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2321-62330 / 65,1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상아제약/한보에너지 재산보전 처분 결정

    ... 전효성물산 전무를 보전관리인으로 각각 선임했다. 이에 따라 두 회사는 이날 이전에 발생한 일체의 채무가 동결되며 법원의 허가없이 1천만원이상의 자산에 대한 양도 및 담보권 임차권의 설정 등이 금지된다. 재판부 관계자는 "김씨는 상아제약과 동종업계인 근화제약의 법정관리를 담당하고 있으며 정씨의 경우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전문경영인풀제로 운영중인 고급인력센타의 추천을 받았다"며 선임이유를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7.02.12 00:00

  • 논노 채권단 패소 .. 법원, 원고청구 기각

    ... 부장판사)는 11일 법정관리에 들어간지 3년만에 다시 부도를 낸 논노의 채권단인 대불 등 8개업체가 법원의 감독 소홀로피해를 입었다며 국가를 상대로 낸 10억여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 선고공판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논노의 부도는 법정관리후 회사 이미지 훼손과 구사주의경영 방해, 의류업계의 경기불황 등에 의한 것으로 법원의 주의의무 소홀에 의한 피해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번 소송은 논노의 2차 부도로 인해 피해 업체가 ...

    한국경제 | 1997.02.12 00:00

  • [한화종금 의결권 행사금지 가처분신청 기각] 한화측 입장

    한화그룹은 한화종금 사모전환사채(CB)의 의결권을 인정한다는 서울지방법원 의 결정에 대해 "재판부와 주주들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 주주이익을 극대화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짧은 논평만을 내보냈다. 한화그룹은 오는 13일 열리는 임시주주총회까지 남은 기간동안 소수주주들의 위임장을 받는데 주력하며 사모CB 전환주식을 보유한 삼신올스테이트생명보험 동흥전기 하이파이브 등 3개사에게도 정식으로 위임장 권유를 하겠다고 밝혔다. 한화그룹은 "이번 ...

    한국경제 | 1997.02.07 00:00

  • "한화종금 전환사채 유효" .. 서울지법 결정

    ... "이유없다"며 기각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오는 13일 열리는 임시주주총회에서 주식으로 전환된 3백80억원 의 사모사채(지분율 17%)가 한화종금 지분으로 인정받을 가능성이 높아 한화종금의 경영권방어가 확실시된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한화종금의 전환사채는 회사를 대표하는 권한을 가진 대표이사가 정관의 규정에 따라 발행한 것"이라며 "회사와 거래관계에 있는 제3자의 법률관계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고려할때 이를 무효로 할 수 없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1997.02.07 00:00

  • (주)한보 보전관리인, 박태인씨 선임

    서울지법 민사합의50부 (재판장 권광중 부장판사)는 5일 한보부도사태와 관련, 법정관리 (회사정리절차개시) 신청을 해 회사재산보전처분 결정이 내려진 (주)한보의 보전관리인에 전건영종합건설 대표이사 박태인씨를 임명했다. 재판부는 "경총 고급인력정보센터로부터 보전관리인 후보자들을 추천받은뒤 적임자를 물색, 박씨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한보의 회사업무는 박씨가 법원의 허가를 받아 집행하게 됐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

    한국경제 | 1997.02.06 00:00

  • [1면톱] 한보 위탁경영인 전격 교체..포철, 손근석회장 추천

    ... 퇴사한후 개인자격으로 한보철강의 사장과 당진제철소장 기조실장 등 직책을 맡게 된다"며 "포철의 지원은 잔여공사와 설비가동 등 사안별로 계약을 체결해 기술과 인력을 파견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법정관리 전담재판부인 서울지법 민사합의50부(재판장 권광중 부장판사)는 4일 제일은행 산업은행 조흥은행 외환은행등 4개 채권은행과 포스코개발 회장 손근석씨(57)를 한보철강의 공동보전관리인으로 선임했다. 한편 채권은행들은 보전관리인 직무이행자로 ...

    한국경제 | 1997.02.04 00:00

  • [한보 부도 파문] 재산보전 처분절차는...

    ... 전문경영인을 보전관리인으로 선임, 공장운영을 정상화시키면서 정확한 재산실사작업을 실시할 방침이다. 은행단은 일단 93%정도 공사가 끝난 당진 제철소를 완공시킨 후 제3자에 인수시킨다는 정리방안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금융채권단이 자금지원을 재개키로 결정함에 따라 한보철강이 물품대금으로 지급한 진성어음에 대해서는 결제를 허가할 방침이다. 또 공장완공때까지 필요한 운전자금 조달에도 어려움을 겪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한보측이 운영자금마련을 ...

    한국경제 | 1997.02.01 00:00

  • [한보 부도 파문] 실사작업 최소 6개월..재산보전 처분절차

    한보철강 (주)한보에 대한 법원의 재산보전처분결정이 내려짐에 따라 이들 기업에 대한 향후처리 방식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재판부는 우선 금융채권단의 추천을 받아 보전관리인을 선임한 후 한보철강등에 대한 정확한 재산실사작업을 벌인다는 방침이다. 보전관리인은 채권액이 많은 4~5개 은행이 공동으로 임명될 것이 유력하다. 회사의 규모나 부채가 워낙 커 주거래은행만으로는 정상적인 운영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은행단은 일단 93%정도의 ...

    한국경제 | 1997.01.31 00:00

  • 이철수 전 제일은행장 재수감

    서울고법 형사2부 (재판장 김명길 부장판사)는 30일 효산.우성그룹에 대출을 해주고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후 지난해 10월 보석으로 풀려난 이철수 전 제일은행장에 대해 "도주우려가 있다"며 보석취소결정을 내려 재수감했다. 재판부는 "검찰이 이씨를 한보사건의 피내사자로 규정하고 있는데다 증거인멸이나 도주우려가 있는 것으로 판단돼 보석을 취소키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31일자).

    한국경제 | 1997.01.31 00:00

  • 이철수 전 제일은행장, 소환땐 자진 출두 밝혀

    ... 열린 이날 신문에서 이피고인은 또 "잠적했다고 알려진 3일간은 재판계류중인 신분으로 기자들을 만나기 곤란해 집에 없는듯 행동한것 뿐이며 부모님댁과 아들의 진단차 병원을 오고가긴 했지만 집을 떠나지는 않았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이피고인의 보석조건 위반여부에 대한 심리를 거쳐 30일 오후 보석취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피고인은 지난 94년3월 효산그룹과 우성건설에 자금을 대출해주면서 커미션으로 2억8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

    한국경제 | 1997.01.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