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44,4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日, 노골적 '혐한발언' 공익인정 판결은 인권후진국 자인한 셈"

    ... '조선학교는 스파이 양성기관이다' '조선학교를 부숴버리자' '조선인은 밤길을 조심해라' 등 노골적인 혐한(嫌韓) 발언을 쏟아냈다. 조선학교는 아이들을 위협하고 차별을 선동하는 니시무라를 명예훼손으로 형사고발 했고 지난해 11월 29일 교토재판부는 50만엔의 벌금을 부과하면서도 그의 발언이 공익을 위한 행위였다고 명시했다. 원고 측인 조선학교 대리인으로 참여한 재일3세 구량옥 변호사(38)는 30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사실상 재판부가 피고에게 면죄부를 준 셈"이라며 ...

    한국경제 | 2020.06.30 16:41 | YONHAP

  • thumbnail
    '사모펀드 의혹' 조범동 징역 4년…"정경심 횡령 가담 안해"

    ... 유리한 판단을 내놨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 (부장판사 소병석)는 30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조씨에게 징역 4년에 벌금 5000만원을 선고했다. 조씨가 지난해 10월 구속기소된 지 약 9개월 만이다. 이날 재판부는 조씨가 코링크 프라이빗에쿼티(PE)의 실질적인 의사 결정권자 지위에 있다고 판단했다. 조씨가 정 교수와 허위 컨설팅 계약을 맺고 수수료 명목으로 매달 860만원씩 총 1억 5000여만원을 지급해 회삿돈을 횡령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

    한국경제 | 2020.06.30 16:34 | 남정민

  • thumbnail
    도시공원 일몰제 시행 D-1…여의도 면적 55배 도시공원서 해제

    ... 일부 자치단체에서는 환경단체와 갈등, 업체와 소송전, 주민 투표 등이 이어지고 있다. 대전시는 한 업체에 매봉공원 민간 특례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우선 지위를 부여해 놓고서 다시 이를 뒤집어 법정 다툼을 벌이고 있다. 1심 재판부는 "이미 상당 부분 사업 절차가 진행됐던 것으로 보이고, 공익성보다는 업체가 받게 되는 이익 침해가 더 크다"며 업체 손을 들어줬다. 현재 2심 절차를 밟고 있다. 매봉공원과 함께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 특례사업도 ...

    한국경제 | 2020.06.30 16:34 | YONHAP

  • thumbnail
    조국 전 장관 일가, 의혹부터 첫 사법판단까지 일지

    ... [5월] ▲ 5월 8일 = 법원, 정경심 교수 구속 연장 않기로 결정. 조국 전 장관 첫 정식 공판기일. ▲ 5월 19일 = 정경심 교수 구속기한 만료로 서울구치소에서 석방. ▲ 5월 13일 = 법원, 조 전 장관 동생에 재판부 직권 보석 결정.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석방. ▲ 5월 22일 = 검찰, '정경심 PC은닉' 조 전 장관 일가 자산관리인 김경록에 징역 10개월 구형. [6월] ▲ 6월 2일 = 검찰, 조 전 장관 5촌 조카 조범동에 ...

    한국경제 | 2020.06.30 16:29 | YONHAP

  • thumbnail
    '채동욱 뒷조사' 남재준 전 국정원장, 2심도 '무죄'

    ... 검찰은 남 전 원장의 지시가 당시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에 따른 것으로 봤다. 남 전 원장과 서천호 전 2차장 등이 송모 당시 정보관에게 첩보 검증을 지시해 검찰의 국정원 수사를 방해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재판부는 남 전 원장이 서 전 차장 등과 첩보 검증 지시를 공모한 점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남 전 원장의 혐의에 대해 무죄로 판단했다. 남 전 원장이 혼외자 첩보 정보 검증을 묵시적이라도 승인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한 1심과 같은 ...

    한국경제 | 2020.06.30 16:24 | 이미경

  • thumbnail
    [2보] '사모펀드 의혹' 조범동 징역 4년…"권력형 범죄는 아냐"

    ...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의 공모 관계로 기소된 혐의는 상당 부분 무죄로 판단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소병석 부장판사)는 30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조씨에게 징역 4년과 벌금 5천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로 정 교수와 금융거래를 한 것 때문에 정치권력과 검은 유착을 통해 상호 이익을 추구한 것이 이 범행의 주된 동기라는 시각이 있지만, 권력형 범행이라는 증거가 제출되지는 않았다"라며 "이런 일부 시각이 ...

    한국경제 | 2020.06.30 16:19 | YONHAP

  • thumbnail
    [속보] '사모펀드 의혹' 조국 5촌조카 조범동 징역 4년 벌금 5000만원

    ... 징역 4년과 벌금 5000만원을 선고했다. 각종 의혹으로 기소된 조 전 장관의 친인척 가운데 법원 판단을 받는 것은 조 씨가 처음이다. 다만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의 공모 관계로 기소된 혐의는 상당 부분 무죄로 판단됐다. 재판부는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로 정 교수와 금융거래를 한 것 때문에 정치권력과 검은 유착을 통해 상호 이익을 추구한 것이 이 범행의 주된 동기라는 시각이 있다"면서도 "권력형 범행이라는 증거가 제출되지는...

    한국경제 | 2020.06.30 16:15 | 이미경

  • thumbnail
    '채동욱 뒷조사' 남재준 2심도 무죄…"공모 인정 어려워"

    ... 전 원장의 지시가 당시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에 따른 것으로 파악했다. 검찰의 국정원 수사를 방해하기 위해 남 전 원장과 서천호 전 2차장 등이 송모 당시 정보관에게 첩보 검증을 지시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재판부는 남 전 원장이 서 전 차장 등과 첩보 검증 지시를 공모한 점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남 전 원장에 대해 무죄로 판단했다. 남 전 원장이 혼외자 첩보 정보 검증을 묵시적이라도 승인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한 1심과 같은 취지다. ...

    한국경제 | 2020.06.30 15:48 | YONHAP

  • thumbnail
    운전 중인 택시기사 폭행한 40대, 항소심서 벌금형→실형

    운전 중인 택시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40대에게 항소심 재판부가 벌금형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실형을 선고했다. 울산지법 형사항소1부(이우철 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0)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 9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4개월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 25일 오전 1시 30분께 울산에서 택시를 타고 가면서 요금 문제로 택시기사 B(52)씨와 말다툼을 ...

    한국경제 | 2020.06.30 14:50 | YONHAP

  • thumbnail
    "남친 직장동료에게 성추행 당했다" 허위신고한 30대女 벌금형

    ... "B씨가 팔뚝으로 가슴을 쳤다"고 주장했으나 B씨는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경찰이 사건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A씨와 B씨는 당시 서로 마주 보고 1m 간격으로 지나갔을 뿐 신체 접촉은 없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고소 내용이 허위라는 사실을 알았거나 적어도 허위일 가능성이 있다는 인식을 하고도 강제추행으로 B씨를 고소했다. 무고의 고의성이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

    한국경제 | 2020.06.30 14:35 | 조준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