려하며 '경제 컨트롤타워'에 다시 힘을 실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재난지원금 지급 규모를 두고 당정 간 갈등이 빚어져 홍 부총리의 거취가 도마 위에 올랐을 때도 "앞으로도 잘해달라"며 상황을 정리한 바 있다. ...

    한국경제 | 2020.11.03 17: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