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9571-69580 / 72,0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5일자) 법정관리 무엇이 문제인가

    ... 터지자 법원은 "4명의 판사가 50여개 법정관리 기업의 회사정리 절차를 감독하다보니 어음발행 등을 일일이 통제할수 없었다"면서 "앞으로 법정관리 심사기준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우리가 보기에는 법정관리재판부(현행 서울지법 민사50부)를 하나더 늘리거나 판사 수를 증원하는 방안으로 법정관리의 문제점이 해소될 것 같지는 않다. 법정관리 기업이 법에서 정한대로 전 사주에게 되돌아가지 않게 하는데 판사 수는 그렇게 중요한 변수가 아니다. ...

    한국경제 | 1996.04.04 00:00

  • 1일 '5.18' 공판 .. 서울지법

    ... 안사령관의 중앙정보부장 겸직 경위 5.17비상계엄 전국확대조치및 국회 해산 과정 국가보위 비상대책위원회의 기획및 설치 과정 김대중내란 음모사건및 재야정치인 가택연금경위 최규하대통령의 하야과정등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재판부는 4차및 5차공판에서 12.12이후부터 계엄해제까지의 과정중 5. 18광주민주화운동을 제외한 전과정에 대해 검찰신문을 진행한뒤 5차및 6 차공판에서 5.18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신문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

    한국경제 | 1996.03.31 00:00

  • 일조권 시간기준 적용 .. 서울고법, 첫 손배 판결

    ... 경남아파트 주민 최모씨등 2백44명이 일조권 침해등을 이유로 시공회사인 경남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경남기업은 주민 1백39 가구에가구당 2백60만원~1천1백만원씩 9억1천여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인간에게 햇빛은 정서적인 면에서나 실생활면 에서 중요한 자연혜택으로 누구나 이를 누릴 권리가 있다"며 "주민들이 누려야 할최소한의 일조권은 "동지를 기준으로 오전 9시~오후 3시 사이에 연속 2시간이상 또는 오전 ...

    한국경제 | 1996.03.31 00:00

  • 수익률보장각서 안받고 손해본 투자자 투신사 손배책임 없다

    ... 29일 높은 수익률을 줄수 있다는 투신사 광고를 보고 투자했으나 2%정도의 수익밖에 받지 못한 황성곤씨 (서울 은평구 진관외동)가 대한투자신탁(주)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이같이 밝히고 원고패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회사가 주식형 투신상품의 판매대금을 주식과 채권에 투자하여 고객에게 높은 수익을 줄 것이라는 내용의 광고전단을 제작하여 각 지점에 비치한 사실은 인정된다"며 "그러나 피고회사가 황씨에게 높은 수익률을 보장한다는 ...

    한국경제 | 1996.03.30 00:00

  • 공직 선거법 합헌..선거운동 개시일전 의정보고 등 허용규정

    헌법재판소 전원재판부는 28일 선거운동 개시일전이라도 현역의원들이 의정보고대회를 가질 수 있도록 규정한 공직선거및 선거부정방지법 제111조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재는 또 정당추천 후보자들의 당원단합대회등 허용조항 (141.142. 143조)과 다수당 우선기호 배정조항(150조), 무소속후보 사무소개설 제한조항(89조)에 대해서도 합헌결정을 내렸다. 헌재는 이와함께 선거운동기간 30일전 지자체행사 금지조항(86조), 공무원인 배우자의 ...

    한국경제 | 1996.03.29 00:00

  • 성폭행기도 남자살해 40대여인에 무죄 선고 .. 서울고법

    서울고법 형사1부 (재판장 권성 부장판사)는 28일 성폭행하려는 남자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해 1심에서 징역 2년6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항소한 홍모씨 (43.식당종업원)에게 원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홍피고인이 한밤중에 자신을 성폭행하려던 조모씨를 칼로 찔러 숨지게 한 것은 자신의 정조를 보호하기 위한 불가피한 방위행위였던 만큼 관련 형법조항에 따라 무죄를 선고한다"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

    한국경제 | 1996.03.29 00:00

  • "토지수용보상 타결전 지하철공사 할수없다"..서울지법 결정

    ... 일체의 지하철공사를 할 수 없다는 법원의 결정이 나왔다. 서울지법 민사합의50부 (재판장 권광중 부장판사)는 27일 김은덕씨 (서울시 중구 신당동)가 서울시장을 상대로 낸 "공사금지 가처분신청"을 "이유있다"며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서울시측은 김씨의 소유토지에 대해 구분지상권 이나 기타 사용권을 취득할 때까지 김씨 소유의 땅밑에서 공사를 시작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2월 서울시측이 아무런 보상없이 중구신당동 366-12 자신의 ...

    한국경제 | 1996.03.28 00:00

  • 전 대한선주 회장 등 '경영권양도 무효소" 2심서도 패소

    ... 경영권을 넘겨준 전대한선주 회장 윤석민씨(58)등 7명이 한국외환은행 등 채권은행단과 한진해운측을 상대로 낸"주식및 경영권 양도계약 무효확인"청구소송에서 "공권력에 의한 기업탈취로볼 수 없다"고 원심대로 원고패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정부는 당시 해운업계의 불황을 타개하기위해 고심하던중 갱생가능성이 없는 대한선주를 제3자에게 인수토록한 것" 이라며 "당시 전두환 전대통령이 원고에게 정치자금을 요구했다 거절당하자 공권력을 이용, 기업을 탈취했다는 ...

    한국경제 | 1996.03.28 00:00

  • [사회면톱] "정당했다" '전두환 답안' 되풀이..'12.12' 공판

    ... "정제되지 않고 검증되지 않는 것"이라고 폄하하고 전씨의 진술을 그대로 옮기면서 자신들의 행동을 정당화한 장세동 피고인이었다. 장씨는 검사의 신문에 신문하는 검사를 직접 바라보며 큰 목소리로 대답하다가 재판장으로 부터 "답변은 재판부를 보고 하라"는 지적을 받았으며 12.12사건을 그간 언론이나 다른 사람들에게 얘기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하면서 목소리가 격앙돼 "재판장보다 큰 목소리로 말하지 말라"는 경고를 받기도 했다. 그는 또 "합수본부장을 뵈오려고", ...

    한국경제 | 1996.03.26 00:00

  • 집중심리 시범재판부 57개로 확대운영 .. 대법원

    지난해 3월 전국 11개 법원에서 27개 재판부를 시작으로 운영되고 있는 집 중심리 시범재판부가 대폭 확대된다. 대법원은 24일 청주 창원 광주 전주지법 의정부 울산지원등 6개 법원에 집중 심리 시범재판부를 신설하고 기존에 운영돼온 법원의 시범재판부 수를 대폭 늘리는 등 집중심리 시범재판부 확대방안을 확정,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집중심리 시범재판부는 종전 민사 26개,형사 1개등 27개부에서 민사 53,형사 4개부등 총57개 ...

    한국경제 | 1996.03.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