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701-29710 / 44,8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피의자' 盧 호칭은…`대통령' 유력

    ... 방문조사를 받을 때도 뭐라고 불러야 하는지를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졌지만 당시 수사팀은 공식 호칭을 생략하고 조사를 진행했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호칭 문제는 재판으로 이어지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996년 1월 2천100억원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 전 대통령의 재판에서 변호인들이 `각하'라는 호칭을 쓰자 재판부가 형사소송법에 맞춰 `피고인'으로 부르라고 제지했다는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nari@yna.co.kr

    연합뉴스 | 2009.04.27 00:00

  • 英은행, 10대 시위자에 거액 배상 요구

    ... 정상회의 하루 전날인 지난 1일 시위대는 거액의 구제금융을 받은 RBS 빌딩에 몰려가 프레드 굿윈 전 행장이 거액의 연금을 받은 데 격분해 유리창을 부수는 등의 과격 시위를 벌였다. 24일 오후 소년법정에서 열린 재판에서 검찰은 재판부에 피해 배상을 원하는 RBS측의 입장을 전달했다. 그러나 변호사는 "많은 시위대로 인해 발생한 피해를 친구와 가족에게 손을 벌리며 살아온 10대 무직자에게 모두 물어내라고 요구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는 "그녀는 ...

    연합뉴스 | 2009.04.25 00:00

  • "노건평, 盧前대통령에 국세청 인사청탁"

    ... 자신을 잘 봐달라는 의도를 갖고 상품권을 건넸다고 설명했었다. 이날 공판에서 박 전 수석 측은 "상품권을 받은 것은 인정하지만 만취 상태에서 받았고 돌려주려 했으나 여러 사정으로 보관하고 있던 중 처가 사용해버린 것"이라며 직무 관련 대가성과 받으려던 뜻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검찰 측 의견을 받아들여 5월13일 열리는 다음 공판에 건평 씨가 증인으로 나오도록 했다.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차대운 기자 setuzi@yna.co.kr

    연합뉴스 | 2009.04.24 00:00

  • 징역3년 이주성 전 국세청장, 어떤 죄목인가

    ... 가까이에 두고 살고싶다"는 이 전 청장의 요구에 따라 20억짜리 청담동 삼익아파트를 구입해줬다. 검찰은 이 20억원을 대우건설인수를 위한 백 회장과 중간자 역할을 한 기씨의 뇌물로 판단했다. 이 전 청장이 이미 아파트는 돌려줬지만, 재판부는 검찰의 공소사실 대로 이미 대가성이 인정된 뇌물로 판단해 유죄를 선고했다. □ 부동산 실권리자 등기법 위반= 법원이 인정한 이 전 청장의 범죄사실 중 가장 큰 부분인 아파트 수수는 사실 사실확인이 어려웠을 부분이다. 본인명의로 ...

    조세일보 | 2009.04.24 00:00

  • 법원 "키코 계약, 기업 일방해지 안돼"

    키코(KIKO · 환헤지상품) 계약 후 사정이 변경(환율 급등)됐다고 해도 기업들이 계약을 일방적으로 해지할 수 없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이는 지난 2월 새로 구성된 재판부가 '환율이 은행과 기업 양측 모두 예측할 수 없을 만큼 급변했기 때문에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고 한 전임 재판부의 판단과 달리한 것으로,현재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는 77건의 가처분신청 결정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박병대)는 ...

    한국경제 | 2009.04.24 00:00 | 조성근

  • 전주지법, 검사실 현장검증…사상 최초

    ... '현장'을 직접 검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검증에는 검사실에 불을 지른 혐의(공용건조물 방화미수 등)로 구속기소된 피고인인 전직 경찰관 김모(43)씨는 직접 출석하지 않았고, 유대희 변호사가 김씨 입장을 대변했다. 재판부는 252호 검사실에 들어가 불이 난 캐비닛과 컴퓨터, 범행 당시 사용됐다는 라이터의 발견 지점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봤다. 이어 전주지검 인근 야산으로 자리를 옮겨 범행에 사용됐다는 검은색 복면과 장갑 등의 발견 지점을 확인했다. 대검 ...

    연합뉴스 | 2009.04.24 00:00

  • 삽은 떴는데… 공정률 10% 못미쳐

    ... 이전시키려던 참여정부의 꿈은 물거품이 됐다. 당시 헌재는 “정부의 신행정수도 이전은 단순히 행정수도 이전이 아닌 수도 이전”이라고 지적하고 “국민투표가 필수적인 헌법 개정 사항임에도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며 판결 배경을 설명했다. 당시 재판부가 위헌 판결을 내리면서 언급한 논리가 관습헌법이다. 헌재는 “'수도는 서울'이라는 관습헌법을 폐지하기 위해서는 헌법이 정한 절차에 따른 헌법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헌법 개정 절차를 거치지 않아 국민의 국민투표권을 침해한 ...

    한경Business | 2009.04.23 14:06

  • 신정아 파기환송 1심, 1년6개월 선고

    ... 신정아(37.여)씨에게 종전대로 1년6개월이 선고됐다. 서울서부지법 형사2단독 김래니 판사는 23일 학력을 속여 교수직을 얻고 미술관 공금을 빼돌린 혐의(사문서 위조 및 업무상 횡령) 등으로 구속기소된 신 씨에게 1년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화여대 업무방해 혐의는 무죄, 예일대 박사학위기(졸업증서) 위조.행사 혐의는 관련자 진술 등을 토대로 공소사실이 성립돼 유죄가 인정된다"며 "결론이 약간 달라졌지만 전체적으로 고려할 때 종전 형량을 높이거나 낮추는 것이 적절치 ...

    연합뉴스 | 2009.04.23 00:00

  • "도룡뇽 지키려 공사방해 정당행위 안돼"

    ... 현장에서 24회에 걸쳐 굴착기를 가로막는 등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2006년 10월28일 불구속 기소됐다. 조씨와 환경단체들은 "터널 공사가 도롱뇽 등 천성산에 거주하는 동 · 식물 등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노선 변경을 요구했다. 재판부는 "사회 통념에 비춰볼 때 공사 방해가 정당 행위라는 피고인 주장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피고인이 개인적 이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 자신이 거주하던 공사 지역의 아름다운 자연과 동물들을 보호하겠다는 순수한 의도로 범행한 ...

    한국경제 | 2009.04.23 00:00 | 조성근

  • '강화母女' 살해범 항소심 무기징역

    ... 납치해 살해한 혐의(강도살인) 등으로 기소된 하모 씨에게 사형을 선고한 1심을 파기하고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또 공범으로 기소된 안모 씨와 이모 씨에게는 1심과 마찬가지로 무기징역, 연모 씨에게는 징역 5년을 각각 선고했다. 재판부는 "하씨가 부모의 사랑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자라 성격이 원만하지 못하고 충동을 억제하지 못한 것으로 여겨진다"며 "어려운 환경에서도 나름대로 노력해 독자적 생계를 유지해온 점 등을 고려하면 아직 교화ㆍ개선의 여지가 있어 보인다"고 ...

    연합뉴스 | 2009.04.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