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소양강댐 제한수위 초과…오후 3시 3년만에 수문개방[종합]

    ... 수준으로 점점 늘어나더니 댐 유역에 비가 집중됐던 지난 3일에는 1327t으로 전날보다 8.5배나 급증했다. 4일에는 초당 1761t의 물이 유입된 데 이어 5일 오후 1시 기준으로 4458t의 물이 유입되고 있다. 같은 시간 댐 저수율은 80.3%다. 현재 북한강 수계의 댐이 수문을 열고 물을 하류로 흘려보내는 상황에서 최상류 소양강댐마저 방류가 이뤄져 한강 수위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잠수교가 침수되는 등 도로 곳곳의 차량이 통제되고 ...

    한국경제 | 2020.08.05 13:35 | 조준혁

  • thumbnail
    기록적 폭우에 중부지방 댐 '비상'…한강 수위 상승 어쩌나

    ... 한강철교에서 당산철교 구간 양 방면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한편 충청권에도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대청댐은 지난달 23일 8년 만에 수문 6개를 모두 열고 댐 수위를 조절하고 있다. 방류량은 초당 최대 2500t까지 늘렸다. 대청댐 저수율이 90%를 넘은 것은 2007년 이후 13년 만이다. 대청댐 방류량이 증가하면서 공주를 비롯한 금강 하류 지역 지자체들은 하천 둔치 이용자들에 대피령을 내린 상태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국경제 | 2020.08.03 16:23 | 채선희

  • thumbnail
    폭우에 북한강 수계 댐 방류량↑…팔당댐 초당 5600t 물 방류

    ... 4300여t의 물을 하류로 방류 중이다. 한강 수위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팔당댐은 현재 수문 10개를 26.5m 높이로 열고 초당 5600여t의 물을 방류하고 있다. 다만 만수위 193m의 소양강댐은 현재 184.61m까지 차올랐으나 저수율 67.97%로 여유가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날 오후 3시까지 영서를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 많은 곳은 10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4일까지 강원 ...

    한국경제 | 2020.08.03 07:56

  • thumbnail
    한국수자원공사, 전통시장 살리기…지역상생 앞장

    ... 센터’를 설립했다. 댐 운영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가뭄 상황을 예측해 선제적으로 용수를 비축한다.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간 장기 가뭄이 전국적으로 발생했음에도 제한 급수를 하지 않을 수 있었던 배경이다. 2017년 평림댐 저수율이 하락하자 수자원공사는 관계기관 협업을 통해 용수전용댐인 평림댐과 농업용 저수지인 수양제 간 비상관로를 긴급 설치했다. 이를 통해 전남 북부권 6만 명에게 생활용수를 정상 공급할 수 있었다. 작년부터는 ‘단비 서비스’를 ...

    한국경제 | 2020.04.28 16:45 | 구은서

  • thumbnail
    남양유업, '1등급 무지방' 풍성한 거품 루카스나인 라떼

    ... 특징이다. 커피 맛의 품격을 결정하는 산미가 잘 조화된 아메리카노다. 고온, 고압으로 내리는 보통의 에스프레소와 달리 루카스나인 시그니처 아메리카노는 20분간 추출해 부드럽고 깔끔한 맛을 낸다. 커피와 물을 이상적인 비율로 넣고 저수율 추출공법으로 추출해 마지막 한 모금까지 텁텁하지 않다. 루카스나인 시그니처 아메리카노는 마일드, 다크, 스위트 등 세 가지 맛이 있다. 마일드는 과일의 산미가 풍부한 콜롬비아 수프리모를 볶아 사용했다. 다크는 브라질 스페셜티 ...

    한국경제 | 2020.04.15 15:54 | 민지혜

  • thumbnail
    [기고] 상하수도 고도화 필요하다

    ... 하·폐수처리시설에도 고도처리기술을 도입해야 하는데 국내 모든 시설에 고도처리기술을 도입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또 기후변화에 의한 가뭄과 홍수는 이·치수 측면에서 수량 문제를 발생시킨다. 한 예로 충남 서부권 보령댐의 저수율이 뚝 떨어져, 보령댐을 수원으로 활용하는 지방자치단체에서 제한 급수를 한 적도 있다. 울산 태화강에서는 200년 빈도 이상의 홍수가 발생해 큰 피해를 보기도 했다. 이렇듯 가뭄은 녹조 발생뿐만 아니라 미량오염물질의 농도를 짙게 ...

    한국경제 | 2020.03.16 18:11

  • thumbnail
    호주, 산불 가니 홍수 피해…12만 가구 정전

    ...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4일부터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에 며칠째 집중 호우가 내리면서 산불 수십 개가 단번에 꺼졌다. 10일(현지시간) 호주 전국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은 시드니의 식수원 역할을 하는 와라감바댐의 저수율이 가뭄으로 40% 초반으로 떨어졌다가 이번 호우로 단숨에 62%를 회복했다고 전했다. 호주 기상청(BOM)은 주말 동안 100mm의 비가 내려 하루에 40 기가리터 물이 와라감바댐으로 유입됐다고 밝혔다. 또한 피츠로리 폴즈 저수지와 ...

    한국경제 | 2020.02.10 09:43

  • 장마철인데…중부 누적강수량 평년의 55% 불과

    ... 누적 강수량이 평년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1일 기준으로 최근 6개월 전국 누적 강수량이 354㎜로 평년의 72.7%에 그쳤다고 밝혔다. 특히 중부지역의 누적 강수량은 평년 대비 55% 수준이다. 저수율이 낮은 일부 지역은 가뭄 ‘관심’ 단계로 지정됐다. 관심 단계는 가뭄 예·경보 4단계(관심·주의·경계·심각) 중 약한 가뭄을 뜻한다. 생활·공업용수 ...

    한국경제 | 2019.07.10 17:44 | 추가영

  • 5월 강수량 '예년의 절반'…6월 가뭄 우려

    ... 강수량은 55.9㎜로 평년(101.7㎜)의 51.5%에 그쳤다. 이에 누적 강수량도 경기와 강원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부족해졌다. 지난 3일 기준으로 최근 6개월 누적 강수량(231.6㎜)은 평년의 67.7% 수준이다. 정부는 저수율이 낮은 지역을 가뭄 예·경보 4단계(관심, 주의, 경계, 심각) 중 가장 낮은 관심 단계로 지정해 선제적으로 용수 관리를 하기로 했다. 강원 속초와 강릉, 경북 포항과 전남 곡성 등을 관심 단계 지역으로 지정했다. 다만 정부는 ...

    한국경제 | 2019.06.09 18:04 | 추가영

  • thumbnail
    '카페에서 마시는 아메리카노의 맛' 맥심 카누 시그니처

    ... 추출액을 가열해 수분을 제거하는 일반적인 방식과 달리 추출액을 얼린 뒤 물과 커피의 어는점 차이를 이용해 수분을 제거하는 방식이다. 추출 과정도 다르다. 일정량의 원두에서 뽑아내는 커피 추출량을 기존보다 더 줄인 ‘저수율 추출 공법’을 적용했다. 원두 본연의 맛과 향을 구현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커피의 맛과 향뿐만 아니라 용량도 카페 아메리카노를 그대로 구현했다. 맥심 카누 시그니처는 물의 양 200~240mL로 커피를 ...

    한국경제 | 2019.03.06 17:22 | 김보라