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44,4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손발 묶고 목검 폭행…5세아들 살해 계부 방치한 친모 공판

    ... 앞선 공판에서 징역 22년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3부는 지난 5월15일 선고 공판에서 B씨에게 징역 22년을 선고하면서 200시간의 아동학대치료 프로그램 수강을 명령하고 10년간 아동 관련 기관에 취업하지 못하도록 제한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공소사실에 관해 전체적으로 인정하면서도 사망한 피해 아동을 살인할 고의는 없었다고 했다"며 "여러 증인과 증거를 조사한 결과 피고인에게 적어도 살인의 미필적 고의가 인정된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7.03 10:42 | 강경주

  • thumbnail
    "檢 불러주는 대로 썼다"vs"분위기 좋았다"…'혼돈의 증인석' 정경심 재판 [남정민 기자의 서초동 일지]

    ... 김모씨, 그리고 그날 같이 있었던 행정지원처장 정모씨에 대한 증인신문은 지난 3월 이미 한차례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증인신문 이후 김씨가 한 유튜버와 인터뷰를 하면서 조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검찰의 압박이 있었다는 취지로 말해 재판부는 이들을 다시 법정으로 부르기로 결정했습니다. 김씨는 유튜버와의 인터뷰에서 "검찰이 불러주는 대로 조서가 작성됐다"고 말했습니다. 김씨는 조서를 작성하던 중 검찰에 "컴퓨터 본체를 제가 가지고 있던 것이 ...

    한국경제 | 2020.07.03 10:32 | 남정민

  • thumbnail
    구하라 유족 측 "최종범 불법촬영 무죄, 가해자 중심 사고"

    ... 삭제한 동영상이 30일간 완전히 지워지지 않는다는 점을 이용해 '휴지통'에서 복원시킨 후 이를 언론사에 제보하겠다고 하는 등 치명적 협박을 가했다"며 "이로 인해 연예인인 피해자는 너무나 큰 충격과 정신적 고통에 시달렸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항소심은 이를 고려해 피고인의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고 인정하면서도 불과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했다"며 "재판부가 왜 이렇게 관대한 형을 선고한 것인지 도무지 납득이 안 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3 10:27 | YONHAP

  • thumbnail
    n번방 구매자 첫 신상공개될까…'취소 소송'서 판가름

    ... 박사방 사건과는 별개로 불법 촬영물과 성 착취물을 제작하는 등 범죄가 중대하다고 판단해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 하지만 피의자가 법원에 '신상 공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면서 신상 공개 결정 여부는 최종적으로 재판부의 판단에 달렸다. 강원지방경찰청은 지난 1일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약칭 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으로 구속한 A(38)씨의 이름, 나이, 얼굴 등 신상 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범행 ...

    한국경제 | 2020.07.03 07:36 | YONHAP

  • thumbnail
    "어떤 길로…" 택시기사 물음에 욕설 폭행 '징역 1년6월 집유'

    ... 물어보냐"고 말하며 욕설을 한 혐의를 받는다. 이에 B씨가 항의하자 A씨는 운전 중이던 B씨의 옷깃을 잡아채고, 택시가 갓길에 정차한 뒤에는 먼저 내려 B씨가 하차하지 못하도록 운전석 문을 강하게 닫아 상해를 입히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행위는 운전자 개인의 신체에 대한 위법한 침해행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보행자나 다른 차량 등의 안전을 위협한다"며 "자칫 대규모 인명피해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그 행위의 위험성과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0.07.03 06:00 | YONHAP

  • thumbnail
    혐한자료로 한국인 직원 '이지메' 日기업, '위법' 판결

    ... 8월 인격권 침해 등을 이유로 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사내 소송 관련 설명회에선 소송을 제기한 재일교포 여성을 비방하는 사원 감상문이 배포됐다. 감상문에는 '온정을 원수로 갚는 바보' 등의 비방 표현이 담겼다. 재판부는 이날 "국적에 의해 차별적 취급을 받지 않는다는 인격적 이익을 침해할 우려가 있어 위법"이라며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원고 측 변호인단은 배상액이 당초 요구한 3300만엔에 크게 미치지 못하지만, 직장 내 민족 ...

    한국경제 | 2020.07.02 20:37 | 오세성

  • thumbnail
    혐한자료로 한국인 직원 괴롭힌 日기업에 배상 판결(종합)

    ... 침해 등을 이유로 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사내 소송 관련 설명회에선 소송을 제기한 재일교포 여성을 비방하는 사원 감상문이 배포됐다. 감상문에는 '온정을 원수로 갚는 바보' 등의 비방 표현이 담겼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재판부는 이날 "국적에 의해 차별적 취급을 받지 않는다는 인격적 이익을 침해할 우려가 있어 위법"이라며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원고 측 변호인단은 직장에서의 민족 차별적 괴롭힘을 인정한 사법 판단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2 20:12 | YONHAP

  • thumbnail
    법정 두 번 불려온 동양대 조교…정경심 재판부 "일상 돌아가"

    ... 불려나왔으나, 이후 한 유튜브 방송의 인터뷰에서 "당시 진술서를 쓸 때 세부적인 표현을 문제삼았으나 검찰이 징계를 운운하며 강압적인 분위기를 조성해 쓰라는 대로 썼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증인 신문에서 하지 않은 진술을 외부에서 하자 재판부는 불확실한 부분을 확인하겠다며 김씨를 다시 소환했다. 재차 소환된 김씨는 법정에서도 같은 주장을 했다. 또 당시에는 압수수색이라고 생각하고 PC를 내줬다는 주장도 했다. 그는 장경욱 동양대 교수의 소개로 유튜브 방송 인터뷰에 응했다고 ...

    한국경제 | 2020.07.02 19:57 | YONHAP

  • thumbnail
    삼성 준법감시위, 7개 관계사 담당자 모아 워크숍 개최

    ... 관계사 준법 지원·감시인, 실무 책임자 등이 참석한다. 워크숍은 주제별 토론, 외부 인사 강의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한편 지난달 새로 선임된 준법감시위 삼성 측 위원 성인희 사회공헌업무 총괄은 이날 처음으로 회의에 참석했다. 삼성 준법감시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부 권고에 따라 올 초 출범한 독립 조직이다. 김지형 전 대법관이 위원장을 맡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2 19:49 | 오세성

  • thumbnail
    삼성 준법감시위, 7개 관계사 참석 워크숍 개최한다

    ... 책임자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그램은 주제별 토론, 외부 인사 강의 등으로 구성된다. 한편 지난달 새로 선임된 준법감시위 삼성 측 위원 성인희 사회공헌업무 총괄은 이날 처음으로 회의에 참석했다. 앞서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은 사회공헌 업무에 집중하겠다며 위원직에서 사임했다. 삼성 준법감시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부 권고에 따라 올 초 출범한 독립 조직으로 김지형 전 대법관이 위원장으로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2 19: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