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69,1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해고 뒤 승소, 복직 한 달 만에 또 해고…법원 "무효"

    ... 간부 직원을 복직 한 달 만에 다시 해고했다가 민사소송에서 패소했다. 인천지방법원 민사11부(부장판사 정창근)는 인천글로벌시티 모 본부장 A씨가 회사를 상대로 낸 해고 무효 확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했다고 5일 밝혔다. 재판부는 A씨의 해고는 무효라며 미지급 임금 8900여만원을 주라고 인천글로벌시티에 명령했다. 인천글로벌시티는 송도 재미동포타운을 개발하기 위해 인천시가 2014년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이다. 본부장 A씨는 송도 재미동포타운 조성 1단계 사업 ...

    한국경제 | 2022.08.05 17:49 | 오현아

  • thumbnail
    초등생 성폭행 후 집으로 찾아간 50대...'안방까지 침입'

    ... 일하던 A씨는 지난해 10월 말 12세 밖에 되지 않은 B양을 차량에서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B양 측의 신고로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B양 집으로 무작정 찾아가 안방까지 들어가 주거침입 혐의까지 받게 됐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이 사건으로 인해 향후 건전한 성적 가치관을 형성하는데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가 회복되지 않았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도 못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

    키즈맘 | 2022.08.05 15:43 | 김주미

  • thumbnail
    초등생 성폭행 뒤 사과하겠다고 집까지 찾아간 50대 징역 4년

    ... 공무직으로 근무했던 A씨는 지난해 10월 말 12세에 불과했던 B양을 차량에서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B양 측 신고로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B양 집으로 무작정 찾아가 안방까지 들어가면서 주거침입 혐의까지 추가됐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이 사건으로 인해 향후 건전한 성적 가치관을 형성하는데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가 회복되지 않았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도 못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범행 당시 피해자를 촬영한 ...

    한국경제 | 2022.08.05 15:11 | YONHAP

  • thumbnail
    초등생 성폭행 후 사과하겠다며 자택 무단 침입…징역 4년

    ... 10월 강원도 홍천에서 12세인 B 양을 SNS를 이용해 불러낸 뒤 차량에서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후 경찰 수사가 이뤄지자 A 씨는 사과하겠다며 B 양이 살던 집 안방까지 들어갔고, 무단 침입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재판부는 "비난 가능성이 크고, 피해자로부터 용서 받지 못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검찰이 기소한 미성년자 성 착취물 영상 촬영 혐의에 대해서는 증거 불충분으로 무죄를 선고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

    한국경제 | 2022.08.05 14:34 | 장지민

  • thumbnail
    뇌병변장애인 돕기는커녕 7개월간 성폭행한 활동지원사 10년형

    ... 강제추행하고, 여러 차례 유사성행위를 시도하거나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씨는 노트북 카메라로 촬영한 피해 증거를 모아 지난해 6월 A씨를 고소했다. A씨는 증거가 명백한 부분은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나머지 범행은 부인했으나 재판부는 모두 유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신체장애로 일상생활에는 제약이 있으나 구두로 의사소통할 수 있고 인지능력은 비장애인과 다를 바 없다"며 "피해 일시를 기억해서 특정하는 게 이례적이라고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사 ...

    한국경제 | 2022.08.05 11:31 | YONHAP

  • thumbnail
    공사비 부풀려 보조금 빼돌린 마을 이장…실형→벌금형

    ... '4억9천만원 상당의 보수 공사를 진행했다'며 지자체에 보조금을 신청했으나 실제로 3억6천만원 상당의 공사만 진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보조사업자로서 A씨가 부담해야 할 금액을 내지 않으려고 이같이 범행한 것으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부정한 방법으로 지급받은 금액이 상당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피고인의 행위로 지자체의 재정에 심대한 손실이 발생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피고인이 당심에 이르러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는 점, ...

    한국경제 | 2022.08.05 11:27 | YONHAP

  • thumbnail
    '부당해고' 결정 후 복직 한 달만에 또 해고… 법원 "무효"

    ... 인천글로벌시티는 재판 과정에서 "A씨는 징계 절차에 참여해 충분한 소명을 했기 때문에 해고는 정당하다"고 맞섰다. 이에 법원은 사측의 자료 제공 등 징계 절차에 문제가 없었다면서도 2차 해고가 부당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피고는 1차 해고 절차의 미비점을 보완하기 위해 형식적으로 원고를 복직시킨 뒤 2차 해고를 한 것으로 보인다"며 절차상의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징계 사유의 업무추진비를 모두 원고가 사용했다고 ...

    한국경제 | 2022.08.05 10:05 | 오현아

  • thumbnail
    '부당해고' 간부 복직 한달만에 또 해고…법원 "무효"

    ... 해고한 간부 직원을 복직 한 달 만에 다시 해고했다가 민사소송에서 패소했다. 인천지법 민사11부(정창근 부장판사)는 인천글로벌시티 모 본부장 A씨가 회사를 상대로 낸 해고 무효 확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했다고 5일 밝혔다. 재판부는 A씨의 해고는 무효라며 해고 후 미지급 임금 8천900여만원을 주라고 인천글로벌시티에 명령했다. A씨는 2014년 인천글로벌시티에 모 본부장으로 입사해 사업관리 총괄업무를 맡았다. 인천글로벌시티는 재외동포들이 한국에서 지낼 거주공간(송도 ...

    한국경제 | 2022.08.05 06:30 | YONHAP

  • thumbnail
    '서해 피살' 수사 檢,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폐기' 대법원 판결 검토

    ... 대통령이 결재하지 않았지만 회의록 내용을 확인하고 문서관리카드에 서명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문서관리카드를 대통령기록물로 봐야 한다는 것이다. 파기환송심을 맡은 서울고법은 올해 2월 이들에게 징역 1년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삭제된 회의록은 대통령기록물에 해당한다고 판단했고, 문서관리카드 삭제는 공용전자 기록 등 손상죄에 해당한다고 봤다. 검찰은 공용전자 기록에 대한 법원의 정의에 주목하고 있다. 재판부는 공문서로서 효력이 생기기 이전의 서류나 정식 ...

    한국경제 | 2022.08.04 17:38 | 최한종

  • thumbnail
    외교부 "민관협 외 다양한 방식으로 강제징용 원고 의견수렴"

    ... 알려졌다. 그러나 민관협의회에 피해자 측이 모두 빠진 상태에서는 논의의 유효성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편 외교부 당국자는 외교부가 의견서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는 피해자 측 비판에 대해 "재판 관련 서류인 만큼 재판부에서 공개 여부를 판단하는 것으로 안다"며 "구체 내용을 공개해 드리기 어렵다"는 입장을 반복했다. 피고 기업인 미쓰비시중공업도 최근 대법원에 의견서를 내 한국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언급하며 최종 판단을 보류해달라고 주장한 ...

    한국경제 | 2022.08.04 17: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