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1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GS건설 승강기 사업 진출…자회사 '자이메카닉스' 설립

    ... '자이메카닉스'(Xi Mechanics)를 설립하고 승강기(엘리베이터) 시장에 진출한다고 10일 밝혔다. 자이메카닉스는 엘리베이터의 설치·유지보수 관리업을 하는 회사다. 최근 주택시장에서 모듈러 주택사업 진출, 태양광 사업, 2차 전지 재활용 사업 등 새 먹을거리 찾기에 나선 GS건설이 승강기 사업에도 진출한 것이다. GS건설은 지난해부터 승강기 부문 경력직 모집에 나섰으며 오는 12일까지 자이메카닉스의 엘리베이터 영업팀장 경력직 채용도 진행 중이다. /연합뉴

    한국경제 | 2020.08.10 17:00 | YONHAP

  • thumbnail
    볼보차코리아, 더 나은 내일 만들기 캠페인 진행

    ... 제공하는 이벤트를 운영한다. 참가 방법은 진해 벚꽃, 제주 남방큰돌고래, 백두산 만년설 등 세 가지 스토리가 담긴 '캔드 네이처(Canned Nature)'를 선택한 후 '더 나은 내일 만들기' 실천을 약속하면 된다. 실천사항은 재활용품 분리 배출, 시속 60~80㎞ 경제속도 준수, 음식물 쓰레기 20% 줄이기와 같은 생활 속 작은 변화에 대한 것으로 구성된다. 이 세 가지만이라도 모두 지킬 경우, 연간 약 190㎏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

    오토타임즈 | 2020.08.10 16:45

  • thumbnail
    "머스크의 꿈 또 한발짝" 스페이스X, 미 공군과 위성발사 계약

    ... 우주선 '크루 드래건' 발사에 성공한 데 이어, 이달 2일에는 크루 드래건의 무사 귀환까지 성공하며 민간 주도 우주왕복 시대를 열었다. 또 스페이스X의 주력 로켓인 '팰컨 9'은 지난 6월 로켓 재활용에서 또하나의 산을 넘으며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WSJ은 테슬라가 사상 처음으로 4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한 데 이어, 스페이스X가 국방 파트너로 도약하면서 머스크 CEO가 승승장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0 11:18 | YONHAP

  • thumbnail
    말레이서 마스크 분리수거 요구 커져…"하루 1천만장 이상"

    ... 환경단체 '사하밧 알람 말레이시아'는 "종이, 플라스틱, 유리를 분리수거하는 것처럼 폐마스크 분리수거를 위한 별도의 쓰레기통을 갖춰야 한다"며 "마스크가 일반 쓰레기와 섞이는 것은 위험하다"고 밝혔다. 이어 "일회용 마스크나 재활용이 안 되는 플라스틱이 포함된 마스크 사용을 장려해서는 안 된다"며 "코로나19 유행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기에 일회용 마스크가 아니라 재사용 가능한 마스크로 대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이달 1일부터 대중교통과 사람이 ...

    한국경제 | 2020.08.10 10:18 | YONHAP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에코마이스터, 잇따른 유상증자에도 커지는 신용 악화 우려

    ... 에코마이스터의 회사채 신용등급을 CCC로 유지하면서 등급전망을 부정적으로 달았다. 암울한 영업실적 전망과 재무구조의 불확실성 탓이다. 에코마이스터는 1982년 설립됐다. 철강과 비철금속 제조 공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인 슬래그를 처리하고 재활용하는 환경 사업을 하고 있다. 또 철도차량 차륜가공 기계와 철도차량 계측·검수 장비 제조를 주력으로 하고 있다. 올 4월과 7월 두 차례의 유상증자를 거치는 과정에서 대주주가 오상윤 대표에서 시너지아이비투자로 변경됐다. ...

    마켓인사이트 | 2020.08.10 09:42

  • thumbnail
    히잡 쓴 女라이더…경계 허무는 하이브리드 미학

    ... 무늬로 감춘 몸매가 여성인가 싶지만 실제 주인공은 남성이다. 하자즈 작품의 또 다른 특징은 사진 작품을 둘러싼 틀(프레임)이다. 그는 액자의 가장자리에 수납 공간을 만들어 각종 음료·통조림 캔과 병, 장난감, 재활용 타이어, 성냥갑 등 모로코에서 소비되는 상품들을 빼곡히 채웠다. 이는 단순한 장식이 아니라 모로코의 전통적 모자이크 패턴과 타일을 자신의 관점으로 재해석한 것이다. 여성 모델을 찍은 작품에는 영계(chicks)라는 은어를 연상케 하는 ...

    한국경제 | 2020.08.09 18:08 | 서화동

  • thumbnail
    보름만에 1만명 다녀간 '단지 세탁소'

    빙그레가 1974년 출시한 바나나맛우유는 하루평균 약 80만 개씩 팔린다. ‘단지우유’라는 별명이 붙은 배불뚝이 모양의 플라스틱 용기도 같은 양만큼 버려진다. 그중 분리배출을 통해 재활용되는 비율은 35% 안팎에 불과하다. 용기에 붙은 라벨을 떼지 않거나 내부에 내용물이 남아 있으면 재활용이 어렵기 때문이다. 빙그레는 젊은 층 사이에 ‘그린슈머(환경을 뜻하는 그린과 소비자를 뜻하는 컨슈머의 합성어)’가 ...

    한국경제 | 2020.08.09 17:38 | 김기만

  • thumbnail
    히잡 쓴 바이크족, 터번 두른 랩퍼…'힙'한 그들이 온다

    ... 물방울 무늬로 감춘 몸매가 여성인가 싶지만 실제 주인공은 남성이다. 하자즈 작품의 또다른 특징은 사진작품을 둘러싼 틀(프레임)이다. 그는 액자의 가장자리에 수납 공간을 만들어 각종 음료·통조림 캔과 병, 장난감, 재활용 타이어, 성냥갑 등 모로코에서 소비되는 상품들을 빼곡히 채웠다. 이는 단순한 장식이 아니라 모로코의 전통적인 모자이크 패턴과 타일을 하자즈의 관점으로 재해석한 것이다. 여성 모델을 찍은 작품에는 영계(chicks)라는 은어를 연상케 ...

    한국경제 | 2020.08.09 14:04 | 서화동

  • thumbnail
    [#나눔동행] 내가 기증한 교복이 누군가에게는 희망…10년째 교복 나눔

    ... 저소득층에게 무상으로 지급하는 교복은 1천여벌이다. 4천벌가량은 일반 시민에게 저렴한 가격에 판매된다. 10년 동안 저소득층에게 무상으로 지급된 교복은 7∼8천장에 이른다. 정 사무처장은 아직 헌 교복을 필요로 하는 사람이 많은 데 재활용되지 못하고 버려지는 교복이 많은 것에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정 처장은 "아파트에 교복 수거함을 하나 설치하는 데도 반대를 하는 곳이 많아 설치가 쉽지 않다"며 "직원들이 헌 교복을 수거한다는 홍보 포스터를 직접 만들어 두발로 ...

    한국경제 | 2020.08.09 09:05 | YONHAP

  • thumbnail
    더럽고 악취나는 빈병들 어찌 하오리까…편의점 공병전쟁

    ...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빈병을 반환하는 소비자의 인식 개선도 중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소매점에서 공병을 회수하는 업체 관계자 B씨는 "회수하다보면 깨끗이 버리지 않는 빈병들이 너무 많다"며 "우리나라도 독일과 같은 선진국처럼 어렸을 때부터 재활용 교육을 실시했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9 08:19 | 채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