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60,9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446회 걸쳐 15억 빼돌린 경리직원, 1심 징역 5년

    ... 15억여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해 7월부터 17회에 걸쳐 재단법인 계좌에 있는 돈 4천800만원 가량을 가로챈 혐의도 있다. 송씨는 빼돌린 돈을 고급 호텔에 투숙하거나 쇼핑을 하며 탕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횡령한 돈을 고가의 물품을 쇼핑하는 데 사용하는 등 모두 소비해 피해 복구가 사실상 불가능해 보인다"며 "이 범행으로 사회복지 사업을 하던 A씨와 A씨의 법인이 극심한 자금난과 경영난을 겪게 됐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1.07.28 11:16 | YONHAP

  • thumbnail
    쓰러진 여자친구 무차별 폭행 30대 남성 항소심서 형량 늘어

    ... 입었다. A씨는 B씨와 대화하다가 "이젠 돌아가달라"는 말을 듣자 화가 나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한 달전 쯤 자신의 음주운전을 말리는 B씨에게 화가 나 B씨 휴대전화를 집어던져 파손한 혐의로도 함께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A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으나 A씨는 형량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실랑이하던 중 단순히 화가 난다는 이유로 여자친구를 무차별 폭행했고, 피해자가 필사적으로 저항하지 않았다면 추가 범행으로 이어졌을 ...

    한국경제 | 2021.07.28 11:12 | YONHAP

  • thumbnail
    '뻥이요'인 줄 알았더니 '뻥이야'…"따라하기 너무하네"

    유명 과자 상표를 모방해 제조·판매한 혐의로 기소된 과자 제조업체 대표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제품의 인지도 등에 비춰 피해 업체의 피해 정도가 상당할 것으로 판단했다. 의정부지법 형사1부(부장판사 이현경)은 상표법 위반과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번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업체 대표 B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을 깨고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원심은 B씨에게 징역 10월에 ...

    한국경제 | 2021.07.28 10:41 | 이미경

  • thumbnail
    '빨대로 소변 먹이고 촬영'…8살 딸 학대·살해 엄마 항소(종합)

    ... 살인 및 아동복지법상 상습아동학대 등 혐의로 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징역 30년을 선고받은 A(28·여)씨는 최근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A씨와 함께 기소돼 같은 형을 선고받은 그의 남편 B(27·남)씨는 이날 현재까지 재판부에 항소장을 내지 않았다. 그러나 구형과 같은 형이 선고됐는데도 검찰이 이례적으로 항소함에 따라 B씨는 A씨와 함께 항소심을 받아야 한다. 검찰은 '불이익 변경금지' 원칙에 따라 항소심에서 A씨 부부의 형량이 줄어드는 것을 막기 ...

    한국경제 | 2021.07.28 09:08 | YONHAP

  • thumbnail
    8살 딸에게 대소변 먹이고 살해한 엄마, 징역 30년 불복 항소

    ... 아동복지법상 상습아동학대 등 혐의로 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징역 30년을 선고받은 A(28·여)씨는 최근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A씨와 함께 기소돼 같은 형을 선고받은 그의 남편 B(27·남)씨는 이날 현재까지 재판부에 항소장을 내지 않았다. 그러나 구형과 같은 형이 선고됐는데도 검찰이 항소함에 따라 B씨는 A씨와 함께 항소심을 받아야 한다. 이들의 항소심은 서울고법에서 열릴 전망이다. A씨 부부는 올해 3월 2일 인천시 중구 한 빌라에서 ...

    한국경제 | 2021.07.28 09:07 | 차은지

  • "왜 날 감시하나" 환각제 흡입 후 망상 빠져 살인… 50대, 2심도 징역 30년

    환각물질을 흡입한 뒤 망상에 빠져 살인을 저지른 50대가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징역 30년의 중형을 선고받았다. 피고 측은 심신미약을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13부(최수환 최성보 정현미 부장판사)는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이모(54)씨의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은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10년간의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도 유지했다. 이씨는 지난해 11월 경기 연천의 한 모텔에서 복도에 ...

    한국경제 | 2021.07.28 08:52 | 최진석

  • thumbnail
    8살 딸 대소변 먹이고 학대·살해…엄마, 징역 30년 불복 항소

    ... 살인 및 아동복지법상 상습아동학대 등 혐의로 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징역 30년을 선고받은 A(28·여)씨는 최근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A씨와 함께 기소돼 같은 형을 선고받은 그의 남편 B(27·남)씨는 이날 현재까지 재판부에 항소장을 내지 않았다. 그러나 구형과 같은 형이 선고됐는데도 검찰이 항소함에 따라 B씨는 A씨와 함께 항소심을 받아야 한다. 이들의 항소심은 서울고법에서 열릴 전망이다. 1심 법원이 소송기록을 정리해 서울고법으로 넘기면 항소심을 ...

    한국경제 | 2021.07.28 08:15 | YONHAP

  • thumbnail
    `뻥이요` 모방 `뻥이야` 판매...대표는 징역형

    ... 1심인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은 지난해 4월 A업체와 B씨에게 각각 벌금과 징역형을 선고했다. 그러나 A업체와 B씨는 판결에 불복, 법리 오해와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했으며 양형 가중 부분에서 일부가 인정돼 다소 감형받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 상품을 모방하려는 고의를 갖고 범행했다"며 "피해 회사는 상품의 인지도와 매출 규모 등에 비추어 직·간접적인 피해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고 판시했다. 이어 "다만 피고인이 피해 회사로부터 이의 제기를 받은 뒤 ...

    한국경제TV | 2021.07.28 07:11

  • thumbnail
    '진술 번복' 조민 동창, 위증죄 처벌될까

    ... 작성 혐의 재판의 주요쟁점 중 하나다.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1심 판결문을 보면 장씨는 검찰 조사뿐 아니라 지난해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조씨가 세미나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일관되게 증언한 것으로 파악된다. 해당 재판부는 장씨가 조씨가 불리해지는 진술을 할 만한 이유가 없다면서 세미나에 불참했다는 장씨의 진술을 믿었다. ◇ 거짓으로 증언하면 곧바로 위증죄 성립…'모해 목적'이면 가중 처벌 장씨의 SNS 주장이 사실이라면 ...

    한국경제 | 2021.07.28 07:00 | YONHAP

  • thumbnail
    '경찰 매달고 주행' 前사랑제일교회 전도사 2심도 집유

    ... 떨어진 A씨는 전치 3주의 뇌진탕 등을 진단받았다. 이씨는 법정에서 "A씨가 구체적 사유 없이 자의적 기준으로 통행을 제한했다"며 위법한 공무집행에 기초한 행동이므로 자신의 혐의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1심 재판부는 "기도회를 주최했던 전광훈 당시 한기총 대표회장이 2018년 12월 집회에서 '청와대로 진격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며 "경찰 입장에서는 피고인과 차량 동승자들이 돌발행동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7.28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