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4,8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 탄핵 '신속 부결' 공언하는 공화 상원…민주는 강력반발

    이번주 하원 탄핵표결 예상…상원 탄핵재판 시작도 전에 기싸움 팽팽 트럼프도 "마녀사냥" 반발…여론조사서 탄핵 지지 10월말 수준인 5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상원으로 넘어가기도 전에 공화당 쪽에서 자료 제출요구나 증인 소환 없는 '신속한 부결'을 공개거론하면서 민주당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새로 나온 여론조사에서는 응답자 절반이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에 찬성, 10월말과 ...

    한국경제 | 2019.12.16 07:29 | YONHAP

  • thumbnail
    '비올때 이용금지' 팻말만 둔 계곡…"지자체, 안전사고에 책임"

    ... 강북구는 이 계곡이 물놀이 장소로 제공된 곳이 아니므로 그만큼의 안전성을 갖출 필요가 없고, 안내 간판과 구명환 등 필요한 안전조치는 했으므로 배상 책임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법원은 이런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사고가 발생한 곳이 인근 주민들에게 무료로 개방돼 물놀이 장소로 인식·이용돼 왔고, 소방서나 지자체 등이 작성한 공문서에도 '물놀이시설'이라고 지칭됐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사회 통념상 이곳에 요구되는 방호조치에는 '여름철 물놀이 ...

    한국경제 | 2019.12.16 06:48 | YONHAP

  • thumbnail
    불법체류 노동자, 단속 피하다 사망…법원 "업무상 재해 아냐"

    ... 창문을 통해 도망치려 한 A씨는 7.5m 아래로 추락하고 말았다. 병원으로 이송된 그는 17일 만에 사망했다. A씨 부인은 근로복지공단이 유족급여와 장의비 지급을 거부하자 소송을 냈다. 그러나 법원의 판단도 같았다. 재판부는 "일반적으로 불법체류 근로자가 도망 중 사고를 당했다면 이를 업무와 연관이 있다고 볼 수는 없다"고 밝혔다. 사업주가 직접 도주하라 지시했다거나 미리 도피 경로를 마련했다면 이는 '사용자의 지배·관리' 하에서 이뤄졌으므로 ...

    한국경제 | 2019.12.16 06:01 | YONHAP

  • thumbnail
    조국 일가 재판 본격 심리 개시…5촌 조카 첫 법정 출석

    ... 공판기일을 연다. 조씨는 그간 진행된 세 차례 공판 준비기일에는 출석 의무가 없어 나오지 않았지만, 정식 공판인 이날은 법정에 나와야 한다. 조 전 장관 일가 중 아내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와 동생 조모(52)씨 역시 재판에 넘겨졌으나, 지금까지 진행된 공판 준비기일에는 아무도 출석하지 않았다. 이날 재판에서 조범동씨 측은 검찰 공소사실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과 함께 증거 등에 관한 의견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씨 측은 지난달 열린 마지막 공판기일에서 ...

    한국경제 | 2019.12.16 05:47 | YONHAP

  • thumbnail
    美하원 탄핵표결 목전, 여야 막판 여론전…트럼프도 "마녀사냥"

    ... 데 대해 책임을 지게 할 헌법적 의무가 의원들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내들러 위원장은 공화당 상원 지도부가 하원의 탄핵안을 넘겨받으면 증인 소환 등의 절차 없이 신속 종결할 방침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서도 상원의원 모두가 사실상 탄핵재판의 배심원 역할을 하는 만큼 그래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프 위원장도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의무를 다하길 거부한다고 해서 간단히 등 돌릴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인 ...

    한국경제 | 2019.12.16 05:02 | YONHAP

  • thumbnail
    대법 "'민변 안에 북변' 하태경 글, 명예훼손 아냐"

    ... 구체적인 사실 적시로 보기 어렵고 민변의 명예가 훼손됐다고 보기도 어렵다"며 민변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러나 2심은 '민변 안에 북변' 등의 표현이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면 500만원의 배상 책임을 인정했다. 재판부는 "하 의원은 '종북 변호사'라는 의미로 '북변'이란 용어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 사회에서 '종북'이란 용어는 북한을 무비판적으로 추종하는 것으로서 부정적 의미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변 안에 북변이 꽤 있다'는 ...

    한국경제 | 2019.12.15 21:32 | YONHAP

  • thumbnail
    터키, 키프로스 연안서 이스라엘 조사선 제지

    ... 있다며 키프로스가 배타적 경제수역(EEZ)으로 선포한 해역에 시추선을 투입해 유럽연합(EU)과 그리스·키프로스의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EU 외무장관 회의는 지난달 터키의 천연가스 시추 활동에 대한 제재 계획을 채택하고, 터키의 가스 시추와 관련된 개인과 단체를 상대로 EU 여행 금지, 자산 동결 등의 제재를 가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키프로스는 지난 5일 연안 대륙붕 가스 시추 활동과 관련해 터키를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2.15 19:15 | YONHAP

  • 삼성전자, 16일부터 글로벌 전략회의 돌입

    ... 전략회의는 각 부문장 주재로 성과를 돌아보고 내년 전략을 논의하는 자리다. 통상 하반기 전략회의는 사장단 인사 이후 열렸지만, 올해는 인사와 무관하게 예정대로 진행될 전망이다. 올해 사장단 인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재판과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관련 사건 1심 선고(17일 예정) 등의 일정 때문에 내년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커졌다는 게 그룹 안팎의 관측이다. 사장단 인사에 앞서 글로벌 전략회의가 열리는 건 국정농단 사태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

    한국경제 | 2019.12.15 18:27 | 김보형

  • thumbnail
    조국, 한달 만에 낙마…檢 특수부는 46년 만에 역사 속으로

    ... 김학의 사건을 밝히기 위해 별도 수사단까지 꾸렸다. 2013년과 2014년에 이어 세 번째 수사가 이뤄졌다. 하지만 법원은 지난 11월 22일 뇌물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 전 차관에 대해 증거 부족 등을 이유로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뇌물혐의는 직무 관련성이 없거나 대가성이 부족하고 접대 의혹은 시효가 지났다”고 밝혔다. C(Civil society organization)= 시민 사회의 법조계 파워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민변의 ...

    한국경제 | 2019.12.15 17:49

  • thumbnail
    올해의 경제판결 5選, 통상임금·임금피크제·정년연장…모두 노동계 손들어준 법원

    올해 법원의 경제 관련 판결은 유난히 근로자 권리를 강화하는 내용이 많았다. 노동계는 통상임금과 임금피크제를 둘러싼 재판에서 승기를 잡았고 택배기사 등 특수고용직 노동권도 얻어냈다. 육체근로자에 대한 가동연한이 30년 만에 60세에서 65세로 늘어나기도 했다. 한국경제신문 법조팀이 올해 경제계의 화두가 된 판결 5선을 선정했다. (1) 통상임금에서 ‘신의칙’ 엄격 적용 통상임금을 재산정해 수당과 퇴직금을 소급 청구할 때 회사 ...

    한국경제 | 2019.12.15 17:46 | 신연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