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44,7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엔터사, 중국 돈 먹다 체했다…비극의 시작, 차이나 머니"

    ... 둘러싼 분쟁이 이어지고 있다. 판타지오의 새 대주주가 된 엘앤에이홀딩스 측은 지난달 18일 주주총회소집 허가소송과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소송을 제기했고, 판타지오 측이 이를 지연 공시하면서 한국거래소는 불성실공시법인지정을 예고했다. 재판부는 엘앤에이홀딩스 측이 제가한 소송을 '기각'했지만, 오는 24일로 예정된 임시 주주총회에서 판타지오 경영진 교체와 관련해 어떤 결과가 나올지 이목이 쏠리는 상황이다. 2016년 웰메이드예당이 자회사 예당엔터테인먼트가 ...

    HEI | 2020.07.11 08:35 | 김소연

  • thumbnail
    "옷에 묻은 침, 화장실서 닦아"…50대 수상쩍은 감금 시도

    ... 파킨슨병까지 앓는 상태였다. A씨는 감금미수 등 혐의로 기소됐으나 여기에 성범죄 관련 혐의는 포함되지 않았다. 1심에서 징역 1년 형을 받은 A씨는 최근 열린 항소심에서도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는 데 그쳤다. 항소심 재판부는 "이 사건 범행으로 피해자들은 상당한 고통을 받았을 것으로 보이며 그중 한 명은 미성년자"라며 "피해자들은 피고인을 용서하지 않고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판시했다. 경남의 한 법조계 관계자는 "성범죄 의도가 입증되지 않았을 수도 ...

    한국경제 | 2020.07.11 08:00 | YONHAP

  • '교수 대리수술' 고발하려 환자정보 빼낸 전공의들 항소심 무죄

    ... 해당 교수 대리수술 의혹은 검찰서 무혐의 대학병원 성형외과 교수의 대리수술 의혹을 고발하려고 환자의 수술기록을 빼낸 전공의들이 항소심에서 무죄판결을 받았다. 이들은 1심에서는 유죄가 나와 벌금형의 선고가 유예됐으나, 항소심 재판부는 이들의 행위에 위법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서울동부지법 제1형사부(이태우 부장판사)는 의료법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서울 모 대학병원 성형외과 전공의 박모(29)씨 등 6명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박씨 ...

    한국경제 | 2020.07.11 07:45 | YONHAP

  • thumbnail
    박근혜 '국정농단·특활비' 파기환송심 징역 총 30년→20년 감경(종합2보)

    ...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가 무죄로 뒤집히면서 형량도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대법원은 이른바 '비선 실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의 강요죄를 무죄로 봐야 한다는 취지로 사건을 깨고 서울고법에 돌려보낸 바 있다. 재판부는 "대통령으로서 헌법상 책무를 다하지 못하고 범행을 저질러 국정에 커다란 혼란이 발생했다"며 "정치권은 물론 국민 전체에 여러 분열과 갈등이 격화했고, 그로 인한 후유증과 상처가 지금도 회복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재판부는 ...

    한국경제 | 2020.07.10 20:03 | YONHAP

  • thumbnail
    박근혜 발목 잡은 '강요' 관련 대거 무죄…형량 3분의1 덜었다

    ... 강요죄는 폭행이나 협박으로 사람의 권리행사를 방해하거나 의무 없는 일을 하게 하는 범죄인데, 최씨의 파기환송 전 항소심이 '협박'의 범위를 너무 폭넓게 인정해 유죄를 선고한 잘못이 있다는 것이다. 박 전 대통령의 파기환송심 재판부는 대법원 전원합의체의 판결을 인용해 박 전 대통령의 18개 혐의 가운데 9건과 관련한 강요죄를 무죄로 뒤집었다. 무죄로 뒤집힌 강요죄는 ▲ 전경련 등에 미르·케이스포츠재단 설립과 모금 요구 ▲ 현대자동차그룹에 케이디코퍼레이션 ...

    한국경제 | 2020.07.10 19:13 | YONHAP

  • thumbnail
    하루새 자가격리 두차례 이탈 성매매까지 시도…징역 1년 2개월

    ... 곳에서 현금과 신용카드를 훔쳐 일부 사용했다. 길을 가던 여성 가방에서 현금을 훔치기도 했다. 노래방에서 훔친 신용카드로 또 다른 노래방을 찾아 도우미와 성매매까지 시도했지만, 업주가 이를 거절하자 카드 결제를 취소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해외에서 입국 후 감염병 의심자로 분류돼 격리조치를 받았음에도 이를 위반한 채 감염병 전파 위험성이 매우 높은 다중이용시설을 수차례 방문하고 재격리 이후에도 다시 격리장소를 이탈해 그 죄책이 상당히 중하다"고 말했다. 이어 ...

    한국경제 | 2020.07.10 18:37 | YONHAP

  • thumbnail
    박근혜, 징역 20년에서 10년 감형…'국정농단·특활비' 파기환송심

    ... 뇌물죄 혐의를 별도로 판단하라는 등의 이유로 사건을 파기환송했다. 미르·K스포츠재단 등의 출연금 요구를 ‘강요죄’로 본 원심도 잘못됐다고 봤다. 강요죄로 볼 만큼의 협박이 없었다고 판단했다. 이날 재판부는 대법원의 파기환송 취지를 받아들여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대통령으로서 헌법상 책무를 다하지 못했고, 이 사건 범행으로 국정에 커다란 혼란이 연출됐다”며 “그에 상응하는 중한 처벌을 받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

    한국경제 | 2020.07.10 17:32 | 남정민

  • thumbnail
    '미성년제자 성폭행' 왕기춘 "연애감정…합의하 성관계" 주장

    ... 연애 감정이 있었고 합의하에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성관계 과정에서 폭행 등은 없었고, 성 착취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피해자 측은 재판 전체 과정을 비공개로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재판부는 "공개 재판이 원칙"이라며 "재판 진행 중 비공개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관련 조치를 하겠다"고 받아들이지 않았다. 왕기춘 측은 지난달 26일 열린 첫 공판에서 국민참여재판을 원한다고 답한 ...

    한국경제 | 2020.07.10 16:39 | 강경주

  • thumbnail
    '동료 여경 성폭행' 전직 경찰관, 항소심서도 "강간 혐의 억울"

    동료 여경을 성폭행하고 사진을 촬영해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경찰관이 항소심에서도 강간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다. 10일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김성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첫 재판에서 전직 경찰관 A씨의 변호인은 "카메라 촬영 부분은 인정하지만, 강간 부분은 사실오인"이라며 "피고인은 그런 사실이 없다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이어 "('동료와 성관계를 가졌다'며 촬영한 사진을 타인에게 보여준 것은) 허위 사실 적시에 ...

    한국경제 | 2020.07.10 16:10 | YONHAP

  • thumbnail
    왕기춘 "연애 감정 있었다…합의하고 성관계" 혐의 부인

    ... 위한 공판준비기일에서 "피고인과 피해자는 연애 감정이 있었고 합의하에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성관계 과정에서 폭행 등은 없었고, 성 착취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피해자 측은 재판 전체 과정을 비공개로 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공개 재판이 원칙이다. 재판 진행 중 비공개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관련 조치를 하겠다"고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오는 22일 1차례 더 공판준비기일을 가진 뒤 참여재판 진행 여부를 결정할 ...

    한국경제 | 2020.07.10 15: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