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7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팩트체크] '신도시 땅투기' 의혹 LH직원, 형사처벌 가능성은?

    ... 결과 불법투기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LH 직원들은 상대적으로 처벌 수위가 높은 부패방지법상 업무상 비밀이용죄로 재판을 받게 된다. ◇ 신도시 지정 담당 직원만 처벌 대상?…업무과정 중 정보 접했다면 처벌 업무상 비밀이용죄는 ... 간주해야 한다는 판례도 있다. 대법원은 2006년 11월 판결에서 도로개설 업무에 관한 보고가 이뤄진 업무회의에 참석해 도로개설의 정확한 시기와 구체적 노선안에 관한 내용을 여러 차례 접한 공무원이 개설될 도로 인접 토지를 매입한 ...

    한국경제 | 2021.03.05 15:05 | YONHAP

  • thumbnail
    김명수 "제 불찰로 실망·걱정 끼쳐…다시한번 사과"

    ... 부장판사 사표 반려를 둘러싼 거짓 해명으로 논란을 낳았던 김명수 대법원장이 4일 거듭 사과를 하면서 '좋은 재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법원장은 이날 열린 전국법원장회의 인사말에서 "최근 제 불찰로 ... 성심을 다해주기를 간곡히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전국 법원장회의는 법원행정처장과 법원장 등 41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으로 진행됐다. 법원장들은 법원행정처로부터 판결서 공개제도 개선 방안과 형사전자소송 도입 추진, 상고제도 ...

    한국경제 | 2021.03.04 18:22 | YONHAP

  • thumbnail
    윤석열 "인사권자 눈치보지 말고, 힘센자도 원칙대로 처벌"

    윤석열 검찰총장은 3일 대구고검·지검 직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부터 2시간 30분여간 진행된 간담회에서는 검사·수사관 30여 명이 참석해 중수청에 대한 좌절과 우려를 표명했다. 윤 총장은 "수사는 재판의 준비 과정이므로 수사 지휘나 수사가 전제되지 않은 상태에서 소송만 하는 것은 검찰의 폐지와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검찰의 수사권이 완전히 폐지되면 지능화·조직화한 부패를 처벌할 수 없게 돼 민주주의와 ...

    한국경제TV | 2021.03.04 07:09

  • thumbnail
    尹 "인사권자 눈치보지 말라…힘센자도 원칙대로 처벌"(종합)

    ... 3일 대구고검·지검 직원들과의 간담회에서 '국민의 검찰', '공정한 검찰'이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검찰 직원들은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에 대한 우려를 쏟아냈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부터 2시간 30분여간 ... 법안이 추진되는 속뜻이 무엇인지 궁금하다",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는 반응도 나왔다. 윤 총장은 "수사는 재판의 준비 과정이므로 수사 지휘나 수사가 전제되지 않은 상태에서 소송만 하는 것은 검찰의 폐지와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1.03.03 22:25 | YONHAP

  • thumbnail
    윤석열 "국민 올바른 판단하도록 설명하는 게 공직자 도리"

    ... 늦을 것 같아 걱정이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대구 지역 검사와 수사관 30여명이 참석했다. 당초 예정된 2시간을 넘어 3시간 가까이 윤 총장과 직원들 사이 활발한 토론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 총장은, 검찰 구성원들을 상대로도 중수청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대검에 따르면 윤 총장은 “수사는 재판의 준비과정이므로 수사지휘나 수사가 전제되지 않은 상태에서 소송만 하는 것은 검찰의 폐지와 다름 없다”며 ...

    한국경제 | 2021.03.03 21:24 | 이인혁

  • thumbnail
    尹 "소송만 하는 건 검찰 폐지"…간담회서 중수청 우려

    ... 강조했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부터 2시간 30분여간 진행된 간담회에서는 검사·수사관 30여명이 참석해 중수청에 대한 좌절과 우려를 표명했다. 한 참석자는 "나중에 지능범죄가 창궐하고 국가의 근간을 흔들 때 집이 ... 법안이 추진되는 속뜻이 무엇인지 궁금하다",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는 반응도 나왔다. 윤 총장은 "수사는 재판의 준비 과정이므로 수사 지휘나 수사가 전제되지 않은 상태에서 소송만 하는 것은 검찰의 폐지와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1.03.03 20:07 | YONHAP

  • thumbnail
    심리검사 결과…양모 "정인이 밟은 적 없다" 주장은 '거짓' [종합]

    정인이 양부모에 대한 세 번째 재판이 3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가운데 증인으로 출석한 대검찰청 심리분석관은 심리생리검사 결과 "정인이를 발로 밟은 적이 없다"는 양모 주장은 '거짓'으로 나타났다고 ... A씨가 증언하는 내내 양모 장씨는 고개를 푹 숙인 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또 다른 증인인 입양가족모임 참석자 B씨는 "총 15번 정도 정인이 양모와 만났는데 5회 정도는 정인이와 함께 오지 않았다"며...

    한국경제 | 2021.03.03 17:43 | 김명일

  • thumbnail
    부산고검 울산지부 업무 시작…울산지법 항소사건 담당

    부산고등검찰청 울산지부가 3일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부산고검 울산지부는 이날 울산검찰청에서 현판 제막식을 열었다. 행사에는 박성진 부산고검장, 이수권 울산지검장, 이창림 울산변호사회장 등이 참석했다. 부산고검 울산지부는 지난 1일 개원한 부산고법 울산원외재판부 형사 사건을 담당한다. 울산지법 1심 합의부 판결·결정에 대한 항소·항고 사건 공판 관여와 울산지검의 항고 사건, 재정신청 사건 처리 등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지난해 울산지검 ...

    한국경제 | 2021.03.03 16:55 | YONHAP

  • thumbnail
    "정인이 사망날 덤벨 떨어진듯한 큰 소리 들어" 아랫집 증언

    정인이 양부모에 대한 세 번째 재판이 3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가운데 증인으로 출석한 아랫집 주민은 "정인이 사망 당일 위층에서 덤벨이 떨어진 듯한 큰소리를 여러 차례 들었다"고 증언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 ... 증언하는 내내 양모 장씨는 고개를 푹 숙인 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역시 증인으로 출석한 입양가족모임 참석자 B씨는 "총 15번 정도 정인이 양모와 만났는데 5회 정도는 정인이와 함께 오지 않았다"며...

    한국경제 | 2021.03.03 15:06 | 김명일

  • thumbnail
    "양모, 정인이 차에 혼자 두거나 맨밥만 먹이기도"…법정 증언

    정인이를 숨지게 한 양부모에 대한 세 번째 재판이 3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렸다. 이날 재판에서는 정인이 양모가 외출할 때 아이를 데리고 가지 않거나 차에 혼자 두고 온 적이 여러 차례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 ... '아빠라서 좋아해서 걷는구나'라고 말했다"고 재반박했다.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입양가족모임 참석자는 "총 15번 정도 정인이 양모와 만났는데 5회 정도는 정인이와 함께 오지 않았다"며 "정인이가 ...

    한국경제 | 2021.03.03 14:04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